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에 해당되는 글 4건

::: 생각 :::
S/W 공학의 고전 중에 "The Mythical Man-Month" 라는 책이 있다.
Man-Month 는 우리말로 인월(人月) 이라고도 하기도 하는데,
대충 일상생활에서는 맨-먼스 라고 그냥 그대로 읽고,
뜻은 무슨 일을 하는데 투입되는 인력자원을 시간단위로 측정한 것 쯤 된다.

즉, 1개의 일을 하는데 1명의 사람이 9개월간 일을 해야한다면 9 man-month.
다른 말로 1사람의 1개월간 작업량 정도 되겠다.

이 man-month(이하 MM) 계산은 지식인에 올라온 아래 문제로 간단히 살펴보자.

어떤 소프트웨어 개발을 위해 10명의 개발자가 20개월 동안 참여되었다.
그 중 7명은 20개월 동안 계속 참여했고 3명은 5개월 동안만 참여했다.
이 소프트웨어 개발에 필요한 MM(Man-Month)은 얼마인가?

위의 설명대로 계산해 보자. 간단하다. 개발자의 능력은 모두 동일하다는 게 대전제다.
(7 * 20) + (5 * 3) = 155 MM 이다.
역시 간단하게 해석하면 이 S/W 개발을 개발하는데 1명이 일을 하면 155개월이 걸리고,
155명이 투입되면 1개월에 완료된다고 해석이 된다.

그런데 이게 이렇게 안된다는 건 하늘이 알고 땅이 알고 우리가 안다.
위에 잠깐 언급한 책의 저자 브룩스(Brooks)는 왜 이렇게 일처리가 안되는지 한 방에 명쾌하게 설명을 했다(조금 극단적이기는 하지만).

"1 명의 여자가 9달만에 아이를 낳는다고 해서, 9명의 여자가 1달만에 아이를 낳을 수는 없다."


일을 하다 보면 언제나 입에 붙는 말이 "사람이 모자르다"이다.
그런데, 사실 정작 필요한 건 "사람"이 아니라 제대로 된 "일정"일 경우가 훨씬 많다.
불행한 일은 사람은 더 많이 투입하기가 쉽지만, 시간은 더 늘리기 힘들다.

게다가 일정을 늘려주더라도 결국 끝에만 일한다는 인식이 팽배하다.
학교를 다니며 우리는 이런 수 많은 예를 목격했다.

"Due를 1주일을 주든 3일을 주든 여러분은 마지막 3일에서야 열심히 할 것이니까, 이 과제는 3일 후 제출하세요."

물론 대부분의 경우 이 말은 사실이다.
하지만 또 많은 경우 이 말은 틀렸다.

가장 큰 원인 중에 하나는 교수님은 다른 과목들의 과제일정을 전혀 알지 못하거나 신경쓰지 않는다(과목들이 많이 겹치는 학생들의 경우 단체로 격렬히 반발하지만 기한을 하루 늘리는데 성공하는 것에 만족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실제로 우리에게 주어지는 시간은 3일이 아니라 하루거나, 이틀인 경우가 상당히 잦다. 정말 3일만에 해낼 수 있는 일도 어려워지기 시작한다.

그 다음으로는 정말 3일만에 끝날 수 있는지 충분히 검증되지 않은 경우가 있다.
컵라면은 뜨거운 물을 붓고 3분이면 먹을 수 있다.
하지만 물이 끓는데도 시간이 필요하다. 게다가 끓기 전까지는 아무리 열을 가해도 변화가 없다!

마찬가지로 일정을 정확하게 짰더라도 어느 시점까지는 일을 하지 않고 있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또한, 진짜 놀고 있는 사람도 구분할 수가 없다.

이런 단점을 보완하고자 일일 보고서를 받기 시작하면, 또 다른 overhead 가 된다.
그냥 일정을 줄여버리면 사람들이 움직이기 시작한다.
뭔가 일하는 것 같다.
공장 돌아가듯이 잘 돌아간다.
하지만 충분한 시간이 없어 결과물이 엉망이다.

고민을 좀 하다, 인력을 더 투입한다.

"1 명의 여자가 9달만에 아이를 낳는다고 해서, 9명의 여자가 1달만에 아이를 낳을 수는 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네티즌의 베스트 일레븐  (2) 2010.05.07
소개팅은 복권  (2) 2010.05.05
Man-Month 싸움  (0) 2010.04.29
한 밤의 더블 포스팅  (8) 2010.04.26
속상한 주말  (0) 2010.04.26
일주일의 시작  (0) 2010.04.21
0 0
::: 생각 :::
오늘에야 마무리가 좀 되네...

타격이 크다.
학원은 5번 중 겨우 1번 가고...
소개팅은 다 취소됐으며(엉엉),
몸은 피곤타.

내일 또 회사를 나간다.

그래서 자야한다.
쿨쿨...

그럼...
쓰레기 버리고 와서 자야지.

다음주부터는 좀 널널하게 살아야겠다.
아 된장 젠장 옌장.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밀물과 썰물 - 2  (0) 2010.04.14
밀물과 썰물  (0) 2010.04.13
정신없이 지나간 일주일  (2) 2010.04.10
Turning point #1 in 2010  (0) 2010.04.07
아 데굴데굴  (8) 2010.04.06
제발  (0) 2010.04.05
2 0
::: 생각 :::
난 정리할 시간이 필요한게 아닌 것 같아.
그냥 내 생각대로 하는 걸 그만두어야 할 것 같아.

내가 좋건 싫건 말건 그게 무슨 상관일까...
다들 좋으면 좋은 거지...
내 기분 때문에 사람들이 신경쓰는 건 더 싫어.

그러니... 모두들... 이제 그만...
내 신경은 그만쓰고...
다들 그냥 좀 잘 지내...

내 마음을 헤아려달라고까지는 안할테니까...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화기 고장  (2) 2009.08.23
작은 상처  (2) 2009.08.19
STOP.  (0) 2009.08.18
  (0) 2009.08.15
In 『Principia』  (0) 2009.08.12
블로그 휴가 끝~  (2) 2009.08.10
0 0
::: 생각 :::
올해보다 더 다이나믹한 해가 있을까?
또 있었을까?

아침부터 비보도 들려온다.
남들이 뭐라할 때 나도 한 소리씩 하긴 했지만...

사람이 사람한테 배신감과 실망감을 느끼는게 그처럼 큰 일인 것 같다.
믿었던 주위 사람들이 배신을 했을 때...
그동안 믿고 있던 내 삶이 송두리째 흔들렸을 때...
자기 삶이 얼마나 비참하게 느껴졌을지... 얼마나 의미없이 느껴졌을지...
조금은 이해도 가고 동정도 간0다.

이제 그 분의 삶은 의미있게 기억될 수도 있겠지.
고인의 명복을 빈다.


나도 오늘까지다.
나중 일은 나중에... 그 때 다시 시작하자.
사람에 대한 실망도 오늘까지만 하자.
그냥... 이제는 그 사람이 다시 괜찮은 사람으로 빨리 돌아오기만 했음 좋겠다.
그래야 지금은 아니더라도 나중엔 용서해줄 수 있을 것 같으니...
자... 그럼 지금 이것도 오늘까지.

We've all done terrible things to each other, but we have to forgive each other. 
Or everything we ever were will mean nothing

우리는 서로에게 문제를 일으킬수 있지만 우리는 서로를 용서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가 이제껏 가지고 있었던 모든것은 의미 없어질 것이다.


시간이 해결해준다는 말이 있기는 하지만,
실제로 일을 변화시켜야 하는 것은 당신이다.

- 앤디 워홀 -


꼬리))
노래가 지금 내 기분을 젤 잘달래줄 듯.
슬픈 노래도 아니고, 기쁜 노래도 아니고, 누구 말대로 가사를 다 알아들을 수도 없고...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걱정  (2) 2009.05.29
이별  (6) 2009.05.26
2009년  (4) 2009.05.23
아무리 생각해봐도  (2) 2009.05.20
이제는 더이상 헤매지 말자  (0) 2009.05.17
실수  (0) 2009.05.14
4 0
1
블로그 이미지

Comedy … --- … Tragedy.

아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