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여행

(4)
반문맹의 여행. 2011. 겨울. 2011/12/24 - [::: 아퀴의 여행 :::/::: 2011. 일본 :::] - 북해도 여행. 일본. 2011. - 삿포로 지난 글에 이어서... 허벅지가 터질 듯한 고통을 안고 시작된 일본 여행. 첫 날은 삿포로 관광이었다. 기내식을 먹기는 했지만, 여전히 배가 고파 일본하면 라멘... 라멘을 먹기로 했다. '삿포로역'에서 '빅카메라'가 있는 '에스타(ESTA)' 건물로 들어가면 6층이었나... '라면 공화국'이 있다. 8개 라멘집이 모여있는 곳인데, 오사카의 도톤보리와 비슷한 느낌이다. 일본애들은 이런 것 좋아하는 듯... 크게 보기 그릇 모양이 북해도 모양이라 들어간 라멘집. 둘 다 삿포로 미소 라멘을 먹어보기로 했는데 그래도 히라가나, 카타카나를 드문드문 읽을 줄 아는 반문맹인 나는 뭔가 ..
여름의 오사카 아쉬운대로 올겨울에 수도없이 찍어왔던 오사카 사진이 다 날아갔으므로(배에서도 많이 찍었는데) 그냥 여름에 갔던 걸로 여행기를 쓰겠다. 이번에는 전에 말했다 싶이 그냥 좀 귀찮아서... 사진을 많이 안 찍었다. 지금와서 좀 후회가 되는데... 이미 지나간 일 어쩔 것이여... 그냥 간다. 주말 도깨비 여행이라 새벽 4시 30분 비행기로 간사이 공항에 떨어지니까 6시였다. 올 겨울 벌써 간사이 지방을 꺠끗하게 한번 지나고 간 뒤라 지하철을 비롯한 모든 교통편을 마스타해서 큰 어려움 없이 다닐 수 있었다. 일단 처음 도착한 날의 계획은 미친 듯이 졸릴 거였으므로 기차를 타고 교토로 가는 거였다. 오사카 전철 노선도는 옥현이가 잘 정리해서 올려놨으므로(뉘앙스가 같이 갔다온 것 같지만 전혀... 봄과 여름) 거기..
이어폰 단선 외 주말에 잠깐 짬내서 일본 다녀왔다. 또 오사카를 가서 완전 복습하고 왔지만... 사진은 많이 안찍어왔다. 사진은 전에 찍었다고 해서 많이 안 찍었는데 생각해보니... 하드가 폭발해서 아무 것도 없네... 그동안 잘 버텨주던 아이오디어 번들 이어폰님께서 사망하셨다. 번들이라 고치기도 귀찮고... 그냥 고이접어 나빌레라... 전에 샀던 mx400이 어디로 가버렸는지 보이지를 않아서... 이어폰을 하나 질렀다. a8이를 기내 면세점에서 13만원에 팔던데... 면세품이 없어서 판매가 종료됐데네... 그래서 cm7ti를 질러놨다. 내일 쯤 오겠지?
일본 다녀왔습니다 분류를 아퀴의 유럽에서 아퀴의 여행으로 바꾸고... 일본 다녀왔습니다. 이번에는 얼마 안되니 여행기를 재빨리 올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ㅅ-; 재빨리 올려보도록 하지요... 그나저나 유럽 사진은 어디로 갔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