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각 :::
오늘 포털 뉴스를 보다가 네티즌이 손꼽은 베스트 일레븐을 댓글에서 봤다.

---------모나코의왕자----발리덕후-------
강팀성-답답하면니들이뛰던가-뼈정우-청량리
초롱이------이정수-----자동문------마두리
-------------------돼흐------------------

누군지 참 알쏭달쏭해서,
하나하나 조사를 해봤다.
(이것도 참 잉여짓)


모나코의 왕자
  - AS 모나코의 박주영. 축구 배우라고 보냈더니 축구 가르쳐주고 있다는 박주영.

발리덕후
  - 발리 슛을 좋아하는 이동국

강팀성
  - 강팀과의 대결에 나오는 박지성

답답하면니들이뛰던가
  - 기성용이다. 한참 사람들이 답답한 플레이를 보고
  기성용이 미니홈피에 써서 공전의 히트를 쳤다(요즘은 석민 어린이가 바통을...).
  거기 Best 댓글이 압권이었다.
  "니가 여기와서 한 번 봐봐라."

뼈정우
  - 김정우 선수다. 무려 사전에도 나온다(...대체 왜?).
  http://krdic.naver.com/search.nhn?query=뼈정우

청량리
  - 이청용

초롱이
  - 이영표

이정수
  - 이정수(응?)

자동문
  - 조용형. 저절로 열린다고 자동문...

마두리
  - 차두리. 말 같이 뛴다고 해서... 최고의 H/W에 S/W는 안타깝다는 평을 듣는...

돼흐
  - 모두 알다시피... 이운재다.


쓰고 보니 완전 무슨 -ㅅ-; 나쁜 뜻만 있는 것 같은데...
그냥 개인적으로 궁금해서 찾아 본 거고, 선수들에게 악감정은 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의 카운슬러  (2) 2010.05.13
어제 세차를 했다  (0) 2010.05.10
네티즌의 베스트 일레븐  (2) 2010.05.07
소개팅은 복권  (2) 2010.05.05
Man-Month 싸움  (0) 2010.04.29
한 밤의 더블 포스팅  (8) 2010.04.26
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