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짱구를 굴려봐도
강구까지 대게를 쉽사리 먹으러 가자는 파티를 모으기는 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 힘들어서 그냥 집에 갔다가 부모님 모시고 갔다 와버렸다.

그러나...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하필 울진 대게 축제날(영덕-강구-은 다음 주 부터라는군).
차가 미친 듯이 밀려서 기절할 뻔 했다.

우여곡절 끝에 도착한 단골 집.
FUJIFILM | FinePix S5Pro | 1/350sec | F/2.8 | 35.0mm | ISO-800

▲ 강구항 근처에 지하에 있는 곳이다.

FUJIFILM | FinePix S5Pro | 1/225sec | F/2.2 | 35.0mm | ISO-800

▲ 위풍당당한 영덕대게... 님은 너무 비싸요 -ㅅ-;

FUJIFILM | FinePix S5Pro | 1/100sec | F/2.5 | 35.0mm | ISO-800

▲ "푸쳐 핸접" 영덕대게님은 오른손에 팔찌를 차고 있다.

이날 영덕 대게는 너무 비싸므로,
가격은 훨씬 싸고 맛은 비슷한(사실 갈 때마다 영덕 대게가 너무 비싸서 먹어보질 못해서 비슷한지는...),
러시아 산 대게들로 먹기로 했다.

FUJIFILM | FinePix S5Pro | 1/180sec | F/2.8 | 35.0mm | ISO-800

▲ 저를 드시려구요?


...그러나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대게 물량이 별로 없고, 축제와 겹쳐...
가격이 평소의 무려 2배 가량...
(게 4마리에 10~15만원 가량 줬다. 자세한 가격은 개인적으로 문의하길...)

다음 주 축제까지는 여전히 비쌀 지 모른다고...
그것 지나고 3월까지 오면 좀 싸질지도 모르겠다는군.
여름에는 대게를 먹는 것이 아니니(먹어도 된다. 맛이 없다),
3월~ 늦어도 4월까지 -ㅅ-; 다시 한 번 파티를 좀 모아보고...

따라서 이 포스팅은...
그 들을 현혹하기 위한 포스팅이다.
FUJIFILM | FinePix S5Pro | 1/50sec | F/2.8 | 35.0mm | ISO-800

▲ 아아악~! 살려줘요~

게는 엎드려 놓으면 걸어서 도망가기 때문에,
뒤집에서 무게를 단다.
뒤집으면 꼼짝 못 함.

그리고 기절 시킨 다음... 푸우욱~ 찐다.
FUJIFILM | FinePix S5Pro | 1/500sec | F/2.5 | 35.0mm | ISO-800
FUJIFILM | FinePix S5Pro | 1/570sec | F/2.5 | 35.0mm | ISO-800

▲ 밑반찬들. 저 소라도 많이 안 먹는다. 게를 먹기에도 배가 부르니까...


FUJIFILM | FinePix S5Pro | 1/570sec | F/2.5 | 35.0mm | ISO-800

▲ 위풍당당한 게님들. 총 4마리 먹었다.

FUJIFILM | FinePix S5Pro | 1/900sec | F/2.5 | 35.0mm | ISO-800

▲ 먹기 좋게 다리를 잘라 주신다.

FUJIFILM | FinePix S5Pro | 1/1250sec | F/2.5 | 35.0mm | ISO-800

▲ 다리와 집게발. 아... 지금 봐도 맛있겠구만...

FUJIFILM | FinePix S5Pro | 1/800sec | F/2.5 | 35.0mm | ISO-800
FUJIFILM | FinePix S5Pro | 1/750sec | F/2.5 | 35.0mm | ISO-800
FUJIFILM | FinePix S5Pro | 1/1000sec | F/2.5 | 35.0mm | ISO-800

▲ 게맛살이 아닌 정말 게살이다.

FUJIFILM | FinePix S5Pro | 1/900sec | F/2.5 | 35.0mm | ISO-800
FUJIFILM | FinePix S5Pro | 1/800sec | F/2.5 | 35.0mm | ISO-800

▲ 집게발은 이렇게 생겼다. 쏙 먹으면 된다.

대게는 따로 간을 안하고 그냥 찌는데,
짜지도 않고 짭쪼롬하니 맛있다.

FUJIFILM | FinePix S5Pro | 1/900sec | F/2.5 | 35.0mm | ISO-800

▲ 다 분해한 모습. 아까 먹던 다리와 나머지 다리부분, 머리, 몸통 등이 있다.


이번엔 비싸서 좀 알뜰하게 먹었는데...
평소에는 먹기 귀찮은 나머지 다리 부분 같은 경우는 그냥 쑥 뽑아보고 살이 안나오면 버려버린다. 저런 작은 것에 신경을 쓸 시간 없다.
-ㅅ-;

게를 다 먹고 나면,
매운탕과 함께 머리 부분에 밥을 섞어서 가져온다.
여기까지가 대게 정식(나도 이번에 이름은 처음 알았음. 그냥 -ㅅ-; 게 몇 마리 주문해서 시켜먹기 때문에--;).

FUJIFILM | FinePix S5Pro | 1/800sec | F/2.5 | 35.0mm | ISO-800

▲ 보기엔 저래도 굉장히 맛있음.


아... 지금 생각해도 배가 부르다.

자...
이제 다시 한 번 물어보건데...

대게 먹으러 갈 사람?

'::: 여행 ::: > ::: 국내 여행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퀴관광 - 가정의 달 특집  (2) 2010.05.18
2010. 상춘  (0) 2010.05.02
아퀴관광 - 2010. 강구. 대게 먹기  (4) 2010.03.01
하이원 프로젝트  (12) 2010.01.29
상동객 모집  (2) 2010.01.27
곤지암리조트, 2010  (0) 2010.01.23
  1. Favicon of http://www.4four.us BlogIcon 승은 2010.03.02 14:03

    역시 거리가 장벽인가...

  2. Favicon of http://www.thinksilent.com BlogIcon 마나풀 2010.03.02 15:01

    혼자 잘 먹고 다니잖아!! ㅋㅋ

    • Favicon of https://aquie.net BlogIcon 아퀴 2010.03.02 20:51 신고

      ㅎㅎㅎ 그래도 여러명이 같이 놀러가는 것만 못해요.
      대게 진짜 맛있는데... 츄릅...

지난 가을 폭발적인 호응을 받았던 단풍놀이 프로젝트에 이어 올 겨울은 대게 먹으러 가기 프로젝트를 해볼까 한다.

대게는 11월부터 5월말까지(무려 1년의 반이...)가 제철이라고 한다.

우리나라 대게는 영덕, 울진 등이 유명한데,
개인적으로는 강구에 아는 가게(나보다는 부모님이 아신다고 표현해야 더 맞을 듯)가 있어 일단 타겟은 그쪽으로 잡고 알아봐야겠다.

꼭 우리나라 대게만 맛있지는 않다.
때에 따라서 주인 아주머니가 이번 주는 러시아산이 값이 싸고 살이 좋다고 할 때가 있는데,
추천 해주는 걸로 먹으면 된다.

서울이나 수원에서와는 상상도 못할 가격으로 너무 많아서 살 발라내기도 귀찮아 버려버리는 만행을 저지르면서 먹고는 하는데, 또 한 번 가야겠다.

사실 이건 단풍놀이처럼 특정 주말을 맞추어야 될 필요는 없어서...
2월이 피크이긴 하다.

문제는 역시 멤번데...
호시탐탐 기회를 노리는 라틴도 있고, 놔람님도 있고...
사람이 많으니 경매를 붙여볼까 싶기도 하다(아무도 안 갈레나...).

그나저나 여기는 이제 여자친구 데리고 가고 싶은데... 흠...
그때까지는 생길레나?
  1. Favicon of https://jeesun.tistory.com BlogIcon abraxas 2010.02.19 17:11 신고

    저두 프로젝트 계획중인데....강구에 아는 가게라....살짝 일러주실수 있으신지요~

    • Favicon of https://aquie.net BlogIcon 아퀴 2010.03.03 17:00 신고

      안녕하세요?
      --; 2월 19일에 적은 방명록을 이제야 봤네요...
      (뭐했지...)

      대게는 영덕 강구항을 근처에서 드시면 되구요.
      풍물지하시장이었나 거기 내려가시면 21.미리횟집 이라고 거기서 드시면 됩니다.

      굳이 국산 아니고 러시아산이더라도 맛있으니 참고하세요. 너무 늦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60 | 1/500sec | F/5.6 | 5.8mm
새해를 맞이해서 회사에 하루 휴가를 쓰고 본가를 다녀왔다.

금요일 밤에 다이나믹하게 기차를 놓쳐버리고 바로 뒷 기차로 새마을과 무궁화를 갈아타는 노력을 기울인 끝에 본가에 도착할 수 있었다.

11월 초에 다녀오고 지금 다녀왔으니 근 2달만에 다녀온 셈이다.

토요일, 일요일 모두 근교로 놀러 다녀왔는데 토요일은 강구로 이번엔 게가 아닌 회를 먹으러 왔다.

그 동안 새로운 횟집을 개척하신 부모님을 따라 신나게 달려서 포항을 거쳐 영덕으로 가다가 바닷가에 있는 횟집을 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60 | 1/1000sec | F/2.8 | 5.8mm

▲ 어부 민박집

성수기 때는 민박도 한다고 한다.
요즘 같은 비수기에는 그냥 이 횟집 들어가는 입구에 있는 호텔에서 자라고 보낸다고 한다.

게도 주문하면 구해서 준다고 한다. 요즘은 게값이 비싸고, 2월 중순 쯤 되면 살도 오른 맛난 게를 싼 값에 만날 수 있다는군.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60 | 1/500sec | F/5.6 | 5.8mm

▲ 한가로운 어촌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60 | 1/640sec | F/4.9 | 17.4mm

▲ 횟집앞에 바다가 펼쳐져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60 | 1/30sec | F/2.8 | 5.8mm

▲ 나는 고추냉이를 잘 못먹어서 조금만 풀어서 먹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60 | 1/25sec | F/2.8 | 5.8mm

▲ 모듬 회 - 50,000 원

모듬회 대(大)자가 50,000 원인데 싱싱하다. 맛은 내가 회 맛을 잘 모르니... 패스.
예전에는 회를 잘 못 먹었는데 군대를 갔다 온 이후로는 그냥 우걱우걱 씹어 먹는다.

저 회를 다 먹고나면 밥과 찌게를 끓여주는데 소주 3,000 원에 밥 값 4,000 원에 57,000 원으로 4명이서 배부르게 먹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60 | 1/400sec | F/4.9 | 17.4mm

▲ 밥을 다 먹고 바닷 갈매기 구경 중

여담인데 바닷 갈매기는 정말 웬만해서는 날지 않는 것 같다.
아... 바다의 닭둘기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60 | 1/250sec | F/3.5 | 10.1mm

▲ 저 강에 빙어가 많이 산다는데 불행하게도 강이 얼어붙어서 찾아보지는 못했다

배부르게 먹고 신나게 운전해서 다시 집으로 돌아왔다.

차가 있고, 대구 쯤 살고 있으면 놀러 갈 곳을 꽤 많이 알고 있는데...
당췌 수도권은 모르겠다.
뭐... 차도 없고... 끙...

'::: 여행 ::: > ::: 국내 여행 :::' 카테고리의 다른 글

5. 19 ~ 5. 21. 동원 다녀 왔음  (4) 2008.05.22
08.5.9 ~ 12. 본가  (4) 2008.05.12
강구, 2008.01.04.  (4) 2008.01.07
겨울의 휘닉스 파크  (4) 2007.12.02
07.11.03 여행 - 대구, 경주  (0) 2007.11.12
2007. 하계 휴가 - #1  (4) 2007.08.27
  1. Favicon of http://lseuny.pe.kr/blog BlogIcon 승은 2008.01.09 08:44

    으아.. 회 맛있겠다..

    • Favicon of http://aquie.net BlogIcon 아퀴 2008.01.09 23:48

      후후... 말했지만 난 회 맛은 잘 몰라. ㅋㅋㅋ

  2. Favicon of http://lseuny.pe.kr/blog BlogIcon 승은 2008.01.09 08:49

    근데 와사비의 우리말이 고추냉이였구나. 또 새로운 거 하나 배웠네. (하긴.. 애초에 상식 따위는 내게 없었으므로.. ㅠ,ㅠ)

    • Favicon of http://aquie.net BlogIcon 아퀴 2008.01.09 23:48

      -ㅅ-; 맙소사... 니가 상식이 없다니...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