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각 :::
몇 달 전 답답한 선택지를 바라보며 다시는 이런 일을 겪지 않았으면 했다.

누군가 의도하진 않았어도 말이지,
사람이 자기가 선택할 뭔가가 없는 상황에 놓이게 되면 답답함에 병이 든다.

한 이틀 신나게 아프고 있는 중인데,
인제 그만 했으면 싶다.
어차피 그 어떤 선택이든 내 상태의 고려란 없으니,
나는 이제 그만.
그만.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살다보면  (4) 2009.11.23
변덕쟁이 아퀴씨  (2) 2009.11.22
선택지  (0) 2009.11.19
하루 더 째는 중  (4) 2009.11.19
Out of order  (0) 2009.11.18
자신을 설득하기  (0) 2009.11.18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