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에 해당되는 글 2건

::: 여행 :::/::: 일본 여행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오사카, 2007, 여름.

아쉬운대로 올겨울에 수도없이 찍어왔던 오사카 사진이 다 날아갔으므로(배에서도 많이 찍었는데) 그냥 여름에 갔던 걸로 여행기를 쓰겠다. 이번에는 전에 말했다 싶이 그냥 좀 귀찮아서... 사진을 많이 안 찍었다. 지금와서 좀 후회가 되는데... 이미 지나간 일 어쩔 것이여... 그냥 간다.

주말 도깨비 여행이라 새벽 4시 30분 비행기로 간사이 공항에 떨어지니까 6시였다.
올 겨울 벌써 간사이 지방을 꺠끗하게 한번 지나고 간 뒤라 지하철을 비롯한 모든 교통편을 마스타해서 큰 어려움 없이 다닐 수 있었다.

일단 처음 도착한 날의 계획은 미친 듯이 졸릴 거였으므로 기차를 타고 교토로 가는 거였다.
오사카 전철 노선도는 옥현이가 잘 정리해서 올려놨으므로(뉘앙스가 같이 갔다온 것 같지만 전혀... 봄과 여름) 거기를 참조하면 될 것 같고... 게다가 사진도 거기가 훨씬 많으니(사진기도 훨씬~ 좋은 거다)...

자, 그럼 여행에 참고할 사람들도 있을 것 같으니... 자세하게 이동방법부터 말해서 천천히 순서대로 여행지를 짚어 나가겠다.

교토까지 가자.

간사이 공항에서 남바까지 전철이 시원하게 달려줘서 편하게 오사카에 진입할 수 있다. 남바에서 다시 우메다까지 전철타고 마지막으로 교토가는 한큐전철을 타고 달려가면 한 4~50분 정도면 교토에 도착한다.

간사이 공항 → 남바 → 우메다 → 오미야(종점인 기와마라마치 전 역)

첫 목표는 니조성이다.
오미야 역 북쪽 출구로 나와서 왼쪽으로 계속 걸어가다 보면 Kinki Bank 간판이 보이는 4거리에서 다시 왼쪽으로 휙 꺾어서 바로 나오는 버스 정류장에서 버스를 타면 된다. 12, 9, 50 번 중에 하나를 타면 되는데, 저 버스들 밖에 안 선다. 한자로도 적혀있고(이조성), 영어로도 적혀있고, 일본어로도 적혀있으므로 그냥 타면 된다. 4정거장만 가면 된다.

참고로 일본 버스들은 뒷문으로 타서 앞문으로 내리면서 계산한다. 게다가 버스 번호에 상관없이 한 줄로 서 있다가 자기 버스가 오면 옆으로 살짝 빠져서 순서대로 타는 시스템이므로 나같이 "본의 아니게" 새치기 하는 일이 없어야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60 | 1/250sec | F/2.8 | 5.8mm

▲ 니조성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일본에 태풍이 들이닥쳐서 비가 무식하게 많이 내렸다. 9시 쯤에 니조성이 여는데 그 전에 도착해서 좀 하릴없이 방황했다. 저 앞에 두 모녀는 홍콩사람인지 영어로 서로 대화를 주고 받던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60 | 1/320sec | F/2.8 | 5.8mm

▲ 게 아무도 없느냐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60 | 1/500sec | F/4.9 | 17.4mm

▲ 일본 절들은 저렇게 물 떨어지는 걸 즐겨 설치해놨다

니조성은 저 안에 들어갈 수가 있는데 겉만 옛날 건물인 오사카성과는 달리 안도 옛날 건물이다. 밟으면 소리를 내는 마루바닥도 있어서 나름 재미있기는 하지만,  일본어로 뭐라 설명이 다 되어 있어서 별로 감흥은 없다. 뭐, 유럽에서 영어로 되어있는 것도 다 읽어본 건 아니지만...

니조성에 더 돌아본 곳은 많이 있었지만, 비가오기도 하고 해서 사진은 더 이상 찍지 않았다. 거의 스쳐지나간 곳 한군데씩만 찍은 셈이랄까?

다음은 금각사로 가보자. 금각사는 정말 말 그대로 금칠한 절밖에 없지만... 그래도 그게 볼만하니 간다.
니조성에서 나와서 내렸던 정류장에서 12번을 타고 좀 오래가면 금각사에 도착한다. 역시 한자실력을 발휘해서...
(왜 니조성은 이조성이라고 안부르고 금각사는 금각사라고 부르냐면... 일본어 이름이 길어서... 귀찮다. 청수사=기요미즈테라 도 마찬가지로 그냥 청수사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60 | 1/250sec | F/2.8 | 5.8mm

▲ 반짝반짝

금각사는 정말 이게 다다. 생각보다 크지도 않고 아담하다.

금각사에서 바로 청수사로 가려고 했지만... 내가 아는 버스노선이 은각사로 가는 것 밖에 몰라서...
혹시 은각사로 갈 사람들도 많이 있으니 자 다시 금각사에서 은각사로 가는 버스.

금각사 입구에서 쭉쭉 내려와서 삼거리까지 오면 길을 건너가서 102, 204번을 타면 은각사까지 간다. 종점비슷하니까 그냥 쿨쿨자도 된다.

자, 다시 은각사에서는 100번을 타면 청수사, 기온, 헤이안 신궁까지 한방에 가는데 보고 싶은 만큼 보자. 순서는 헤이안 신궁에 서고, 기온에 서고, 청수사에 서는 거지만 헤이한 신궁은 그냥 패스하고 지나갔고 기온은 야경이 보기 좋으므로 청수사부터 갔다가 거슬로 올라오는 코스로 관광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60 | 1/125sec | F/2.8 | 5.8mm

▲ 주루룩 주루룩 비온다

청수사로 올라가는 길 양옆으로 상점들이 많이 있는데 이국적인 풍경이다. 도너츠를 하나 사먹었는데 맛있었다.
청수사는 절은 절인데 우리나라 절이 무속신앙과 유학의 영향을 많이 받은 것처럼 일본 신교(?)가 많이 베어 있다. 배타적인 다른 종교와는 다른 불교의 모습은 질기게 생명력을 유지하기 위해 다른 종교와 융합 공존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60 | 1/640sec | F/5.6 | 5.8mm

▲ 이런 거 진짜 좋아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60 | 1/400sec | F/2.8 | 5.8mm

▲ 청수사는 우리나라 절이랑 좀 다르게 규모가 크다

이 절은 희안하게 기둥을 세워서 바닥에서 좀 높게 대웅전 비슷한 게 있다. 청수사 맨 처음 사진이 여기서 아래쪽을 보면서 찍은 사진 인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60 | 1/3sec | F/3.5 | 8.5mm

▲ 불공을 드리는 모습

불공을 드리는 모습이 우리나라와는 좀 다른데, 뭔가 모르게 조금 더 가볍고 빠른 느낌이랄까... 그렇다.


교토의 마지막 여정이 기온은 비가 너무 와서 도저히 사진찍을 여유가 없어서 그냥 마음에 고이 담아왔다. 기온 길을 따라 아래쪽으로 쭉쭉 내려가면 카와마라치 역까지 올 수 있다. 다시 한큐선을 타고 오사카 우메다역으로 간다.

일단 이렇게 교토를 좀 재빠르게(좀 많이 재빠르게) 돌면 한나절 정도 보고 오후 3~4시 쯤에 다시 우메다로 올 수있다. 이쯤 되면 배가 고픈데 우메다 역에 전에도 간 맛있는 닭고기 집이 있다. 오사카 2번 갔는데 여기서 2끼를 먹었다. 프라이드가 아닌 통닭 비슷한 걸 파는데 무식한(!) 양에 가격은 주력메뉴가 780엔 정도 밖에(...)안한다(880엔이었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60 | 1/25sec | F/2.8 | 5.8mm

▲ 꼭 찾아가 보세요~

이번에는 그냥 먹었는데, 왠만하면 줄을 그냥 서 있는 듯. 우메다역 근처에 쇼핑 센터들이 있는데 거기 근처 KFC가 있는 골목을 들어가면 조금 걸어다보면 보인다. 입맛대로 골라서 먹어보자.

저녁에는 남바역에 있는 도톤보리를 마구 헤맸는데 극락상점도 가보고 했다.

다음날은 오사카 관광을 했는데, 오사카성을 갔다. 갔지만, 역시 뭐... 그다지... 사진이 없어서...
오사카성은 츄오센(중앙선)을 타고 타니마치온초메 역에서 내리면 역사박물관도 볼 수 있고 여러모로 편하다.
역사박물관은 겨울에 봤는데... 별로 볼 게 없다. 그때는 간사이 패스 쿠폰으로 공짜로 볼 수 있어서 봤던 듯.

천수각 사진은 역시 옥현이 홈피에서... 감사.

다시 타니마치온초메 역에서 츄오센으로 오사카코 역으로 가자. 가는 동안 오사카 돔 구장도 볼 수 있다. 한신 타이거즈가 오사카 연고.

오사카코는 베이 애리어라고 연안 지역이다. 여기서부터는 바다와 계속 만날 수 있다.
겨울에는 그냥 패스했던 대관람차를 이번에는 탔다. 안에 에어컨이 있어서 굉장히 쾌적하게 관광을 즐길 수 있다.
세계 최대라고 광고를 해대던데... 112.5m로 런던아이(135m)보다 낮다. 오사카 최대라고 자랑한 거였나? 뭐 이제와서 확인할 길은 없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60 | 1/800sec | F/5.6 | 5.8mm

▲ 하필 도착했을 때 사람이 없어서 재빨리 탔다

일본 애들은 미친 듯이 관람차를 좋아해서 군데군데 관람차가 많이 있다. 왜 이런 곳에...라는 곳에도 관람차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60 | 1/800sec | F/5.6 | 5.8mm

▲ 벌레 한마리가 무임승차했다. 그것도 밖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60 | 1/320sec | F/4.9 | 17.4mm

▲ 시뻘건 다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60 | 1/1250sec | F/2.8 | 5.8mm

▲ 일본에도 아파트가 있다


태풍으로 미친 듯이 비가오던 날씨도 점점 개서 맑아지기 시작했다.
해양박물관을 가고 싶으면 코스모 스퀘어 역(참고로, 배는 여기로 도착한다)에 내려서 걸어가면 볼 수 있다. 커~다란 배도 박물관 안에 있고 재미있다.

이번엔 여기는 패스하고 바로 WTC 전망대로 고고...
트램이 다니므로 WTC마에 역이었나? 금방 알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60 | 1/500sec | F/5.6 | 5.8mm

▲ 날씨가 완전 맑아졌다. 반쪽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60 | 1/1250sec | F/3.5 | 8.5mm

▲ 항구에는 저런 게 많다던데

나는 개인적으로 처음보는 거였는데 자물쇠에 연인의 이름을 써서 걸어놓는다고 한다. 항구에서 저렇게 한다는구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60 | 1/1500sec | F/5.6 | 5.8mm

▲ 태풍은?

WTC를 마지막으로 오사카 여행을 끝내고 신사이바시를 잠깐 들린 다음(어차피 난바역이므로),
다이마루 백화점에서 어마마마의 양산을 안고 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60 | 1/30sec | F/2.8 | 5.8mm

▲ 명동보다 더 복잡해(그래봤자 명동 한번 가봤음)

겨울이나 여름이나 오사카는 상업의 도시라는 게 확연히 느껴진다. 도쿄보다 재미있다고 해서 계속 오사카만 갔다왔는데...

올 겨울 쯤에는 다른 곳으로 가봐야겠다. 북해도 눈 구경을 가보던가... 홍콩이나 다른 동남아시아로...
...그전에 돈이 없으므로 돈이 생기면...
신고
4 0
::: 여행 :::
분류를 아퀴의 유럽에서 아퀴의 여행으로 바꾸고...
일본 다녀왔습니다.
이번에는 얼마 안되니 여행기를 재빨리 올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ㅅ-;

재빨리 올려보도록 하지요...

그나저나 유럽 사진은 어디로 갔나...
신고

'::: 여행 :::' 카테고리의 다른 글

Stop, Warning, Go  (2) 2011.02.26
일본 다녀왔습니다  (2) 2007.02.15
전체적인 일정 중 한장씩만  (4) 2006.08.30
2 0
1
블로그 이미지

Comedy … --- … Tragedy.

아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