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멍멍이 :::
여름에 구조 조정을 한차례 끝마친 우리 강아지들 중에 새끼가 무럭무럭 자란 한 놈이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60 | 1/320sec | f4.9 | 17.4mm

▲ 자네... 세상엔 남의 밥이 더 맛있다는 것을 아는가

살이 너무 쪄서... 돼지라고 부르고 있던데...
올 여름을 과연 넘길 수 있을지... -ㅅ-

올겨울엔 우리집 근처 밭에서 마늘 등을 심지 않아서 풀어놓고 무럭무럭 크는 복을 누리고 있었다.
우리집 개들이 이런 적이 없었는데...

이런 호의를 베풀어 줬더니 외삼촌 개 밥을 먼저 뺐어 먹고(외삼촌은 사료를 비싼걸 쓴다),
다음 자기 엄마 밥을 뺐어 먹은 다음에,
마지막으로 자기 밥을 먹는다.

발로 툭 건들기만 해도 발라당 뒤집어져서 간질러 달라고 그래서 또 발로 막 밟아준다는...
(누차 주장하는 바이지만 개들은 발을 좋아한다)
자... 그럼 흰둥이 스페셜.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60 | 1/640sec | f2.8 | 5.8mm

▲ 난 브라운 아이즈를 가졌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60 | 1/640sec | f2.8 | 5.8mm

▲ 흐음... 그 손엔 먹을 건가?

신고

'::: 멍멍이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로운 멍멍이들  (4) 2009.08.26
올해의 강아지  (6) 2008.08.26
새로운 흰둥이  (10) 2008.01.09
우리집 강아지 중  (0) 2006.10.11
강아지 길들이기  (12) 2006.06.01
멍멍이들  (11) 2006.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