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운전

(6)
운전도 중독 아... 운전하고 싶어 죽겠다. 내가 무슨 스피드를 즐기거나, 이런 사람은 아닌데... 그냥 운전하는 것 잧를 좋아한다. 그 길 위의 양 옆, 앞, 뒤 수 많은 차의 정보와, 사람들을 파악하면서 안전운전하는 재미가 쏠쏠함. 그냥 스퐁이 끌고 어디론가 훌쩍 가보고 싶네. 스퐁아 ㅠㅠ 엉엉... 주인은 바르샤바에서 노동력을 쭉쭉 빨리고 있다. 엉엉... ㅠㅠ 너가 이리로 오는게 더 빠르지 않을까 싶다.
운전 습관 변화 2010/07/26 - [::: 아퀴의 생각 :::] - 접촉 사고 먼저 일전에 일어났던 사고 소식이다. 사고는 무사히(?) 잘 처리되어서, 내가 대물 100% 물어주는 것으로 하고, 대인없이 보험처리 하는 것으로 결론 났다. 렌트 했다는 소식도 들렸지만(무려 구형 에쿠스...), 다행히 보험이 할증 범위 안이라... 할증은 면한 듯 보인다(대신 할인은 안되는 거지). 이미 예전에 끝났는데, 귀찮아서 포스팅 안하고 있다가 이제서야 한다. 10년 동안 사고를 안내다가 사고가 나서, 곰곰히 생각을 해봤는데, 그 동안 운전습관이 조금은 바뀐게 아닌가 생각된다. 높은 차에다가 힘 좋은 경유 먹는 스퐁이를 끌다보니 조금 거칠어진 것 같다. 원래 면허 딸 때부터 운전의 지향점이 "고급차 운전기사 같이" 였는데, 동..
접촉 사고 간단한 접촉 사고가 났다. 흑흑. 10년 무사고(물론 non official, 내 이름으로 보험 가입 이력이 없으므로)가 한순간에 깨졌음. 과실 비율은 내가 더 있고, 신호가 바뀌어서 진행을 하다가 차선을 착각해서 사고가 났다. 여차저차 보험사까지 불러서 일단 대충 진행 중이며, 앞으로 어떻게 진행될지는 차차 써보도록 하겠다. 차 사고가 거의 처음이라 어떻게 처리하는지 참 궁금하다. 몸은 현재까진 괜찮으니 안심하시라. 그럼 모두들 안전운전~
이런 친구가 되고 싶다 "아저씨, 강릉!" "뭐?" "강릉~ 강릉 몰라 강릉?" "시끼. 취했네. 많이 마셨구나? ㅎㅎㅎ" "ㅎㅎㅎ" "정국아. 나 좋아하는 사람 생겼다. 강릉산다. 씨... 야, 내가 돈 줄게. 내가 너 형편 모르는 것도 아니고..." "너 지금 장난 치는 거 아니지?" (절레절레) "... 보고싶다" "...진짜 멀리도 산다..." 강릉가자고 말하는 친구 말고... 강릉까지 가자 그러면 데려다 줄 친구... 결국 지금처럼 운전기사...(응?) 아... 이게 아닌데... -ㅅ-a)) 긁적 긁적
아퀴관광 어제(시간 개념이 좀 가물가물하긴 하지만) 같이 일하던 파트 선임님 모친상이 있어 오늘 새벽(12시)에 익산을 향해 문상을 다녀왔다. 나까지 총 4명을 태우고 밤을 새서 내달리고 다시 또 출근해서 일하다가 왔다. 밤새 운전해도 그닥 피곤해하지는 않고, 졸지않고 운전은 잘 하는 타입인데... 모두들 무슨 용기로 그랬는지 모르겠지만, 쿨쿨 잘 때도 잘 끌고 왔다. 그나저나 다들 한 번 갔다왔더니 또 놀러가기를 간절히 원하는구만... 그래서... 단풍놀이에 이어 이번에는 겨울특집. 하이원에서 보드타고 카지노 땡기러 한 판 가야겠다. 주말이 이제 얼마 안남았는데, 언제로 가야될지 모르겠구만. 일단 스케쥴 조절부터... 여튼 하루를 빡시게 보냈더니 졸리다. 얼른 자고 내일 또 스키장을 가야된다. 노느라 이렇게 바..
요즘 들어... 1. 운전 운전을 하면서 좀 난폭해지는 것 같다. 내 운전의 모토는 사장님 기사님이었는데, 요즘들어 승객들이 불안해한다. 차주님들도 운전솜씨가 못 마땅한 모양이고... 여튼... 속도를 올리면서, 입은 순화하고(운전하면서 계속 얘기한다. "끼어들지마요~" "헉~" 이런 식으로), 다시 스타일은 사장님 기사님 스타일로... 승객의 안전을 위해 닦고 조이고 기름...까지 쳐야하나? 2. 신발 참 마음에 드는 신발이 있어서, 매장 몇 군데를 돌고 겨우 한 족 마련했는데, 사람들 반응이 시원찮군. "니가 신입생이었으면 정말 신발이 이쁠텐데..." 흠... 이거 연수원갈 때 가져가려고했는데... 그냥 옛날 신발을 들고 가야할 것 같다. -ㅅ-; 너무 튀나?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