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책 :::

(5)
아라비안 나이트 요즘 아라비안 나이트를 읽고 있습니다.여러 완역본이 지겨움을 많이 줘서 그런 것 신경쓰지 않고 그냥 책을 읽고 있는데 이게 상당히 웃깁니다. 먼저 알려진 바와 같이 이 이야기는 다음과 같이 시작합니다.왕비의 부정한 행동으로 의심병이 도진 왕이 세상의 모든 여자는 믿을 수 없다고 선언한 다음, 하룻밤만 보내고 나면 여성 동지들을 요단강 너머로 보내버리곤 했습니다.이 미치광이 왕도 미래를 내다보는 눈은 없었을테니 자원고갈이라는 인류 공통의 문제를 뒤로하고 나라의 전 여자를 날려보내버렸더랬습니다(응?).왕이 미친 짓을 하는 동안 충실히 여성들을 모셔왔던 대신은 더 이상 데려올 여성이 없자 멘붕에 빠집니다.이 때 대신의 큰딸이 나서서 죽기를 자청...이 아니라 자기에게 묘수가 있다고 왕에게로 갑니다. 여기서부터..
체호프 단편선 요즘 자기 전에 체호프 단편선을 하나씩 읽고 있습니다. 이거 짧은 이야긴데 나름 충격적이고 재미있습니다.헛헛헛.
퇴마록 외전. 2013. 퇴마록 외전저자이우혁 지음출판사엘릭시르 | 2013-03-31 출간카테고리소설책소개퇴마사들의 숨겨진 이야기!블록버스터 판타지 《퇴마록》의 본편을 ... 중학교, 고등학교 때 책이 나오기만하면 모두 구입을 하던 소설이 있었으니,그것은 바로 「퇴마록」이었다. 수많은 환빠들을 양성하는 등 좀 안 좋은 점도 있긴 하지만...참 이 쪽은 흥미를 끄는 구석이 많아서 말이지... 여튼 10여년만에 퇴마록이 출간된다고 해서 냉큼 예약 판매를 질렀다. 예약 특전으로 이우혁 작가의 싸인을 책에 박아준다.넘버링까지 되어 있음. 이것 읽기 전에 읽을 책이 14권쯤 있다는 것은 함정 -_-;언제 다 읽냐...
심장의 시계장치, 2007 미스 반님이 읽고 싶다하셔서 사 주었다가, 다시 내가 빌려와서(혹은 가져와서) 열심히 읽었다. 간단히, 사랑과 이별에 관한 소설이다. 개인적으로... 사랑은 일정 부분 집착, 소유욕이라고 생각하는데, 그런 것에 대해 생각 할 거리를 많이 던져준다. 집착하지 않고, 소유하고 싶어하지 않고 사랑할 수 있을까? 사랑이 끝나면 소유욕이 되는 거고, 집착이 되는 거지 그 전에는 전부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포장될테다. 뭐, 과유불급이야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진리이니 지나치면 할 수 없지만... 자세한 내용은 다음에 읽어볼 사람들을 위해 스킵~
눈먼 자들의 도시 와우에 빠져지낸지 좀 지났는데, 언제나 그렇듯이 이번에도 계속 이렇게 하다간 와우만 열심히 할 것 같아서 계정이 만료되고 난 후 결재를 안하고 버티고 있다. (아... 이럴 때마다 내가 참 온라인 게임은 잘 끊는구나 싶다. 뭔가 자랑스럽달까... 칭찬해줘...요... 아무나) 책은 잔뜩 사놓고 읽지를 않고 있는데(밀린 책이 대충봐도 4권 정도 되는군... 한숨), 소설 책은 역시 일주일만에 주파가 가능한 듯. 사실 이 책 감상문을 올리려고 카테고리를 만들었는데, 귀찮아서 안 올리고 있었다. ※ 스포일러가 있을 수 있습니다. 원치 않으면 떠나세요~ 처음에 난 좀 SF 적이거나 스릴러적인 요소가 있을 듯하고 책을 읽었는데, 아... 이건 정말 기대한 것과는 달랐다. 뭐 그렇다고 싫거나 이런 건 아니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