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VD'에 해당되는 글 7건

::: 생각 :::
1. 춘천에 놀러가고 싶어졌다. 청평사 놀러갔다가 막국수 먹고 돌아오는 길에 닭갈비나 먹었음 싶네.

2. 아마존에서 프리 오더를 진행하던 '반지의 제왕' 블루레이 트릴로지를 안사고 버티다가, 인터파크에 뜬 것을 보고 카드 포인트로 다 질러버렸다.

3. 근데 물론 난 '반지의 제왕' 전편을 다 DVD로 소장 중... 내가 별로 안 좋아하는 중복투잔데...

4. 그건 그렇고 이 변태같은 놈들이 BD 에서마저 장 수를 2장씩으로 나눠놨다. 아우...

5.  결국 보다가 또 갈아 끼우고 보다가 또 갈아 끼우고 해야할지도...

6. 그런데 난 아직 '반지의 제왕' 부록을 모두 다 못 봤다. 이거 열라 많음.

7. 블로그에 변신 로봇 관련 글을 쓰다가 지겨워서 때려치고 있는 중. 조만간 곧 올릴 예정.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반지의 제왕 트릴로지 BD  (0) 2011.07.14
Awesome! 금도금 SATA!  (2) 2011.07.13
야밤에 안자고 놀다가  (6) 2011.07.06
1년의 반이 지나가고  (4) 2011.06.30
블로그에 무슨 글을 적어야 할까  (0) 2011.06.26
오랜만에 듣는 그 이름 - 써니힐  (0) 2011.06.25
6 0

PS3

::: 생각 :::
요즘 게임 하나를 질러서 (갓 오브 워 1, 2 합본),
내 동생이(내가 아님!) 신나게 PS3를 돌려주고 계신다.

나는 아직 FF14 와 MGS4 를 진행하다
FF14 는 작년의 사건사고들로 마음이 힘들어 중단했고,
MGS4는 게임 멀미로 중단한 상태.
차를 타도, 배를 타도, 비행기를 타도 하지 않는 멀미를
게임만 하면 하고 있으니,
시대가 나의 시대가 아닌 것 같다. 흑흑.

그래도 한계 시간인 30분 ~ 1시간 정도는 게임을 해보긴 하는데...
여전히 힘들다.

그건 그렇고...
오늘 오래간만에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가 보고 싶어 DVD를 PS3에 물렸는데...
자꾸 재생을 하다가 튄다.

이게 지금 디스크가 잘못됐는지, 기계랑 궁합이 안 맞는지 알 수가 없는데,
('친구' DVD는 잘 돌더구만... 장동건 코멘터리로 다시 한 번 잘봤음)
나중에 PC에서 한 번 돌려봐야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코피  (2) 2011.03.24
인생론  (0) 2011.03.19
PS3  (0) 2011.03.17
헤어짐  (4) 2011.03.12
흰둥이  (0) 2011.03.11
오늘  (6) 2011.03.08
0 0
::: 영화 :::
몇 달 전 뱀병장을 앞세우고 PS3를 지르라는 지름신님의 간곡한 부탁이 있으셨다.

살포시 무시하고 있었는데 결국 내 휴대폰님이 장렬히 산화하심에 따라,
PS3를 지를 수 있던 나의 돈줄은 결국 휴대폰님으로 변신하셨다(물론 할부다. 24개월 노예계약에...).

그 뒤 고통과 인내의 세월을 보내시다 문득 월·E와 함께 묶어두었던 DVD 지름신님을 풀어버렸다.

첫 시작은 벼르고 벼루었던 픽사DVD였고 한번 폭풍이 몰아쳐간 후 지금도 마무리는 픽사의 DVD다.
(그 동안 픽사 20주년 행사도 다녀왔다. 9월 7일이면 끝난다고 하니 보고 싶은 사람은 서두를 것)

사실 사촌형이 극찬하던 '카(Cars)'를 보려고 기웃거리다가 '몬스터 주식회사(Monsters, Inc.)'와 합본을 업어왔드랬다. 디즈니 DVD들은 예전에 나왔던 것은 희안하게 거의다 2디스크이고, 최근작일 수록 1장만 들어있는 경우가 많다.

감상평은 게으른 내가 잘 올리지는 않겠지만(사실 올리면 그 양이 방대해진다. once 감상평과 초속 5cm의 감상평을 보라), '카' 정도는 사람들도 잘 모르기도 하니 올릴까 한다.

여튼... 그래서 다시 시작된 지름신은 마트에서 애니매트릭스(Ani Matrix) + 매트릭스 1(The Matrix) 합본판과 '타이타닉(Titanic)'을 같이 모셔 왔드랬다.

앞에 2개는 잘 챙겨봤는데 문제는 '타이타닉'... 이 자식이 글쎄 '레터박스'였다...
아... 그 동안 그냥 아무 생각없이 질러댔는데... 이 타이틀에서 충격 먹은 이후로 좀 예민해지기 시작...
(레터박스와 아나몰픽의 차이는 이 링크를 참조하세요)

최종적으로 지른 "'라따뚜이(Ratatouille)' + '니모를 찾아서(Finding Nemo)'", '배트맨 비긴즈(Batman Begins)',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No Country for Old men)', '흐르는 강물처럼(A River Runs Through It)' 중 '배트맨 비긴즈' 뒷면 박스에 '레터박스'로 제작되었다는 것을 보고 겁을 집어 먹고 말았다.
(전부 신용카드 포인트로 구입했다. '흐르는 강물처럼'은 2,800원, '배트맨 비긴즈'는 7,500원인가 했다. 인터파크)

좀 실랑이가 있긴 했지만 찾아본 결과 워너의 표기법은 원래 이렇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인터파크도 자기들 표기한 것과 다르니 반품해주겠다고 했지만, 워너에서 원래 이렇게 찍어낸다는데 뭐...

다만 인터파크에서 아나몰픽이라고 표현한 부분은 고쳐야 할 듯 하다(허위인지 아닌지는 모르지만 조금 혼란의 우려가 있으니...).

그럼 또... 이것들도 보고... 감상기를...

요즘 시간도 없는데 바쁘다.
신고
4 0
::: 영화 :::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60 | 1/8sec | F/2.8 | 5.8mm

▲ THE TRUTH IS OUT THERE



지난 7월 쯤 X-File Project를 개시하겠다고 공공연히 밝힌 적이 있다.

그 동안 차일피일 미루며 여러 다른 DVD는 많이 질렀지만 정작 project의 시작은 하지 않고 있었다.

여러가지 이유가 있었는데, 그 중 가장 큰 이유는 시즌 8, 9의 출시가 불투명하다는 것이었고,
또 한가지 이유는 폭스의 염가판 출시 때문이었다.
일단 시즌 5까지 염가판이 출시되었는데, 8, 9가 출시되면 6, 7도 염가판으로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

게다가 결정적으로 재정상태가 열악해져서 도저히 이 시리즈를 감당할만한 예산을 확보하지 못했다.
10월에는 자가용을 지름으로써 한달에 10만원씩 배정하던 DVD 구입 비용도 동결에 들어갔다.

10월 한달 수많은 지름신을 장바구니에 모셔놓고 덜덜 떨다가,
정작 11월에 지른 분은 역시 더 이상 미루면 안될 것 같던 X-File 님...
게다가 돈을 준 것도 아니다. 그 동안 쌓아왔던 포인트로 결재... 그 정도로 지금 내 재정이 열악하다 ㅠㅠ

나의 중학교와 고등학교 시절 월요일 밤을 수 놓았던 그 드라마를 보관하게 됐으니... 기분이 남다르달까?

보통 구입했던 타이틀과는 다르게 이건 "당연히" 한국 음성으로 감상 중인데...
사실 좀 불편하다. 한글 자막을 켜 놓으면 대사가 다 나와서 걸리적 거리고,
자막을 꺼 놓으면 스쳐 지나가는 단서들(아직 reading이 그 정도 실력은 안된다), 장소 설명 등이 지나가버려 또 맘상한다.

어차피 시즌1은 1993년작이라 화면이 와이드도 아니고, 5.1채널도 아니라 한글음성이나 영어음성차이는 2ch이냐 1ch이냐의 차이 정도밖에 없어서 아직 그렇게 큰 차이는 느끼지 못하겠다.

천천히 시간날때마다 감상을 하려고 한다.


뱀다리))
'1x79 Pilot'의 화질을 보고 예전거라서 그런 줄 알고 기절할 뻔 했는데... '1x01 Deep Throat' 부터는 잘 나오네...
누가 프뷁 이런 거 좀 안질러주나...

신고

'::: 영화 :::'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년 여름 블록버스터 라인 업  (4) 2008.04.24
초속 5 센티미터, 2007  (4) 2007.12.30
가동 - X-File Project  (2) 2007.11.17
나의 통화 연결음  (2) 2007.09.30
한 때 열 살이었던 당신에게...  (4) 2007.09.10
적자생존  (4) 2007.08.06
2 0
::: 영화 :::

음악부터 소개~
위에 2개는 카우보이 비밥의 칸노 요코의 음악.
아래 거는 유정석이 부른 승리의 약속이다.
유정석은 투니버스 전속 가수 같은데... 질풍가도 또한 이 사람 노래고...
들을 때마다 응원곡 같다.

요즘 DVD를 모으는 재미에 푹 빠져있다.

예전 "반지의 제왕:확장판" 시리즈를 다 모은 후에"Final Fantasy 7:AC"를 사고,
한참을 뜸 했었다.

X-File Project를 시작으로 DVD를 모으고 있는데... 정작 X-File은 한국 Fox의 철수 이후 시즌 8이 나오면 구입하려고 대기 중이다.

그래서 요즘 다시 지른 것이 바로바로바로바로 적자생존에서 언급 된 "카우보이 비밥"이다. 사실 저 쥬얼 케이스로는 지르지 않았고 디지팩으로 질렀다. 뭐, 케이스가 중요한 것은 아니니...

FILM 2.0을 정기구독하면 DVD 타이틀 4장을 준다고 하여 지금 "터미네이터2", "유주얼 서스펙트", "마이너리티 리포트", "나비효과:감독판"을 선택했다. 사실 "나비효과:감독판"은 "세븐"과 좀 많이 고민하긴 했는데... 할 수 없지(근데... 나 저거 다 봤는데... ㅋ).

사실 뭐 --; 영화 많이 보니... 웬만한 영화 중 안 본 영화 꼽기가 좀 그렇지만...
요즘은... 참 나도 극장 안간지 꽤 됐으니 볼만한 영화가 없긴 하다.

자... 그리고 어제는 우리 여자친구님께서  참 사연많은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을 사줬다.
이 영화는 군대가기 전에 마지막으로 본 영화인데 어딘가에 있을 법한 온천과 갇혀버린 '치히로'를 보고 참 갖은 상념에 잡혔었다.

자... 어쨌건... 이제 지금까지 모인 타이틀을 보니...

반지의 제왕 3 * 4장 = 12장.
-----------이상 실사영화(아직 부록은 도착하지 않아서...)
파이널 판타지 AC = 2장
카우보이 비밥 5.1ch = 7장 + 1장 + 1장 = 9장
카우보이 비밥 극장판 = 1장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 2장
-----------이상 애니메이션...

...나 오타쿠라고 놀림 받을까? ... 웬지 걱정~


마지막으로 이제와 이 글의 제목 소개...

"한 때 열 살이었던 당신에게...
 그리고 이제 열 살이 되려는 아이들에게..."
- 미야자키 하야오 -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을 만들면서 말했던 이야기...
요즘 점점 예전 게 좋아진다. 점점 늙어가는 걸까?

"생각 하는 데로 살지 않으면, 사는 데로 생각하게 된다"

신고

'::: 영화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속 5 센티미터, 2007  (4) 2007.12.30
가동 - X-File Project  (2) 2007.11.17
나의 통화 연결음  (2) 2007.09.30
한 때 열 살이었던 당신에게...  (4) 2007.09.10
적자생존  (4) 2007.08.06
Rocky Balboa  (0) 2007.08.05
4 0
::: 영화 :::

적자생존(適者生存) : 강한 자가 살아남는다

...라는 말을 하고 싶은 게 아니라...

적자생존(赤字生存) : 적자를 가지고도 살아남는다...
는 말을 하고 싶다.

적자는 일본어에서 온 말로 붉은 글(아카지 : あかじ)로 손익계산서 상의 결손을 표시했기 때문에 유래된 말이다. 우리말로는 보통 주서(朱書)라고 표시한다는데... 이미 흑자, 적자가 일생 용어가 되었으므로...

그동안 참 흑자경영을 잘 해오고 있었는데...
적자 경영이 되어 버렸다.

DVD 시장의 침체를 막기 위해서 DVD를 구입해서 그런데...
방금 카우보이 비밥을 구입시켜줬다.

카우보이 비밥 5.1ch 리뉴얼 슈퍼주얼케이스 박스세트

그동안 카우보이 비밥이 TV 판이라 2.0ch에서도 만족했었는데,
(장담하는데 비밥은 음악이 7, 영상미가 3이다. 스토리는 논외)

오리지널 스탭들이 5.1ch 사운드 리뉴얼, 리믹스를 해서(한국어 더빙까지) 출시한다고 하니...
그냥 질렀다(이미 내 손은 클릭을 하고 있었달까?)

- 그 외에 영상 재인코딩으로 프로그레시브를 구현했고, 칸노 요코의 OST가 있다고 하는데...(있을까? 안믿어)

뭐... 여튼...
Blue Ray와 HD-DVD 로 인해서 DVD 화질과 음향이 시대에 뒤쳐진다는 취급(...믿기 힘들겠지만 사실... 디비디 프라임을 살짝 가보자)을 받고 있는 요즘 가지고 싶은 DVD 타이틀이 있으면 사고 싶어 어쩔 줄을 모르겠다.

뭐... 삼성이나 LG에서 BD나 HD-DVD 모두 재생이 되는 기기를 만들고 있으니 이것도 약 1년 반만 지나면 대중화 될 듯 싶다.

PS3가 지금 BD 플레이어로 각광을 받고있는 지금의 현실을 보면 PS2가 DVD 플레이어로 주목받던 그 시절이 떠오른다(그래서 조금만 참자... ㅠㅠ).

H.264와 PCM 5.1ch 이 기다린다(개인적으로는 HD-DVD보다는 BD가 조금 더 끌린다).


고로... 적자생존은... 언제 탈출하지?
신고

'::: 영화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속 5 센티미터, 2007  (4) 2007.12.30
가동 - X-File Project  (2) 2007.11.17
나의 통화 연결음  (2) 2007.09.30
한 때 열 살이었던 당신에게...  (4) 2007.09.10
적자생존  (4) 2007.08.06
Rocky Balboa  (0) 2007.08.05
4 0
::: 생각 :::

그동안 숙원사업이었던 과업을 하나 해결하려고 한다.
X-File DVD를 하나씩 사 모으는 건데,
이놈의 가격이 만만치 않으므로 한달에 하나씩 사기로 잠정 결정했는데...
다음달은 카드값이 1,000,000 원이 조금 넘게 나올 예정이어서... 이번달은 패스.
다음달부터 하나씩 사 모아야 겠다.

지금까지 시즌7이 나왔으므로  총 7달.
8월부터 8, 9, 10, 11, 12, 1, 2, 3월까지.

그나저나 쇼핑모의 분류가 엉망이다. 시즌 1, 2는 SF/판타지로... 또 어떤 건 추리/서스펜스로...


자... 문제는 20세기 폭스사가 거의 DVD 시장을 접은 가운데...
시즌 8, 9의 출시 여부다. 2개만 더 나오면 시리즈 완결인데... 한국어 더빙판이 없다라도 나와줬으면 하는 소망도 있고...

아무튼 하나씩 사모으다 보면 출시하겠지 뭐...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휴가시작  (4) 2007.08.11
'디 워' 개봉에 즈음하여  (2) 2007.08.02
X-File Project  (4) 2007.07.29
야비군 동미참 끝  (2) 2007.07.25
새로운 이어피스  (7) 2007.07.18
이어폰 단선 외  (2) 2007.07.17
4 0
1
블로그 이미지

Comedy … --- … Tragedy.

아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