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빵꾸똥꾸

(5)
제발 내 의지대로 일을 좀 했으면 좋겠다. 무식하게 달리기만 하고... 내가 일이 있는 걸 알면 안 할 사람도 아닌데... 쩝... 여튼 기분이 상당히 안 좋음. 에잇~ 빵꾸똥꾸~ 아~~ 심심하다. 데굴데굴~
세상엔 두 종류의 사람이 있다 "빵꾸똥꾸"들과 "빵꾸똥꾸"가 아닌 사람들 나도 그런가?
하루를 마물하고 한 해를 돌아보고 무척이나 빡시게 흘러가던 주말을 마무리하고, 집에 와서 좀 있다가 쓰러져서 잤다. PC를 끄려고 잠깐 일어났다가 다시 잔다. 2시간 조금 넘게 자고 일어나면서, 뭔가 기분이 구린데... 오늘 회사에서 달력을 하나씩 넘겨보며 참 다사다난했던 한 해가 지나간다는 생각을 해서 그런 듯 싶다. 좋은 일은 몇 개 없고, 나쁜 일은 많다. 무슨 마가 끼었는지, 날 괴롭히는 사람들이 많아서 하나 하나 쳐내거나 버림받거나 버리거나 보지 않는 일이 많았고, 친했던 사람들과는 멀어지고, 그토록 자주 가던 곳은 자주 가지 않게 되었다. 막판에 와서는 빵꾸똥꾸 같게도 오해도 많이 받았고(지금도 어딘가에서 받고 있는지도), 조금씩 쌓여 있다가 지금은 좀 넘친 상태다. 날 좀 우습게 만든 사람들이 짜증나는 건 사실이라, 화가 좀..
빵꾸똥꾸 같은 날 - 2 이번엔 다른 쪽에서 뻥 터졌다. 사실 요즘 불편하게 된 관계가 여럿 있었는데, (빵꾸똥꾸 같은 날 - 1 까지 합쳐져서 그 수는 좀 많이 늘어났다) 그 중 한 명과 트러블이 생겼다. 여태까지 내 성격으로는 그냥 안 보고 말 사이를 그 동안 그냥 저냥 현상유지 정도를 할 수 있을 정도로 거리를 조절하고 있었다. 둥글둥글한 성격이 왜 이런 건 극단적인지 모르겠지만 여튼 온 신경을 다 쏟아부을 일을 일부러 멀리하고 신경을 좀 끊고 있었다. 그쪽은 섭섭할 수도 있겠지만, 나의 인간관계란 대부분 둥글둥글 털실처럼 푹신하지만, 어쩌다 고슴도치 같은 경우가 있어서 가시가 가라 앉기 전에 다가오면 가시에 찔려 서로 상처만 줄 때가 있다. 그래서 팽팽한 연줄처럼 아슬아슬하게 줄타기를 하고 있었는데, 오늘 뻥 터졌다. 그..
빵꾸똥꾸 같은 날 정말 빵꾸똥꾸 같은 날이었다. 할 말은 많지만... 이만 해야겠지. 아 정말...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힌다. 흑흑... 누가 위로 좀 해줬으면 좋겠다. 젠장. 기분 나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