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각 :::
나에겐 항상 미스테리인 강남역.

매번 강남역에서 약속이 생기면 곤혹스럽다.
나름 수원 짬밥도 10년에다 강남역을 그래도 6달에 한 번씩은 가는데 갈 때마다 이 곳은 나에게 던전과 다름없다.

내가 내리는 곳이 1번 출구인지 3번 출구인지도 맨날 헷갈리고...
다시 돌아올 때 타야 하는 곳이 3번 출구인지 6번 출구인지도 헷갈린다.

나는 도심 지도 하나만 보고 목적지까지 그냥 가버리거나
아직 회사 엘리베이터를 내리면서 A존  B존을 한 번 헷갈리지 않을 정도로
방향감각 하나는 끝내주는 편인데도 강남역은 10년째 미친 듯이 헷갈린다.

원인을 항상 곰곰히 진지하게 고민해보는데,
사실 난 지하철 역 출구를 번호로 잘 안 외운다.
(대신, 근처에 빌딩이름 같은 걸 보고 나가는 편)

게다가 강남역은 너무 사방이 똑같이 생겼다.
그 사람들 앉아 있는 곳에서 나는 항상 뱅뱅 헤맨다.

반면, 코엑스는 지하라서 더 찾기 어려운 점이 있긴 하지만 각각 생긴게 모두 달라,
내가 어디쯤 있는지 확실하게 알 수 있다.

그래도 몇 년전에 강남역의 방향타가 생겼으니...
교보문고다.

교보문고 때문에 요즘은 길을 심각하게 잃어버리지는 않는데,
길을 찾는 기준이 항상 교보문고다.

교보문고 출구(아직 몇 번 출군지 모른다...)는 지오다노 가는 곳.
교보문고 출구 반대편은 수원가는 버스 타는 곳.
교보문고 출구 또 다른 반대편은 레비스 가는 곳.
교보문고 출구 대각선 반대편은 수원에서 타고 온 버스 내리는 곳.

누가 강남역 길 찰 찾는 법이나...
맛있는 곳 좀 알려주세요.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Overheat  (2) 2009.07.01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  (8) 2009.06.27
미스테리의 강남역  (12) 2009.06.27
나와 다른 세상  (2) 2009.06.26
오뉴월 감기  (4) 2009.06.20
지를 때는 거침없이  (2) 2009.06.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