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에 해당되는 글 10건

::: 생각 :::
지심능기인(知心能機人)

개인적으로 저 말을 참 좋아한다.

명심보감에 나오는 말.
서로 얼굴을 아는 사람은 천하에 가득하지만,
마음을 알아주는 사람은 몇 사람인지 능히 셀 수 있다.

누군가에게 그 사람의 마음까지 알아주는 사람이 되고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다림 - 等待  (0) 2010.07.19
퓨전 글타래 - #1. 올스타전  (0) 2010.07.18
상식만천하(相識滿天下)  (2) 2010.07.14
지름지름신  (2) 2010.07.13
후...  (2) 2010.07.09
뉴요커 곰돌이  (2) 2010.07.05
2 0
::: 여행 :::/::: 국내 여행 :::
유럽 여행기도 써야되는데,
또 뜬금없이 시작하는 장장 900km 에 걸친 혼자 -ㅅ- 신나게 놀다 온 여름 휴가 중 제일 처음 간 곳이다.

마음이 답답하고 어지럽고 일하기 싫어서 도망간 휴간데(집에서 데리고 가랬는데 일부러 동생도 떨어뜨려놓고 혼자 좀 다녔다),
그 때나 지금이나 비슷한 문제 - 놀랄만큼 비슷함 -가 있는 걸 보면 좀 신기하긴 하다.

그 땐 나 때문에 생긴 일인 것 같아 좀 잘해보고 싶었고,
지금은 죽이 되든 밥이 되든 이젠 그만 하고 싶은 차이?

그나저나, 여름엔 이렇게 놀았다치고,
겨울에도 놀 궁리 중인데, 겨울은 눈오면 끝장이라 좀 고심 중이다.
FUJIFILM | FinePix S5Pro | 1/100sec | F/9.0 | 25.0mm | ISO-100


FUJIFILM | FinePix S5Pro | 1/100sec | F/9.0 | 18.0mm | ISO-100

▲ 오동도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정자


예전엔 오동나무가 많아서 오동도라고 불린다는구만.
FUJIFILM | FinePix S5Pro | 1/90sec | F/9.0 | 22.0mm | ISO-100

▲ 바다는 언제 봐도 시원하다


FUJIFILM | FinePix S5Pro | 1/114sec | F/11.0 | 18.0mm | ISO-100

▲ 건교부(지금은 국토해양부인가) 선정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 중에 하나

FUJIFILM | FinePix S5Pro | 1/142sec | F/11.0 | 18.0mm | ISO-100

▲ 오동도 가는 길. 아름다운지는 잘 모르겠음


오동도까지는 셔틀열차를 이용하거나 걸어서 들어갈 수 있다.
난 웬만하면 걸어다니기 때문에 걸어갔음.
FUJIFILM | FinePix S5Pro | 1/225sec | F/9.0 | 55.0mm | ISO-100

▲ 여수 엑스포 홍보를 신나게 하는 셔틀 열차. 공식적인 이름은 '동백 열차'다.

FUJIFILM | FinePix S5Pro | 1/200sec | F/9.0 | 18.0mm | ISO-100

▲ 2012년에 여수 세계박람회를 한다고 한다. 지구가 망하진 않겠지?


FUJIFILM | FinePix S5Pro | 1/114sec | F/3.5 | 18.0mm | ISO-3200

▲ 섬 안에 산책로가 잘 되어 있다

FUJIFILM | FinePix S5Pro | 1/114sec | F/4.0 | 18.0mm | ISO-320

▲ 이게 무슨 굴이랬는데... 기억이 잘 안난다.


섬은 길을 따라서 한 바퀴 뺑~ 돌 수 있게 되어 있다.
구석구석 한 걸음씩 다 돌아다녀봤다.

FUJIFILM | FinePix S5Pro | 1/180sec | F/11.0 | 18.0mm | ISO-100

▲ 음.. 이렇게 보면 좀 아릅답네. 섬에서 육지쪽을 바라본 모습

FUJIFILM | FinePix S5Pro | 1/180sec | F/11.0 | 46.0mm | ISO-100

▲ 방파제 쌓을 돌 들. 오와 열이 잘 맞다.


난 8월 한 여름에 오동도를 갔지만,
오동도 동백꽃의 절정은 추위가 조금 가시기 시작한 3월 경이라고 한다.

3월에 동백축제도 있다고 하니, 이 때 알아보고 가면 절정이 아닐까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여행 ::: > ::: 국내 여행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곤지암리조트, 2010  (0) 2010.01.23
2009, 여름, 여수 향일암  (2) 2009.12.09
2009, 여름, 여수 오동도  (6) 2009.12.08
대게 먹기 프로젝트  (2) 2009.11.27
2009. 10. 24. 지리산 : 뱀사골~간장소  (6) 2009.10.29
상추객들 보시오 - 정산  (8) 2009.10.25
6 0
::: 생각 :::
난 지난 몇 주 동안 뭘 했었나...
길었던 생일은 저런 물음을 던지고 끝났다.

20대 마지막 생일이 조금 슬펐다면,
또한 큰 교훈을 주고 끝났다.

비록, 생일날에도 회사에서 깨지고,
토요일 일요일 모두 출근해야 하지만 슬프지만은 않은 생일이었다.

글 하나를 똑바로 읽지 못해서,
혼자 별 생 쇼를 다 하는 내가 부끄럽다.

부끄러운 짓 좀 하지 말자.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랑  (6) 2009.10.20
익숙한 것과 익숙하지 않은 것  (2) 2009.10.18
바보  (0) 2009.10.17
Blue Birthday  (8) 2009.10.16
답답  (2) 2009.10.15
알파벳 순 즐겨찾기  (6) 2009.10.13
0 0
::: 생각 :::
요즘은 전화 오는 곳도 없고,
할 곳도 없어서 전화기를 그냥 방치해 놓고 산다.

게다가 어제처럼 13시간씩 자버리는 날에는 아무 전화도 못 받는다.

어제는 부모님 전화를 몇 통 놓치고,
또, 어떤 선배 전화도 몇 통 놓쳤다.

오늘에서야 확인을 하고 선배한테는 문자를 보내고,
부모님한테는 연락도 못 했다.
불효막심이라기보다는 그저 무슨 내용인지 알아서 일뿐이고,
내일(어느새 오늘이네)연락을 할 예정이다.


이렇게 전화처럼 놓치는 것 말고도 놓는 것들도 있다.
정신도 아득하니 한 번씩 놓고,
몸은 요즘 일요일만 되면 10시간 이상씩 밤낮을 가리지 않고 잠에 빠져든다.
자면 아무 생각 안하게 돼서 그런 것 같기도 한데,
그래도 몇 달 날 괴롭히던 불면증보다는 괜찮은 듯하니 나름 견딜만하다.

어떤 사람은 수 많은 것 중에 하나를 잃고,
나는 별로 없는 것 중에 하나를 놓았지만,
이것 역시 내가 알기론 별 신경쓰지 않을 일이니,
마냥 시간 사냥이나 하면 괜찮아질 일이다.

보드 시즌권을 알아보다 포기했고,
(타러 다닐 시간이 부족함...)
올해는 그냥 스키장 전국 투어나 한 번 해볼까 한다.

워크샵이랑 엠티 사진을 정리해서 올려야 되는데,
너무 졸립다.
추워져서 그런가...
졸립고, 잠이 너무 좋다. 기쁜 꿈을 꾸는 것도 아닌데...
아침이 오고 눈을 뜨는 것이 싫다.
밤에 눈을 뜰 때도 있지만...

외롭지만 외롭지 않고,
기쁘지만 기쁘지 않고,
슬프지만 슬프지 않은 그런 기분?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가끔  (0) 2009.09.30
밝은 블로그  (4) 2009.09.29
놓치거나 놓는 것들  (0) 2009.09.29
회사에서 블로깅  (0) 2009.09.28
M.T.를 다녀왔다  (0) 2009.09.27
자신의 자로 남을 함부로 재단하지 말라  (0) 2009.09.26
0 0
::: 생각 :::
그러니까 2009년이 시작하고 4달이었을 때
나는 크게 한 번 푹 찔렸다.

이제는 2009년이 끝나기 4달 남았는데
나는 또 한 번 푹 찔렸다.

탁 하고 놓고
펑 하고 터지고
픽 하고 쓰러졌다.

그만.
이제, 그만.
못 버티겠음.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야 이 업무들아  (2) 2009.09.24
세상에는 되돌릴 수 없는 일들이 있다  (2) 2009.09.23
아픔  (2) 2009.09.22
진퇴양난  (2) 2009.09.21
희한한 메시지를 받았다  (2) 2009.09.20
힘듦 - 2  (0) 2009.09.19
2 0
::: 생각 :::
앞으로 나아가지도 못하고,
뒤로 돌아가지도 못하는 상황을 일컫는 말.

하지만 아무리 가시밭길이어도 가야할 곳은 가야하는게 맞을 것 같다.
발바닥이 터져나가도, 마음이 갈기갈기 찢어져도,
역시 가야할 곳은 가야지.
왜냐면 그 곳이 바로 좋은 곳이니까.

요즘처럼 인생이 다이나믹한 때도 없던 것 같은데...
갑자기 "피할 수 없다면 즐겨라"는 옛 군대 명언이 떠오른다.

하지만 역시 군대 명언의 최고봉은...
"그래도 국방부 시계는 간다"가 아닐까?
시간이 약...

또한 회사에서 월급은 한달 열심히 일해서 주는 돈이 아니라,
한달 잘 버텼다고 주는 돈이라는 말도 떠오른다.


덧붙여, 오늘은 월급날.  Wow~
덧덧붙여, 2주일 안에 추석 상여. Olleh~
하지만 이들은 잠시 통장을 스치우고 지나간다... 젠장.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상에는 되돌릴 수 없는 일들이 있다  (2) 2009.09.23
아픔  (2) 2009.09.22
진퇴양난  (2) 2009.09.21
희한한 메시지를 받았다  (2) 2009.09.20
힘듦 - 2  (0) 2009.09.19
무릎  (6) 2009.09.18
2 0
::: 생각 :::
뭐, 내가 힘들다고 아무리 발버둥 쳐봤자 아무도 신경쓰지 않고,
별 소용없는 건 애진작에 알고 있었고,
하지만 마찬가지 이유로 나도 그닥 신경쓰지는 못하겠다.

사실 난 이제 내 문제는 그닥 해결책을 찾는 것도 포기했는데,
그런 나에게 괜찮아져라, 해결책을 찾아봐라 해봤자 별 소용은 없다.
그냥 이제 이렇게 쭉 살 것 같으니까.


지금 나는 예전의 나랑 달라서,
사람들 사이의 일들에 굉장히 큰 스트레스를 받는 중이다.
만나면 트러블 밖에 안 일어나고,

그래서 별로 안 만나는 것 뿐이다.
쳇바퀴가 돌아도,
지금은 사람 만나는 것 자체가 스트레스고,
그 만나는 사람이 기분 나빠하는 건 더 스트레스다.
친한 사람이든 안 친한 사람이든 상관 없다.
나에게 기분나빠하는 건 나를 밀어내려는 거랑 똑같은 스트레스를 요즘 받는다.
그래서 전보다 훨씬 더 좀 심할 정도로 남의 눈치를 본다.

억지로라도 사람을 만날 별에 별 이유를 만들어 보는 건,
이렇게 사람만나기 싫어하는 나를 설득하는 것이니,
이유라도 만드는 건 정말 억지로 만나보려고 노력하는 거라는 것 쯤은 알아줬음 한다.



하지만 그래서 미안하다.
언젠가처럼 그렇게 굳세지 못해서...
내가 힘들고 지치고 화나는 것과는 별개로 미안한 건 미안한 거니까.

어쨌건 좀 억울한 건 있다.
아무리 생각해도 이번엔 내가 챙겨 먹을 차례 같은데...
타이밍은 더럽게도 안 맞고...

난 혼자 잘 해 볼 그런 운명인 듯.

아 몰라몰라. 잠이나 자야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퇴양난  (2) 2009.09.21
희한한 메시지를 받았다  (2) 2009.09.20
힘듦 - 2  (0) 2009.09.19
무릎  (6) 2009.09.18
나쁜 남자  (6) 2009.09.16
모기  (2) 2009.09.15
0 0
::: 생각 :::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난 술, 담배 모두 즐기지 않는다.

그러다보니 주위에 남자 친구들이 별로 없다.
약속이란게 다 술약속인데 예전부터 안가버릇하니 이제 그냥 연락도 잘 안오기도 하고...
한터애들이야 워낙에 이런 것보다 나름 건전한 취미를 같이 하니 괜찮다지만...

고등학교 때 친구들이나,
다른 대학교 친구들(은 남자는 거의 전무하다 싶이...)은 약속을 잡기도 뭣하고(내가 마구 마실 건 아니므로),
그러다 저러다 보니 군대갔다와서 연락은 끊기고 하는 일이 잦다.


어마마마는 항상 나랑 내 동생이 친구가 없음이 걱정이시다.
그건 울 아바마마를 닮은 듯 한데...
어머니랑 아부지 인간관계는 거의 극과 극을 달리시는 수준이라...

엄마 말이 맞는 것 같기도 하지만...
그게 참 쉽지가 않다.

의외로 나는 낯도 많이 가리고...
부끄러움도 많고...
게다가 사람을 좀 까탈스럽게 골라서 사귀는 면이 있어서...
(사실 좋고 나쁘고는 잘 모르겠다. 이제와 보건데 그렇다)

고로 나랑 인간관계를 맺으신 분들은 모두 나와는 깊은(나름대로--;) 관계를 맺으신 겁니다.

이것도 좀 고쳐야 되기는 한데...
친구들을 만나려면 담배는 안하더라도 술은 마셔야 될텐데...
주량과 인관관계의 넓음은 비례하는 것 같기도 하다.



그것보다
지금 가장 큰 문제는
이놈의 회사가 내 사회생활에 훼방을 놓고 있다는 거다 -ㅅ-;
술이고 나발이고 이게 젤 뷁이야~!!!!

나도 친구 좀 만나자!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Turning Point  (14) 2009.06.17
서른 즈음에  (2) 2009.06.12
남자 친구들  (12) 2009.06.09
악몽  (2) 2009.06.07
시간을 거슬러...  (0) 2009.06.06
노래방  (0) 2009.06.05
::: 생각 :::

오래 전 내가 대학교를 입학했을 땐 웹이 그렇게 번창하지 않았을 때였다.

아주대 컴터공학과는 나우누리 AICC 라는 곳에서 주로 활동을 하고 있었다.
오래전에 거기서 주로 놀기도 했었는데,
익게(익명 게시판)에 내가 쓴 글이 기억이 나서(명문은 아니었다만 많은 사람들에게 회자가 됐드랬다)
혹시나 하고 찾아 보았다.

자, 낯 부끄럽지만,
8년전 나의 글솜씨를 한 번 보자.

그 때 그토록 궁금해 했던 이 글의 주인공은 나였음을 8년이 지나서 밝힙니다~

아주대 정보통신대학-익명게시판 (go AICC)』 3366번


지금보면 참 낯 뜨겁긴 하지만... 저 때부터 글을 좀 잘 쓰긴 했군...

전 여자친구 이야기는 아니고, 저 때만 해도 내 마음 속엔 다른 사람이 있었다.
(그 사람도 알고, 나도 알고, 다른 많은 사람도 알지만 -ㅅ-; 이미 마음은 접었고... 그 냥반은 결혼해서 잘 살고 있으니 걱정말길)

그러고보면 난 참 짝사랑 전문 같기도 하고...
이번에도 한 판 해보려면 짝사랑부터 시작해야 될 것 같고...
그 때는 저렇게 애절했던 마음이 지금은 씨익 웃는 것 보면 지금 것도 역시 쓰윽 지나갈 것 같기는 하고...

그래도 그 때는 기분 나쁘고 잔인한 상처는 아니었다.
누가 칼로 푹푹 찌른 것과 혼자 가지고 놀던 칼에 베인 차이랄까...

그 때 익게는 학교 불만과, 서로의 사랑과, 공부에 대한 갈등들이 뒤섞인 재미있는 곳이었다.

여튼 그 때 사귀던 커플들의 결혼소식이 끊임 없이 들려오는 걸 보면 참 행복한 시절이었다.


그 때 글을 보고 있자니 웃기기도 하고, 재미있기도 하고, 다시 시작할 수 있을 것 같기도 하다.

그나저나 그 때나 지금이나 내 마음은 별로 바뀐게 없는데, 저 생각도 마찬가지다.
감정 1을 잡든지... 감정 2를 잡든지...
결국 이성 1에 따른 삶을 살겠지.

모든 걸 다 가질 순 없는 거다.

고백하고 잘 되든지, 아니면 아예 안 볼 사이가 되든지...
죽어서 영웅이 되든지, 끝까지 살아 남아서 악당이 되든지...(이건 '다크나이트'에서 나온 대사)

고백해도 그냥 친구 사이로 잘 지내면 안되냐고?
익게에서 퍼왔다(내 글은 아니다).

아주대 정보통신대학-익명게시판 (go AICC)』 1287번



아우... 8년전에 했던 일이라 다시 잘 할 수 있을레나 모르겠네~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자 친구들  (12) 2009.06.09
악몽  (2) 2009.06.07
시간을 거슬러...  (0) 2009.06.06
노래방  (0) 2009.06.05
미니게임천국2 체험판  (16) 2009.06.04
회사 이야기  (4) 2009.06.02
0 0
::: 생각 :::

어제는 근 2년만에 노래방을 갔더랬다.

내가 좋아하는 노래가 잔잔하고 그다지 밝지 않은 노래들인데다
본인은 박명수처럼 목으로만 부르는 창법이라 그닥 노래방을 좋아하지 않는다.

뭐...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스 반님이 가자고 하셔서 가서...
서비스를 마구 주는 바람에 새벽 4시까지 놀았다.

둘이서 쇼를 다 했는데...
아... 바닥 체력들을 확인하는 기회 밖에 못 가졌다.

노래를 실컷 녹음했는데...
아... 듣고 있자니 마음이 힘들다.

게다가 싸이에는 내가 부른 노래가 배경음으로...
(근데 친구야... 이거 꼭 해야하니?)

그나저나 이렇게 피곤한데 잠이 또 안오네...

아... 목 아파.
내일부터 또 혼자 놀아야 되는데...
이제 누가 나랑 놀아주나...

미스 반 얼른 돌아와요.
자꾸 때리진 마세요.


그나저나 이 노래는 없었나?
요즘은 이 노래에 꽂혔다.
--; 앞서도 밝혔지만... 난 원래 이런 노래 좋아한다. -ㅅ-;;;
젭알들 오해하지 마시길...

그대는 어디에 (Featuring 한희정)-에피톤 프로젝트


가사보기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악몽  (2) 2009.06.07
시간을 거슬러...  (0) 2009.06.06
노래방  (0) 2009.06.05
미니게임천국2 체험판  (16) 2009.06.04
회사 이야기  (4) 2009.06.02
차를 사야겠다  (8) 2009.05.31
0 0
1
블로그 이미지

Comedy … --- … Tragedy.

아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