뭔가 반환점을 찍었다.

이게 한 목요일쯤? 부터 찍은 것 같은데,
이렇게 이렇게 쭉쭉 순항을 하면 좋겠다.

삶의 흐름이라고 해야하나...
그런 걸 좀 타기도 하고, 타고 있는 걸 느끼고도 있는데,
쭉 아래로 떨어지다가 바닥찍고 상승 중인게 느껴진다.

슬프긴 한데... 
그냥 지금까지와는 다른...
그냥 상황이 변해가는 것에 대한 슬픔이니까...
"자연스럽게 잊혀진다는 것은, 억지로 잊으려 애써서 잊는 것보다 슬픈 일이다..."

한편으론 마음이 따뜻해지네.

Facebook 에 누가 초속 5cm 관련 글을 작성해서,
오늘 잠깐 내가 썼던 옛 글들을 살펴봤다.

이것도 참 느껴지는게 많은 영화가 아닌가 한다.


뱀다리))
근데 언제 아이유가 "나는 그사람이 아프다"를 불렀지? -ㅅ-;
우연히 구해서 듣고 있는데... 헐... 좀 짱...

뱀다리2))
아... 진짜 살 빠졌다. ㅡㅜ
남들이 자꾸 빠졌다 그럴 때도 그냥 보기에 그래서 그런 줄 알았더니...
오늘 찜질방 대탐험 갔다가 깜놀...
문제는 빠질 이유가 없다는게...
맘 고생해서 빠지는 건가 -ㅅ-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춥다  (0) 2010.12.16
좋은 날  (2) 2010.12.15
터닝 포인트  (2) 2010.12.13
안드로이드-진저브레드  (0) 2010.12.07
카카오 톡  (6) 2010.12.05
과거와 현재와 미래  (2) 2010.12.05
  1. 제인 2010.12.14 11:32

    좋은소식이네요ㅎㅎ~내가볼땐 오빠 먹는양이 작던데?

    • Favicon of https://aquie.net BlogIcon 아퀴 2010.12.14 12:16 신고

      웅... 그렇게 막 많이 먹진 않아...
      --; 근데 그건 근 몇 년 동안 그런데...
      모르겄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