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술자리를 별로 안 찾는 이유

::: 생각 :::

by 아퀴 2011.02.23 19:18

본문

난 술을 잘 못 마신다.
마시면 머리가 아프고, 개워내고,
결국엔 맨정신으로 멀쩡히 남는다.

그러다보면 온갖 휘발성 이야기들이 나한테만 남아있는 경우가 많이 있고,
이런 이야기들을 곱씹어야하나 말아야하나 고민도 된다.

요즘에야 나도 술자리 이런 일들 익숙하고,
그 자리 파하고 사라질 이야기들은 날리고,
술자리에서 본 사람의 모습은 내가 아는 사람과 다르다고 생각해 버리고 마는데,
아직까지도 나를 재단하고, 평가하고, 판단하는 모습들은 익숙하지가 못하다.

누구나 각자의 방법으로 사랑하고, 이별하고, 사랑한다.
나는 남의 연애에 조언은 해주지만,
평가는 하지 않는다.

내가 아니라는데, 자꾸 맞다고 우기는 것에 욱할 때가 있고...
나의 요 마음이 이렇게 크다는데,
그건 아니고 니 마음은 이렇다고 말하는 경우엔 어디서부터 설명을 해야될지 난감하다.

몇 주 전 "아오 빡쳐~" 사건도 그렇고...
그냥 내가 그건 아니고 이렇다고 말을 하면,
'그런가?' 정도로라도 좀 생각해줬으면 좋겠다.

정신수양을 더 해야 되는 건지...
그래도 내 생각해서 해주는 말들을 무시해야 되는 건지...
대폭 헷갈린다. 집에나 가야지~ 룰루랄라~

그렇다고 그 사람들이 싫거나 이런 건 아니다.
다만 내 이야기 좀 들어주란 이야기임.
자신의 자로 남을 함부로 재단하지 말라.
서로 상처주고 상처 받을 일만 남는다.


누군가 사랑을 묻거든 그대 얘길 들려줄게요.
살다가 나도 이런 멋진 사랑... 해봤다고 자랑할게요...


이렇게 끝나면 우울하니...
슈퍼맨까지.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我喜欢吃甜的。  (6) 2011.03.03
세차  (2) 2011.02.25
술자리를 별로 안 찾는 이유  (2) 2011.02.23
귀국  (0) 2011.02.23
뻘 짓  (0) 2011.02.21
시뮬라크르, 시뮬라시옹  (2) 2011.02.19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1.04.02 12:07
    알코올의 힘...
    양날의 검과 같은 느낌인데..
    왜인지.. 자꾸 후회하게끔 만드는 일에만 그 힘을 빌리게 되는 게 사람 심뽀인가보다..

    자주는 아니지만..
    앞으로도 자주가 되면 아니되겠지만...
    알코올에 촉촉히 젖은 나의 입이 제 처지를 모른 채 희희낙락 방정짓을 하(였더라도)게 되더라도..
    정말이지.. 혹여라도 너의 마음에.. 희미한 초크로 재단선이라도 살며시 긋는 일이 있(었)더라도...
    부디.. 부디..
    짧게 욕하고 끝내주렴 ㅋㅋㅋ
    • 프로필 사진
      2011.04.02 16:21 신고
      --; 너랑은 술을 진탕 마신 적도 없는디... ㅎ
      내가 그 정도로 상처받진 않는다. 후후후.
      모진 술자리를 얼마나 겪었는디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