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urning point #1 in 2010 어쩌다보니 2010년도 첫 터닝 포인트 날이다. 마음이 뿅~하고 변해버렸다. 회사에 관련된 기분은 구리구리해졌고, 내 차에 빵꾸가 났다는 걸 알았으며, 빵꾸 떼우는 걸 쳐다보고 있다가 기분이 좀 착 가라앉아 버렸고, 뭔가 조급한 마음이 슉~하고 사라졌다는 걸 느꼈다. 12시 넘어서 퇴근해 놓곤, 싸이 BGM 바꾸고 된장질 중인데, 내일 또 학원은 어떡하나 걱정이다. 서른 살은 뭔가 인정할 것도 하나씩 늘어나고... 그래서 남이 가진 것을 부러워하고 갖고 싶어하기 보다는, 갖지 못함을 받아들이고 포기하게 된다. 마음은 편해지는 것이 아니라, 돌처럼 별 감흥이 없게 된다. 활활 타오름이 없어지고 밋밋해진 마음은 제대로 마음 먹은 걸까... 그저 식어버린 것일 뿐일까... 이것 저것 생각하기도 귀찮아 하는 걸.. 더보기
Turning Point 전환점이라고들 하지. 방향이 한 번 훅 바뀌는 거야. 누군가에게는 취업이 될 수도 있고, 누군가에게는 결혼이 될 수도 있고, 누군가에게는 또 다른 무엇이 될 수도 있겠지만... 올해 나는 한 2번 정도 인생이 휙휙 바뀐 것 같아. 회사님이 날 힘들게 하셔서 한 번. 또 누군가가 미칠 듯이 날 괴롭게 만들어서 한 번. 그래서 이것도 삼 세번이라고, 올해 반기가 가기 전에 한 번 더 전환점을 스스로 만들었단다. 요 전환점 이전과 이후는 헤아릴 수 없는 많은 장벽들이 있어, 서로 돌아갈 수가 없어. 그리고 올해가 가기 전에, 3번 정도 더 전환점을 만들 수 있다면 만들어 볼 생각이야. 근데 잘 될지는 모르겠다. 여튼 우리, 월말에 만나자. 엄청 오랫동안 널 기다려 왔단다. 이별은 또 다른 만남으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