'그만'에 해당되는 글 4건

::: 생각 :::
이번엔 다른 쪽에서 뻥 터졌다.

사실 요즘 불편하게 된 관계가 여럿 있었는데,
(빵꾸똥꾸 같은 날 - 1 까지 합쳐져서 그 수는 좀 많이 늘어났다)

그 중 한 명과 트러블이 생겼다.

여태까지 내 성격으로는 그냥 안 보고 말 사이를 그 동안 그냥 저냥 현상유지 정도를 할 수 있을 정도로 거리를 조절하고 있었다.
둥글둥글한 성격이 왜 이런 건 극단적인지 모르겠지만 여튼 온 신경을 다 쏟아부을 일을 일부러 멀리하고 신경을 좀 끊고 있었다.

그쪽은 섭섭할 수도 있겠지만,
나의 인간관계란 대부분 둥글둥글 털실처럼 푹신하지만,
어쩌다 고슴도치 같은 경우가 있어서 가시가 가라 앉기 전에 다가오면 가시에 찔려 서로 상처만 줄 때가 있다.

그래서 팽팽한 연줄처럼 아슬아슬하게 줄타기를 하고 있었는데,
오늘 뻥 터졌다.

그 사람은 그 동안 서로 침범하지 않았던 특정 문제 정도로 카테고리 짓고 있다면,
나는 그것과는 다른 문제로 카테고리 짓고 있으니까...

서로 알고 있는 정보가 어디까지진지도 모르는데다가,
관점의 차이란 커서 좁혀지지도 않는다.

남들도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가족, 친척 등 혈연과 여자친구 정도를 제외한 내 인간관계는 모두 통으로 엮여 있고,
알게 모르게 우선순위들도 가지고 있다.
(남자든 여자든 상관없다는 이야기...)
이게 장점일 경우와 단점일 경우 모두 겪어 봤는데, 대표적으로 나든 타인이든 내 마음을 헷갈려 할 때가 있고, 지금처럼 일종의 도화선 같은 역할을 할 때가 있다.
한 군데서 삐걱대면 다른 곳까지 모두 파급효과를 끼치는...

전혀 상관없는 것처럼 보이는 월요일 빵꾸똥꾸 같은 날의 일은,
그 동안 잘 재워 놓았던 오늘 이 빵꾸똥꾸 같은 일에 알게모르게 영향을 끼치고,

지금 나는 기분이 몹시 나쁘고,
마음이 몹시 상했고,
연줄을 끊어버리거나,
연줄을 감아서 날리던 연을 거두어 들일까 고민한다.

새벽 3시가 다 돼 가는데...
보드 타러 가기로 해서 8시까지 출근하기로 했는데...

이런 빵꾸똥꾸 같은 일이 또...
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빴던 하루  (2) 2009.12.06
노라조  (2) 2009.12.05
빵꾸똥꾸 같은 날 - 2  (2) 2009.12.03
담배 피는 남자  (2) 2009.12.03
Turning Point  (2) 2009.12.01
빵꾸똥꾸 같은 날  (0) 2009.11.30
2 0
::: 생각 :::
몇 달 전 답답한 선택지를 바라보며 다시는 이런 일을 겪지 않았으면 했다.

누군가 의도하진 않았어도 말이지,
사람이 자기가 선택할 뭔가가 없는 상황에 놓이게 되면 답답함에 병이 든다.

한 이틀 신나게 아프고 있는 중인데,
인제 그만 했으면 싶다.
어차피 그 어떤 선택이든 내 상태의 고려란 없으니,
나는 이제 그만.
그만.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살다보면  (4) 2009.11.23
변덕쟁이 아퀴씨  (2) 2009.11.22
선택지  (0) 2009.11.19
하루 더 째는 중  (4) 2009.11.19
Out of order  (0) 2009.11.18
자신을 설득하기  (0) 2009.11.18
0 0
::: 생각 :::
난 정리할 시간이 필요한게 아닌 것 같아.
그냥 내 생각대로 하는 걸 그만두어야 할 것 같아.

내가 좋건 싫건 말건 그게 무슨 상관일까...
다들 좋으면 좋은 거지...
내 기분 때문에 사람들이 신경쓰는 건 더 싫어.

그러니... 모두들... 이제 그만...
내 신경은 그만쓰고...
다들 그냥 좀 잘 지내...

내 마음을 헤아려달라고까지는 안할테니까...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화기 고장  (2) 2009.08.23
작은 상처  (2) 2009.08.19
STOP.  (0) 2009.08.18
  (0) 2009.08.15
In 『Principia』  (0) 2009.08.12
블로그 휴가 끝~  (2) 2009.08.10
0 0
::: 생각 :::

내가 아무리 좋아도...
난 니가 그렇게 좋지는 않구나...

FUJIFILM | FinePix S5Pro | 1/20sec | F/5.0 | 35.0mm | ISO-250

이제와서 이렇게 일방적으로 마구 와도 난 더 이상 널 받아들일 준비가 되지 않았어.
이제 그만하고 싶지만...
넌 그래도 멈추지 않겠지...

그렇지만 난 너를 받아 들일 수가 없구나... 미안...

왜냐면...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올해 첫 글  (2) 2009.01.15
젠장. 잊지 않겠다 마봉춘  (6) 2008.12.31
우리 이러지 말자  (8) 2008.12.22
근황  (4) 2008.12.17
Forza! 수원!  (2) 2008.12.07
결혼 시즌  (8) 2008.11.23
8 0
1
블로그 이미지

Comedy … --- … Tragedy.

아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