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럽

(3)
대영박물관. 영국. 2006. 이게 벌써 6년전이라니.나의 게으름에 감탄하는 중이다. 영국 출장갈 기회를 아깝게...라기보다는 이사 때문에 불가피하게 흘려보내고,생각난김에 차곡차곡 유럽 여행기를 완성해 나갈까 한다. 오늘은 영국에서 두번재날(무려 2006. 8. 13) 일정이다. 대영박물관 가는 길도 우여곡절이 많았다.우리는 일전에 밝혔다시피 당시 영국에서 거주 중이었던 모 님의 도움을 받았었는데, 아 이 님께서 길눈이 밝지 않으셨다. 우리가 오기 전 2차례 정도 대영박물관을 가려고 했으나 실패했다는 말을 남겨 우리를 긴장타게 만들었었다.(첫째날 호텔도 바로가지 못하고 헤맸던 일이 있어 더 우리의 불안감을 증폭시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도를 보고 손쉽게 찾아냈던... 바로 그 대영 박물관...(대체 왜 못찾았느냐... ㅠㅠ) 일단은..
영국 - 런던 #4. (2006. 8. 12) 언제나 느닷없이 시작하고, 3년이나 흐른 -ㅅ- 유럽 여행기다. 도대체 이건 내 블로그 문을 닫을 때까지 마무리지어지긴 할지... 아마도 팔만대장경처럼 내 평생을 바쳐야할 역작이 되지 않을까... 그보다 완성은 할 수 있을까... 한국으로 돌아는 올까... 이제 뭐 쓰기도 귀찮으니까 그냥 사진 쭉쭉 올리면서 이야기해보자. 사실 이제 어딘지도 모르겠고... 뭐했는지도 모르겠고... 첫 날은 이로서 마무리다. 2008/07/16 - [::: 아퀴의 여행 :::/::: 2006. 유럽 :::] - 영국 - 런던 #3. (2006. 8. 12) 2008/03/30 - [::: 아퀴의 여행 :::/::: 2006. 유럽 :::] - 영국 - 런던 #2. (2006. 8. 12) 2008/03/29 - [::: 아..
Plane 요즘은 짜증나게 자꾸 날 자극하는 일들이 많다. 원래 감정적인 사람이긴 하지만 대부분 기쁜 마음이거나 그냥 편안한 마음으로 살았었는데, 자꾸 우울하게 만들고 짜증나고 자극적인 일들이 많다. 겨우겨우 꾹꾹 참고는 있는데, 뭐 네거티브 하군. 걸고 싫지 않은 말도 걸어보고, 약이 바짝 올라있는 나를 어떻게든 진정시켜 보려는 날 알까? 에라... 이런 것도 하고 싶지 않은데... 이러다가 사리라도 생길 것 같다. 난 착해빠진 건가, 착해빠졌다고 착각하는 건가, 미련한 건가... 근데 무거운 블로그 만들면 댓글이 안달리니까, 댓글 양성 프로젝트 일환으로 가벼운 블로그 하나 쓰고 자자. ... 모 있지? ... 신중하고 진중한 내 성격을 보여주는 사진이나 올릴까? 2006년 8월 12일 저녁 사진이다. 저 먼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