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캄보디아 - 수원마을. 2011. 여름. 올 여름 다녀온 베트남 / 캄보디아 여행기를 아직 게으름에 못 쓰고 있는데, 찬찬히 하나씩 적어 나가볼까 한다. 캄보디아에서 가장 인상깊었던 곳은 물론 앙코르 와트를 비롯한 여러 사원들도 있었지만, 단연 '수원마을'이었다. 수원시에서 후원을 하여 마을회관과 학교를 지어줘서 수원마을이라고 이름까지 바꿨다고 한다. 도로 포장공사와 주택 개선 사업도 펼치고 있는 것 같다. 위치는 톤레삽 호수 근처에 있는데, 흔히 가는 관광지는 아니라서 패키지라면 그냥 건너뛰고 갈 수도 있다. 다만 우리 팀은 수원에서 온 사람들이 대부분이어서 관광객 아줌마들이 꼭 수원마을을 가야한다고 우겨 데리고 가줬다. Happy Suwon 슬로건을 보면 알 수 있듯이 수원마을은 김용서 전 시장의 행적이다. 그래서 요즘은 잘 지원되는지 안되.. 더보기
여행의 추억 이집트를 여행할 때만 해도 아 이렇게 더럽고 불편하고 짜증나는 나라 다시는 오지 않으리라는 생각이 머리 속에 꽉꽉 차 있었다. 다른 그 무엇보다도 삐끼들이 짜증이 났는데, 오붓이 여행지의 여유를 좀 즐기고 싶었음에도 끊임없이 호객행위를 하고 툭툭치고 평화를 사랑하는 나임에도 한판 붙을까하는 격한 감정까지 들었다. (하지만 그 나라 경찰은 날 안 도와줄 것 같아서... 걍 패스) 그리고 시간은 지나 올 가을쯤에 동남아를 갔더랬다. 여긴 생전 처음으로 패키지 여행으로 갔는데, 아... 이놈의 삐끼질이 여기서도 극성이었다. 그래도 이집트랑은 좀 다른게, 이집트놈들은 뭘 잘못 먹었는지는 몰라도 돈을 풀 관광객들에게 "야, 이거 해. 안해? 해."라는 뭐랄가 좀 시비조의 삐끼질이었다면, 동남아 사람들은 감정에 호.. 더보기
캄보디아. 2011. 09. 여름 휴가를 미뤄서 가족 여행으로 베트남과 캄보디아를 다녀왔다. 여행 반 쇼핑 반의 기상천외한 한국식 패키지 관광을 처음 겅험해 봤는데, 여행하는 동안 쇼핑일정이... 1일차 - 1곳 2일차 - 2곳 3일차 - 1곳 4일차 - 없음 5일차 - 말로 하기도 힘들다. 4곳 나라당 4곳이 정해진 수순인 듯. 여튼 이런 웃기고 괴상한 일정을 뒤로하고... 베트남보다 캄보디아가 참 좋았는데, 동영상만 일단 3개 올리고 오늘 글은 마무리... 캄보디아는 지금 우기라서 거의 수해현장을 방불케 했는데, 이 낙천적인 양반들은 물이 빠지든 말든 아무 상관이 없는 것 같았다. 비가 주룩주룩 내리고 있는 모습. 이런 곳을 여행했다. 배수시설이 없다고 해서 이렇다던데... 밤에 잠깐 시내 관광이나 나가볼까해서 나갔는데, 도로가.. 더보기
피곤한 여행 원래 여행을 할 때 혼자 가는 것도 좋아하고, 사람들이랑 같이 가도 거의 4명 이상은 안가는 소수여행을 좋아한다. 이번엔 부모님 모시고 여행오는 거라... 패키지로 끊어서 왔는데... 아... 정말 여행이 이토록 지겹고, 피곤하고, 재미가 없을 수도 있다는 것을 새삼스래 느낀다. 간단한 쇼핑을 하고 싶어도 끌고 가는 곳은 모두 한국인이 운영하는 쇼핑몰. 선물들을 간단하게 사고 싶은데, 도대체가 짬이 안 난다. 아침 6시부터 일어나서(사실 이게 제일 불만), 여기저기 끌려다니다가 밤 9시에 호텔에 도착했다. 관광이 한 5시간, 이동이 4시간, 쇼핑이 2시간 쯤 되는 것 같은데... 아... 정말 말도 못하게 졸리고 피곤하다. 어디 놀러가면 웬만하면 맹렬하고 저돌적으로 구석구석 여행지를 다 살피는데, 오늘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