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여행

(3)
우리나라가 싫어지려 그런다 예전에 해외여행에 대한 글을 적은 적이 있다. 2007/12/04 - [::: 아퀴와 사회 :::] - 우리나라 - 계몽주의? - 요즘 나라 경제가 힘들단다. 환율로 수출액을 올려보려다 원자재 폭탄에 고유가까지 겹쳐 국민들도 힘들고 나라도 성적표가 좋지 않을 건 분명하다. 뭐... 좋다. 기름값이 오르니까 냉방온도 규제하고, 유흥업소 심야 영업 제한하고 뭐 괜찮다. 그러자. 유가 오른 것 만큼 전기료를 팍팍 올리지는 않으니까 그 정도는 주장할 수 있을만 하다. 유흥업소(PC방도 유흥업소란다... 흐...) 심야 영업 제한을 하면 내수가 더 얼어 붙을 건 불을 보듯 뻔하지만, 그래... 전기료를 마음대로 올리지 않았으니까 봐주자. 그렇지만 요즘 우리나라 정부가 하는 꼴을 보면 어떻게든 그저 적자폭만 줄여보..
우리나라 - 계몽주의? - 가끔보면 한심한 생각을 가진 사람이 많이 있다. 복지를 외치면서 자유주의를 무시하는 사람. 국가 경제를 걱정하면서 국수주의에 빠져 있는 사람. 가치 판단의 잣대가 상황에 따라 다른 사람. 까려면 수도 없이 깔 수 있고, 잘못된 점이 있다고 하루 종일 설교할 수도 있지만, 문제는 누가 지적해봤자 듣지도 않을 뿐더러 자신의 사상만이 최고인양 버리지 않을 거라는 데에 있다. 예를 조금씩만 들어보자. 오늘 뉴스 중에 해외에서 '펑펑'…해외 소비액 사상 최대 라는 뉴스가 있었다. 해외에서 돈을 쓴 액수가 최고에 달했다는 내용인데, 행간을 읽기가 어렵지 않다. 나라 경제도 좋지 않은데 해외에서 놀면서 쓰는 돈이 수출로 열심히 번 돈 만큼 된다는 것이다. 애국심은 좋다.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은 아무리 커도 상관없다...
이어폰 단선 외 주말에 잠깐 짬내서 일본 다녀왔다. 또 오사카를 가서 완전 복습하고 왔지만... 사진은 많이 안찍어왔다. 사진은 전에 찍었다고 해서 많이 안 찍었는데 생각해보니... 하드가 폭발해서 아무 것도 없네... 그동안 잘 버텨주던 아이오디어 번들 이어폰님께서 사망하셨다. 번들이라 고치기도 귀찮고... 그냥 고이접어 나빌레라... 전에 샀던 mx400이 어디로 가버렸는지 보이지를 않아서... 이어폰을 하나 질렀다. a8이를 기내 면세점에서 13만원에 팔던데... 면세품이 없어서 판매가 종료됐데네... 그래서 cm7ti를 질러놨다. 내일 쯤 오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