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각 :::


여보세요 
미쓰라 모하니~ 
나? 편지써 
누구한테 
있잖아 걔
야. 너 아직도 걔생각하냐? 잊어라 쫌 
야 나와나와. 타블로는 뭐하냐? 
아마.. 일촌파도타고 있을껄? 
아.. 야 니 좋아하는 그 작가 전시회 한다는데 같이갈래? 
에휴.. 오늘은 그냥 혼자 있을래.. 


[tablo] 
태양의 손길이 구름의 커튼 치고 
햇살이 휘날리는 붉은 머릿결을 빗고 
세상의 창가에 기대 날 바라봐요... 
비록 혼자라도 
아무도 없는 커피숍에 아침내내 
책 한권에 깊게 빠져있다 때마침 내게 반갑게 
전화오는 고등학교 친구와 
온세상을 둘만의 잡담에 담고 싶구나 
해가 떠나가면서 달빛과 별의 집회를 
바라보면서 어스름에 젖은 깃펜을 
꼭 쥐고 저 먼 지평선의 오선지로 
내 삶의 멜랑꼴리 멜로디 그려보네


둘이서 걷던 거리가 나눠진 후에도
혼자서 걷는 이 거리가 외롭지는 않죠... 
비록 혼자라도... 


[Mithra 眞] 
따스한 햇살과의 입맞춤에 여름 향기는 
바람을 타고 나의 품에 와 
안겨 나 긴밤꿈에 악몽을 털어내고야 
긴 하품해 CDP 와 CD 와 디카 
나 혼자만이 보는 색다른 시야
낡은 가방 속 이야기를 위한 이 여행 
시와 나 하나되는 시간
지하철 2, 3 호선에 맡긴 몸 
홍대와 신촌, 압구정, 인사동 
그 어디라도 낡은 가방 나의 손
ma soul만 있다면 괜찮아 혼자라도 


둘이서 걷던 거리가 나눠진 후에도 
혼자서 걷는 이 거리가 외롭지는 않죠... 
비록 혼자라도... 


[tablo] 
혼자라도 everything's gonna be okay, 
van gogh와 나누는 밤의 까페 au lait 
(남 몰래) 콜트레인의 기차표 사볼래, 
(Hemingway) 따라 머나먼 바다로 떠나볼래 
난 행복해... 외로움을 삼키네, 
나만의 와인 빛깔의 자유속에 만취돼 
하루 이틀 변함없이 연주하네 
비틀 비틀거리는 고독의 안단테 


[Mithra 眞] 
한잔의 그린티 물결은 작게 원을 
그리고 혼자라도 간만에 
산책하네 고독과함께 벤치위에 나란히할때 노래해 
자연과 도시 멜로디 먼 발치 네온사인 
붉은 노을 빛 모두가 
아름다워 나 혼자 보기는 
아까와 그대와 함께 하고파 


바다를 걷던 그림자 다 잊을 수가 있을까 
( 잊을 수 없을까? ) 

파란 해바라기가 다시 웃을 수 있을까 
( 웃을 순 없을까? ) 

둘이서 걷던 거리가 나눠진 후에도 
혼자서 걷는 이 거리가 외롭지는 않죠... 
비록 혼자라도... 


[tablo] 
혼자라도 웃으며 말하고 아무도 모르게 오늘도 

[Mithra眞] 
나 혼자라도 웃으며 말하고 아무도 모르게 오늘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I believe  (0) 2010.11.14
내 속아  (0) 2010.11.13
혼자라도  (0) 2010.11.11
After all, tomorrow is another day  (0) 2010.11.11
아프다  (2) 2010.11.09
그렇게 될 일은 결국 그렇게 된다  (0) 2010.10.30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