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각 :::
S/W 공학의 격언 중 하나다.

고객은 자신이 무엇을 원하는지 모른다.
대부분의 고객은 아래와 같이 말하고...

"멋진 웹페이지를 원해요."

대부분의 개발자는 '멋진 웹페이지'를 어떻게든 잘 -ㅅ- 만들어야 한다.


갑자기 왜 이 이야기를 꺼내냐면...
이 이야기가 소개팅에도 적용되기 때문이다.

난 내가 원하는 스타일을 굉장히 구체적으로,
어쩔 때는 욕을 얻어먹어 가면서까지 자세히 밝히는 편인데...
그래야 내가 원하는 이성과 함께 소개팅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여기서 밝히진 않겠다 -ㅅ-; 내면, 외면 요구사항이 좀 많다)

대부분은 이렇게 말한다.

"괜찮은 사람."
"예쁜 여자."
"멋진 남자."
"유머감각 있는 사람."

그런데 대부분의 경우 이런 요구사항은 '멋진 웹페이지'와 같이 막연하다.
괜찮은 사람은 이성적인 매력이 없을 경우가 있고...
예쁘거나 멋지기만 하면 좋을 것 같지만,
무엇이 예쁘고 멋진지는 사람마다 다 다를 뿐더러,
그걸 만족해도 마음에 안 들 경우가 있다.

유머감각의 경우엔 유머감각은 당연히 갖추고 그 위에 다른  매력이 있어야 할 경우가 대부분이다.

고객은 무엇을 원하는지 모르니까...
누군가가 '유머러스한 사람이 좋아요' 라고 할 때
'어, 난 유머러스 한데'라고 하며 요구사항을 만족시켰다는 착각을 하는 경우가 발생하지 않기를...
(물론 난 고객이 원하는 것을 모른다는 걸 잘 알고 있는 남자라 저렇지는 않다)

따라서 자신이 어떤 이상형을 원하는지 잘 생각해 보자.
요구사항이 구체적이고 까다로우면,
소개팅이 들어오는 횟수는 줄어들지만,
소개팅의 퀄리티는 올라간다.
(주선자 님하들도 참고하고 구체적으로 물어보세요)


한줄요약))
그래서 안 생기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 오는 날  (4) 2010.03.10
집안일  (0) 2010.03.08
고객은 자신이 무엇을 원하는지 모른다  (0) 2010.03.05
이상한 하루  (2) 2010.03.04
우울한 하루  (0) 2010.03.04
까칠까칠 아퀴씨  (2) 2010.03.03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