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법사

(3)
취업 시즌 루머들 요즘 한창 취업 시즌인 듯 하다. 원래 상반기보다는 하반기가 본게임이니 그런 면도 없지 않아 있겠지만... 인터넷을 돌아다니다 보면 가끔 좀 나랑 다른(?) 사람들을 보곤 한다. '카더라'통신의 생산자이면서 소비자라고나 할까? 어쨌건, 내가 다니는 회사는 삼성이니까 삼성 위주로 편견 아닌 편견, 루머들을 좀 잡아보자. 이미 난 신입사원 공채로 입사한 사람이니까 좀 더 신빙성 있지 않을까? (게다가, 2년 밖에 되지 않았다!) 아... L모 전자 사례는 모르겠다. 이미 우호도가 일전의 사건들로 '매우 적대적'일 것이기 때문에... (그래도 집에 냉장고는 L모 전자. 나는 당신을 미워하지는 않아요~) 대부분 루머들은 떨어진 사람들이 '아, 난 이래서 떨어졌을 거야'라고 단정하는 것에서부터 출발한다. 그 사람..
인터넷 님하... 정신을 차리세요... 지금 정신줄을 놓으시면... 제 흑마, 법사 모두 죽나이다...
와우쟁이 와우쟁이 컴백. 법사는 잠시 더 묻어두고(미안...), 흑마 하나 키우고 있음. 길드가 가입돼 버려서 몰래하지도 못하고 -ㅅ-;;; 그렇지만 사람들이 다 몰라보네... 후후후... 흑마를 키우니까 법사와는 완전 기분이 다른데... 타임이 없으니까 엄청 사냥 속도도 빠르고 좋긴 한데... 뭐랄까... 역시 양변이 없으니... 난 전투가 좀 더 헷갈린다. 법사는 역시 양변~~~ 내 비전 법사는... 에잇 몰라... 조금만 더 묻어두자... -ㅅ-;;; 티리온 서버에서 키울레다가... 같이 해야될 애들이 너무 부쩍부쩍 자라서... 그냥 내 마음의 고향 굴단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