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집'에 해당되는 글 2건

::: 생각 :::
감기약에 취하니 몽롱하다.
이놈의 감기는 도대체 몇 주동안 날 괴롭히는 건지 모르겠다.

애니웨이, 굿 나잇... 은 아니고...
예전에 말이지...

난 참 집착이 강한 사람이었다.
소유욕도 강하고...
그래서 쓰던 필통도 몇 년을 쓰고 그랬었는데...
(요즘은 이 필통 어디갔는지 모르겠다. 안경닦개는 이사할 때 챙겨서 잘 있는데...)

이게 제작년(이젠 제작년-2009년) 화려한 인생의 격변을 겪으며,
좀 풀어졌다그래야 되나...
그것 뿐만이 아니라 사실 그 때 이후로 성격이 좀 많이 바뀌었다.

겉으론 허술해보여도 꼼꼼하던 성격이,
이젠 그냥저냥 막 허술하달까...

예전 성격이었으면,
이집트 여행을 이렇게 설렁설렁 가진 않았을 거고...
승은이 계획이 내 생각과 다를 땐 미친 듯이 바득바득 우겨서라도
고집을 부렸을 거고...
(난 아직도 숙소는 모두 정하고 갔어야 된다고 본다 -ㅅ-; 무서움)
카메라를 앙마나 애기엄마에게 빌려주는 것도 있을 수도 없었다.
(미안. ㅎ 근데 진짜임. 내 까탈스러움을 훨 잘 안다고 봐)

예전만큼 그렇게 내 물건에 대해 기가 막히게 집착하거나 이런게 별로 없다.
내가 아마 2009년 정도에 스퐁이를 샀었다면,
잔흠집 하나, 도장 벗겨진 것 하나하나 땅을 치며 소리지르거나,
어떻게든 고치려고 들거나, 수원 덴트집 VIP가 됐을 거다.

그냥... 요즘은 잘 안 듣던 고집 쎄단 이야기랑 집착 이야기를 들으니,
지금은 아니라는 변명아닌 변명을 하고 싶었다.

그것이 그냥 모든 것에 대해 고집과 집착을 하던 것이 아님을...
그럴만하니까 고집을 부리던 것임을...

Unique. Only one.
(여담인데, 영어도 프랑스어도 unique는 unique 라는군... unique 하구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0) 2011.01.12
행복한 날  (0) 2011.01.11
고집, 집착  (0) 2011.01.07
한국을 떠납니다  (0) 2011.01.07
사랑이 그래  (6) 2011.01.04
귀국  (0) 2011.01.02
0 0
::: 생각 :::
우리 어마마마께서는 일찍이 나에대해서 뭔가 평가를 잘 내리곤 하신다.
그 때 들어도 맞는 말이 있고,
이제와 생각해보면 맞는 말들도 있다.

친구가 참 없다고 하는 거나...
전형적인 무뚝뚝한 경상도 남자라고 하는 거나
(가끔 동생이나 중고등학교 때 친구들한테 하던 말 버릇처럼 말을 하면,
상처 받는 다른 사람들을 발견할 때가 있다)...
독하고 모질다고 하는 거나...
고집불통이라 한 번 마음 먹으면 곧 죽어도 무슨 말도 안 들어 먹는다거나
(그 뒤로는 공부를 그렇게 하지라는 말이 꼭 붙기는 하지만)...

다 언뜻 이해는 잘 안가는데,
가끔보면 저런 것 중에 들어 맞을 때가 있다.
나도 모르는 부모만이 알 수 있는 그런 모습?

요즘은 조금 더 피부에 와 닿는 달까?

내가 그렇게 악독한 사람은 아니고 싶은데... 쩝...

휘팍 시즌권이나 끊어야 겠다.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M.T.를 다녀왔다  (0) 2009.09.27
자신의 자로 남을 함부로 재단하지 말라  (0) 2009.09.26
My mother says...  (4) 2009.09.26
피곤  (0) 2009.09.25
답답  (4) 2009.09.25
야 이 업무들아  (2) 2009.09.24
4 0
1
블로그 이미지

Comedy … --- … Tragedy.

아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