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바빴던 하루

::: 생각 :::

by 아퀴 2009.12.06 07:11

본문

오전 10시에 가스 검침을 받고,
차 수리를 하러 가려다가 눈이 오는 걸 보고 포기.

오후에 강남에서 약속이 있어,
오후 3시 강남역 도착.
약속을 여차저차 진행 후
8시 30분 쯤 귀가.

띵까띵까 놀다가
새벽에 갑자기 필 받아서 송파로 출동.
이동기와 맥도날드 가서 1시간 반 가량 인생을 논하는(...아닌가?) 수다.

다시 귀가.
조금만 더 자고 다시 출근.

-ㅅ-; 바빴던 하루는 마무리하고,
다시 바쁠 하루가 다가온다.

차가 있어서 좋긴 좋다.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상엔 두 종류의 사람이 있다  (2) 2009.12.09
하루를 마물하고 한 해를 돌아보고  (2) 2009.12.07
바빴던 하루  (2) 2009.12.06
노라조  (2) 2009.12.05
빵꾸똥꾸 같은 날 - 2  (2) 2009.12.03
담배 피는 남자  (2) 2009.12.03

태그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