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멍이'에 해당되는 글 4건

::: 멍멍이 :::
※ 이 이야기는 좀 슬픈 이야기 입니다.
  정말로 슬픈 이야기니까 슬픈 이야기를 원치 않으시면 건너 뛰세요.
  행여 글 전개가 농담으로 흐르고 잔잔하다해서 결코 슬프지 않은 이야기는 아닙니다.


세상 일은 어찌될지 모른다.

작년에 처음 만났던 쪼꼬만 발바리 깜둥이가 새끼를 놓았다.
FUJIFILM | FinePix S5Pro | 1/640sec | F/4.5 | 70.0mm | ISO-100

▲ 머야 이건. 먹을 건가?


총 5마리를 놓았는데,
아비개가 누구인지 모르고(...)
다만 누런 얼룩이들과 검둥개가 있는 것으로 보아,
아비개는 얼룩이가 아닌가 추측만 한다.

FUJIFILM | FinePix S5Pro | 1/200sec | F/9.0 | 56.0mm | ISO-100

▲ 아 찍지마. 찍지말라고~

FUJIFILM | FinePix S5Pro | 1/180sec | F/9.0 | 56.0mm | ISO-100

▲ 어... 너 뭐야.

우리집 개들은 똥개들이기도 하고,
나름 산모를 챙겨준답시고 맛없는 사료대신 저런 먹다 남음 음식들을 종종 주곤한다.

FUJIFILM | FinePix S5Pro | 1/160sec | F/9.0 | 70.0mm | ISO-100

▲ 벽돌을 차지하는 자가 세상을 차지한다~!

FUJIFILM | FinePix S5Pro | 1/180sec | F/4.5 | 70.0mm | ISO-100

▲ 꿀떡꿀떡. 엄마~! 좀 숙여봐~!


젖 먹을 때도 아주 요란스럽게 먹어 제낀다.
꿀떡꿀떡 거리고...


그리고...

FUJIFILM | FinePix S5Pro | 1/500sec | F/4.5 | 70.0mm | ISO-100

남들보다 왜소했던 이 녀석.
내 동생 말에 따르면 제일 똘똘해서 자주 데리고 놀았다는데...
다리가 갈색이라 다른 놈들과 확연히 구분된다.

그런데,
세상 일은 어찌될지 모른다.

이 녀석은 내가 사진을 찍었던 이 날 저녁 죽어버렸다.
그래서 저게 저 녀석의 처음이자 마지막 사진이다.
이유는 모른다. 못 먹어서 죽었는지... 태어날 때부터 병이 있었는지...

다만 나는 이 때 마지막이 될 줄 모르고 처음이라 잘 데리고 놀았고...

세상 일이 다 그렇다.
누구나 내일이 있다고 생각하고 오늘을 살고,
무슨 큰 일이 닥치거나 이런 것은 생각하지 않는다.

그러다 또 큰 일이 닥치고...
그 땐 더 어떻게 해줄 걸 이란 후회를 한다.

그렇다고 또 어떻게 매일매일 큰 일이 있을 거라고 피곤하게 걱정하고 살겠는가...
그것도 잉여짓 중에 상 잉여짓이지...


요즘 교통사고를 당한 친구 걱정도 되고...
(어디 연락할 곳이 없으니 참 답답하다)

이리저리 신경 쓰이는 일도 많고,
좀 짜증나게 구는 사람도 많고 그렇다.

그래도 말이지
세상 일은 어찌될지 모른다.

그러니 순간순간에 최선을 다 하자.
저 갈색 다리 멍멍이랑 최선을 다해 놀아줬던 것 처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멍멍이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슬픈 이야기  (8) 2010.05.06
새로운 멍멍이들 - 2  (4) 2009.08.27
새로운 멍멍이들  (4) 2009.08.26
올해의 강아지  (6) 2008.08.26
새로운 흰둥이  (10) 2008.01.09
우리집 강아지 중  (0) 2006.10.11
8 0
::: 생각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음메~


얼마전 '식객'이라는 영화를 보면서 묘한 경험을 한 적이 있다.

※ 영화의 스포일러일 수 있으니, 원치 않으면 떠나시오!

주인공 성찬이 고급 소고기 요리재료를 찾다 결국 마음에 드는 소를 만나지(?) 못하고 자신의 소를 잡아먹는 장면이 있었는데, 순간 극장안은 훌쩍 거리는 소리로 가득찼었다.

내 오른쪽으로 앉은 커플은 남자, 여자 할 것 없이 눈물을 줄줄 흘리고 있었고, 반경 5자리 안은 대부분 비슷한 모습을 보이고 있었다. 나와 여자친구님만이 그저 피식 거리며 한참 웃고 있었는데, 누가 봤다면 "감정이 메마른" 사람들라고 욕을 먹었을지도 모를 일이다.

이런 말이 있다. 사형 집행 장면을 한 번이라도 목격한 사람은 사형 반대론자가 된다고...
소 도살 장면을 처음 보는 건지는 알 수 없으나, 소나 돼지나, 닭이나 개나 모두 비슷하게 잡긴 마찬가지다.

예전에 TV에서 한 개그맨이 이런 말을 했다.

"전 개를 먹지 않습니다. 제가 어렸을 때 동네에서 개를 잡은 적이 있는데, 개를 자루에 담아서 나무에 묶어 놓고 불을 질렀지요. 그런데 자루가 타다가 이 개가 그만 땅으로 떨어지고 말았어요. 모두들 이제 개가 사람들을 물 줄 알고 혼비백산하고 있었는데 이 놈이 불에 그을리고 만신창이가 된 몸으로 자기 주인앞에 가서 쭈그리고 앉더니 꼬리를 흔드는 겁니다. 그래서 생각했지요. 아... 개는 먹어서는 안되겠구나..."

나는 개인적으로 그냥 꺼림칙해서 먹지 않는 것이지만, 이 개그맨같은 생각으로 개를 안 먹었었다면 나는 소, 돼지, 닭 등도 같이 먹지 않았을 것이다. 개만 주인을 알아보는 건 아니기 때문이다.

소도 주인을 잘 알아보는데 낯선 사람이 축사로 가면 뒤로 물러나면서 음메~하고 울어댄다. 주인이 나타나면 반갑다고 성큼성큼 걸어와서 아는 척을 한다. 내 생각엔 개보다 표현 방법이 소심해서 그렇지 고양이보다 주인으로 섬기는 마음은 더 클 것이라고 본다(고양이는 친구로 생각하므로...).

이제 소를 어느 정도 키워서 우시장에 가거나 도살장으로 갈 때가 되면 트럭 한 대가 축사 앞으로 주차를 한다. 짐을 싣는 곳에 소를 실으려고 하면 잘 들어가는 소들도 있지만 거칠게 반항하는 소들도 있다. 자기가 죽으러 가는 것을 직감적으로 알아차린데나...

여튼 소가 이렇게 한번 안 움직이기 시작하면 좀 처럼 진도가 안나가는데, 이때 주인이 소 등을 쓰다듬으며 트럭으로 같이 올라가면 안 움직이던 소들도 움직이기 시작한다. 사람이든 소든, 개든 자기가 죽을 때가 됐다는 걸 직감적으로 아는데 저렇게 반항을 하다 주인 손으로 이끌려 가게 되면 눈물을 뚝뚝 흘리기 시작한다.

그렇다고 소 주인들이 소고기를 안 먹느냐면... 또 그것도 아니니까...


대부분 사람들은 저렇게 측은한 장면을 모르고(혹은 알더라도 별 상관없이) 고기를 맛있게 먹고 있는데, 누군가 (내가 했나?)이런 질문을 한 적이 있다.

"그럼 우리는 이 동물들에게 죄를 짓고 있는 건 아닌가요? 필요한 만큼 다 이용하다가 이제 쓸모가 없어지면 도축한 다음 요리를 해 먹잖아요?"

그 때 말했던(혹은 들었던) 대답은 이것이었다.

"그렇게 마음이 불편하면 고기를 안 드시면 됩니다. 다만, 고기를 먹는 사람을 욕해서는 안되겠지요. 이 고기가 한 때 우리가 가축이었을 시절에 그 주인이 아무런 관심 없이 돌보아 주지 않았다면 벌써 병이 들거나 굶어 죽었을 것입니다. 가축이란 원래 사람의 손길을 타서 더욱더 건강해지는 것이니까요. 게다가 가축은 원래 잡아 먹기 위한 목적으로 길러 왔던 것입니다. 야생동물을 길들여 사냥을 통하지 않고 고기를 먹을 수 있게 하기 위해 인간은 일정기간 가축을 보호하고, 가축은 그 기간동안 잘 살고 목숨을 받치는 일종의 계약을 한 셈이죠."

뭐... 그럼에도 불구하고 희안한 방법으로 가축을 기르고 시장에 나오는 고기도 많긴 하지만...
이건 그 사람을 욕해야지... 고기를 먹지말자는 주장으로 가기엔... 내 생각으론 좀 이르다.

여튼... 결론은 난 소를 좋아한다(응?). 살아있을 때나 죽었을 때나(...).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끙끙 한해가 가는구나  (0) 2007.12.04
자전거 도둑에 대해서  (0) 2007.11.25
소 - 가축과 음식 -  (4) 2007.11.21
56점짜리 인생  (2) 2007.11.14
시간의 관리  (0) 2007.11.07
맑은 평일의 가을  (0) 2007.11.02
4 1
::: 생각 :::
오늘은 말복이었습니다.
저도 삼계탕을 먹고 힘을 냈습니다.

그리고 우리집에 멍멍이 2마리가 또 사라졌습니다(물론 먹지는 않았습니다).
저는 개 판 돈이라고 용돈 5만원을 받았습니다.

슬프지만 개를 내가 키울 수도 없으니...
그저 좋은 곳으로 가기만 빌어줍니다.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House M.D.를 보며 짧은 생각 - #1  (6) 2007.08.25
매너리즘  (16) 2007.08.20
말복  (6) 2007.08.14
휴가시작  (4) 2007.08.11
'디 워' 개봉에 즈음하여  (2) 2007.08.02
X-File Project  (4) 2007.07.29
6 0
::: 생각 :::

오늘부터 휴가기간이 시작됐다.

본가로 내려왔는데, 분명 하계휴가의 본래 목적은 피서이건만...
정말 기차에서 내리자마자 눈물이 찔끔났다.

대구지역은 정말 너무 덥다.

오늘 집에 왔더니 여러 멍멍이들이 복날을 넘기지 못했다는 소식을 접할 수 있었다.

그 동안 우리집 시드 멍멍이었던 '누렁이'를 비롯해서
많은 멍멍이들을 팔아버렸다고 한다.

뭐, 우리집에서 이 놈들을 먹은 것은 아니고...
멍멍이들을 먹는 것도 법도가 있어서 보통 자기집에서 기른 개는 왠만큼 실하지 않으면 보통 취하지 않는다.
대신 개장수가 오면 기르던 개와 비슷한 덩치의 개를 바꿔서 그 개를 잡아 먹는 것이 대부분이다.
시중 식당 등에는 위생상태를 보증할 수 없는 개들도 많이 있는데...
시골에 살다보면 개를 잡아주는 곳의 소식도 들을 수 있다.
그런 곳에 개를 직접 들고가서 잡아와서 먹기도 한다.
따라서 도축과정의 위생은 좀 믿을 수 있는 편이다(물론 그 개의 위생상태를 보장하지는 못한다).

얼마전 인터넷에서는 수의사를 했었던 누군가의 경험을 올려놓은 글이 화제가 되기도 했었는데...
사실 그렇기 때문에 개고기가 더 합법화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합법화 된다면 그나마 위생적인 개고기를 먹을 수 있을 테니까...
개인적으로 개를 먹지는 않지만 개를 먹는 것 가지고 왈가왈부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
사람을 잡아 먹겠다는 것도 아니고, 멸종 위기의 동물을 먹겠다는 것도 아니니...
먹든 말든 개인적 기호로 내버려두자. 제주도에서 말고기 먹는다고 아무도 뭐라고 하지는 않으니까.

말이 옆으로 좀 샜는데...
그동안 절친했던 '누렁이'가 없으니 좀 허하네...
18만원을 쳐줘서 팔았다는데... 그 정도라면 값을 많이 받은 편이니 일종의 위안(?)이 될까나?

언제나 말하는 바이지만 개들은 시샘이 많은 동물들이어서
한 두마리 정도를 정성을 들여서 키워주는 게 가장 좋다.
우리집이 좀 개가 많았던 편이어서... 구조조정이 좀 필요하기는 했다.

지금 껏 개들을 조금 정리하고 시베리안 허스키나 말라뮤트 등의 좀 고급 대형견을 한 두마리 정도만
기르려고 하는 것 같은데... 글쎄... 우리집에 살면 역시나 성격이 소심해지지 않을까해서 걱정~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매너리즘  (16) 2007.08.20
말복  (6) 2007.08.14
휴가시작  (4) 2007.08.11
'디 워' 개봉에 즈음하여  (2) 2007.08.02
X-File Project  (4) 2007.07.29
야비군 동미참 끝  (2) 2007.07.25
4 0
1
블로그 이미지

Comedy … --- … Tragedy.

아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