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깜둥이

(3)
알고, 혹은 모르고 명절이나 혹은 친구들 모임이나 모임이 있을 때마다 모이면 회사 이야기가 자연스레 나온다. 보너스는 얼마냐, 돈 많이 번다면서 어쩌고 저쩌고... 또 어떤 사람들은 정말 열심히도 회사 욕을 해댄다. 그러다가 결국 나도 같은 도매급으로 넘어갈 때가 있다. 사실 이런 거 별 건 아니지만, 때때로 회사 뿐 아니라 다른 일로도 본의 아니게 상처를 주는 사람들 때문에 정말 가끔은 속상해서 울상이 지어질 때가 있다. 하지만, 난 그렇게 깊게 상처는 받지 않고, 또 할 수 없다고 생각해버리고는 하는데, 사람들이 사정을 잘 알면서 하는 말들도 아니고, 내가 상처받을 걸 알면서 하는 말들은 아니기 때문이다. 가끔은 정말 누군가가 내가 상처 받을 걸 알면서도 자신들의 마음을 풀고 싶거나, 나에 대한 불만을 표시하기 위해서 ..
새로운 멍멍이들 - 2 2009/08/26 - [::: 아퀴와 멍멍이 :::] - 새로운 멍멍이들 코커는 도저히 내 레벨로 감당히 안되니 그냥 내버려 두기로 했다. 코커의 지능 상태를 나타내는 증거사진들을 보자. 증거사진 - #1 증거사진 - #2 보통 우리집 변견들이 아무리 머리가 나빠도 묶인 줄은 푸는 머리가 있었는데, 심하게 낙천적인 이 녀석은 줄이 꼬여도 풀 생각을 안한다(안하는 건지 못하는 건지)... 그건 그렇고, 이 녀석보다 더 귀여운 '깜둥이'를 소개할까 한다. 역시 우리집 개들은 이름은 없다. 그래도 그래도 그래도! 이 녀석은 우리집 개들 중 최초로 목욕을 하신 견공 되시겠다. 원래 저 코커를 맡기신 분이 개 샴푸를 같이 주셨다는데, 저 코커 대신 이 녀석이 먼저 목욕재개를 했다. 하지만 내 손은 빈 손이었다...
올해의 강아지 올해 우리집에서 태어난 강아지들이 총 4마리다. 그 중 한 마리는 입양을 보내버렸고, 세 마리가 남아있었다. 그 중에 유난히 한 마리를 두 마리가 괴롭혀서 그 괴롭힘 당하는 한 마리를 꺼내놓았다. 전화위복이랄까? 암컷인데 굉장히 애교가 넘친다. 집 앞에 가만히 앉아 있다가 누군가 나가면 다리쪽을 감싸면서 놀아달라고 부비적 거린다. 그래서 항상 내 식대로 놀아준다. (개들이 좋아하는) 맨 발로도 놀아줬는데 사진은 안 찍었네. 저렇게 손가락 넣고 장난쳐도 안 아프다. 이빨이 한창 간지럽게 날 때라서 뭐든 물어뜯는다. 살살 문다. 내가 훨씬 손가락으로 괴롭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