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감'에 해당되는 글 2건

::: 생각 :::
난 내가 잘난 맛에 산다.
그래서 자존감, 자신감, 자존심 또한 꽤 높은 편인데...
요즘들어 그게 잘 안되는 일이 있다.

내가 참 이런 사람이 아닌데...
씁쓸하면서 아린다.
자신은 있는데 마음 한 구석이 타들어간다. 훨훨~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이 그래  (2) 2010.12.01
시간을 거슬러  (0) 2010.11.29
자존감  (2) 2010.11.24
반성  (2) 2010.11.23
갇혀 버렸다  (0) 2010.11.19
싸이클  (8) 2010.11.17
2 0
::: 생각 :::
고 3때,
난 수학을 참 못했다.
못했다기 보다는...
공부를 한다고 해봐도 그다지 실력이 늘지 않고...
그러다보니 점점 자신이 없어졌다.
자신이 없어서 더 못하게 되고...

다른 과목들은 모두 잘한다고 말을 하기도 하고, 말을 듣기도 했는데,
수학은 점점 못해지고, 점수는 그자리를 멤돌았다.

고등학교 때나 지금이나 누가 나를 놀리거나 말거나 그다지 신경안쓰고,
농담으로 받아쳐주거나 웃어 넘기곤 했는데...

이 수학 이야기로 놀리면 웃어 넘기지도 못하고,
그렇다고 그 놀린 사람에게 화를 내지도 못하고,
혼자 끙끙 앓다가, 화를 내다가, 울먹거리다 속상한 마음을 꾹꾹 누르곤 했다.

평소와 다른 묘한 반응을 본 사람들은 갑자기 나를 위로하기 시작했다.
"괜찮다. 지금 잠깐 고3이라 마음이 어지러워 못하는 것 뿐이지 곧 다시 예전처럼 자신감을 가질거다."

그 말에 난 더 울적해지곤 했는데,
난 단 한 번도 수학에 자신감을 가졌던 적이 없었거든...

열등감이랄수도 있겠지만...
같은 수준의 같은 형태의 농담이 주제에 따라서는
받아들이는 사람이 농담으로 못 듣고 미칠 듯이 힘들어 할 수도 있다는 걸 알았다랄까...
그렇다고 그 사람들을 뭐라고 할 수는 없었다.
받아들이는 내가 엉망인거지,
그 사람들이 무슨 잘못을 한 건 아니니까...

결국 나는 극복하긴 했는데...
수학을 포기해 버렸다.
잘 해보려고 노력하지도 않고, 못한다고 신경쓰지도 않고,
그냥 말 그대로 내버려 둬 버렸다.
점수는 더 오르지 않고, 점점 떨어졌지만...
난 그냥 내버려 둬 버렸다.
안 그랬다간 내 마음이 엉망진창이 되어 고3 수험생활을 통째로 말아먹게 생겼었다.

여전히 자신감 없고, 이제는 잘하지 못하지만, 사람들이 뭐라 그러면
"난 원래 못하니까"
하고 넘겨 버리게 되었다.
그까짓 수학. 이제 그렇게 크게 필요하지 않으니까.



자... 그런데 요즘 나에게 닥친 이 문제는 어떻게 한다...
이거 수학처럼 포기해버리면 편할텐데...
근데, 그렇게 하면 안될텐데...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좋은 하루  (0) 2009.07.22
개와 고양이  (2) 2009.07.20
상처와 회복  (8) 2009.07.14
가만히 생각해 봤는데...  (0) 2009.07.14
트위터 연동 되는 줄 알았더니  (0) 2009.07.10
가다가 중지 곧 하면 아니 감만 못하니라  (0) 2009.07.09
8 0
1
블로그 이미지

Comedy … --- … Tragedy.

아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