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각 :::
요 한달간 심경의 큰 변화가 있을 때,
내가 차를 지른다고 하니 다들 그다지 깊게 받아들이지 않았다.

뭐, 근데 아는 사람들은 알겠지만...
난 지른다고 하면 정말 질러 버린다.

그 지르기 전에 고민은 수십 번 하고,
생각은 꽤나 오래하지만,
(카메라는 약 2년 고민했다)

지를 때는 거침이 없다.


후회는 하나?
별로 사고 나서 후회는 안한다.
그럴 것 까지 다 생각해보고 지르니까.
(지름 뿐 아니라 결정들이 대부분 그렇다)

지름은 중고는 안한다.
오로지 새 것. 그것도 좀 좋은 것.

대신 오래쓴다.
예전 포스팅 에서 썼던 안경닦개와 필통, 키보드 아직 쓰고 있다.
감가상각은 나한테 그다지 의미가 없다.
가치가 0이 되든말든
-가 되더라도 난 내 물건은 집착이 심하고 잘 지키기 때문에 별 걱정을 안한다.

게다가 즐긴다.
난 이 안경 닦개를 세상에서 젤루 잘 닦인다고 생각하고,
이 키보드로 슷하 2,000 승을 넘겼다.
지금도 잘 하고 있다.


자, 그러니까...
내 돈 걱정 따위는 집어 치우고...
지를 때는 거침없이 지른 다음 즐기자.
돈이야 또 벌면 되지 뭐.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와 다른 세상  (2) 2009.06.26
오뉴월 감기  (4) 2009.06.20
지를 때는 거침없이  (2) 2009.06.20
차를 샀다  (6) 2009.06.18
Turning Point  (14) 2009.06.17
서른 즈음에  (2) 2009.06.12
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