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차범근

::: 생각 :::

by 아퀴 2006.06.29 23:21

본문

예전에 본 글이지만, 차범근이 이루어 놓아던 것을 박찬호와 비교했던 글... 아마도 딴지일보인 듯...

"느낌이 잘 안오신다..?

박찬호가 데뷔 첫해부터 풀타임 메이저리거로 뛰어 데뷔하자마자 메이저리그를 통털어 투수부문 7위의 성적을 거두고, 그 다음 해 동양인 최초의 사이영상을 수상하고, 얼마 후 동양인 최초의 메이저리그 MVP를 먹고, 다저스를 월드시리즈 결승에 두번이나 진출시키고 그때마다 마지막 7차전에서 완벽한 투구로 승리투수가 되는 장면을 상상해 보시라.

그리고는 그가 마운드에 등장하면 관중들이 전부 찬호를 연호하며 박수를 치고, 야구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어 유니폼이 영구전시되고 도대체 박찬호를 모르는 미국시민이란 없는 그런 상황... "

차범근이 한것이 바로 그런 것이다.

그가 어떤 인물인가.조선일보에서조차 대한민국 50년을 만든 50대 인물에 선정한 위인이다.

1998년 독일 축구역사가협회에서는 20세기최고의 아시아선수로 차범근씨를 선정했다.

1999년 축구잡지로는 최고의 명성을 자랑하는 월트사커지는 차범근씨를 잊을수 없는 100대 스타로 선정했다.

그가 차지했던 분데스리가 MVP 는 지금의 세리에 리그의 MVP나 다를바가 없다. 80년에는 세계축구 베스트 11에 선정되기도 했다.

그가 바로 우리 대한민국인 차범근인 것이다. 그가 바로 변변한 홈페이지 하나 없이 매장당해버린 대한민국이 낳고 대한민국이 버린 차범근인 것이다.

지금까지의 국내 축구역사상 가장 위대한 업적을 이루어내고 가장 위대한 선수인 차범근.

차범근 축구교실의 강태풍군은 한 인터넷까페에 차범근씨의 사진과 함께 이런글을 올려놓았다.

"저 뒤에 망치들고 계시는 저분 저분이 바로 우리 감독님 이시다.우리다칠까봐 망치들고 얼음 깨는 저분. 저분이 바로 세계속의 갈색 폭격기 우리 감독님이시다."

그리고 저기 작은 축구교실에서 아이들이 다칠까봐 묵묵히 얼음을 깨고 있는 허리숙인 저 사람이 바로 우리가 묻어버린 .. 그를 버린 한국축구를 그 누구보다도 사랑하는 차범근인 것이다.

나는 차붐선수를 존경한다 난 어릴떄부터 차붐을 보고자라났다. 나도 그선수처럼돼고싶다. - 오웬
여기가 차붐의 나라입니까 그는 나의 우상입니다. - 발락
차붐은 나의 인생에 있어서 가장큰 영웅이다. - 피구
난아직 어리다 그러나 차범근은 세계최고의 공격수이다. - 마테우스
난 차붐을 낳은 어머니에게 경의를 표한다. 그리고 그가 독일인이라면 어김없이 독일 대표팀으로 넣고싶다. - 베켄바우어
차붐은 진정으로 축구를 할줄안다. - 펠레
내가 그런공격수랑 붙지 않은게 정말 다행이다. - 파울로 말디니
내 자신은 어느정도 성공한 공격수로 평가받지만 차붐정도는 아니다. - 클리스만

1. 독일에서 활약하는 동안 기록한 98골중에 페널티골은 단 한골도 없었다.
2. 독일에서 활약하는 동안 경고(엘로우)카드를 딱 한 장만 받았다.
3. 겔스도프에게 의도적인 태클을 당해 척추가 부러져 선수 생명의 위기에 몰렸으나 병상에 오래누워있다가 나온후에도 그 선수를 용서하고 미워하지 않는다는 발언을 해 전 독일을 감동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다.
4. 차붐이 활약했던 당시 독일축구계가 그를 귀화시키려고 무던히 애썼지만 그는 자신의 조국을 버릴 수 없다고 단호히 사양했다.
5. 차붐이 병상에서 일어났으나 후유증으로 슬럼프가 길어지자 한국의 언론에서는 그를 비난하기 시작했다. 이 소식을 들은 독일언론에선 정말 한심한 사람들이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6. 상대방이 반칙을 하면 당신은 무어라 말할거냐는 기자의 질문에 '이건 규칙위반이다. 그러면 안된다'라고 말한다고 하였다. 그럼 그 선수에 대해 보복을 할 경우도 있냐는 질문에 '나는 신앙인이며 그런 행동은 절대 용납될 수 없다'라고 답변하였다고 한다.
7. 차범근의 경기가 녹화방송되던 80년대 초의 월요일밤은 술마시는 사람들조차 귀가를 서둘렀다고 한다.
8. 86년 멕시코월드컵에서 한국대표로 차붐이 출전하자 상대팀에서는 그를 막으려고 기본이 2명, 많게는 3명이 달라붙었었다.

냄비 여론은 냄비 언론 때문일까 우리가 원래 그런걸까? 나는 모든 스포츠를 좋아하지만 월드컵기간이 되니 축구를 굉장히 좋아하는 것 같군...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권 만들기 한판  (4) 2006.07.04
여기는 본가  (4) 2006.07.02
차범근  (2) 2006.06.29
이번 월드컵에 가장 마음에 드는 응원가  (4) 2006.06.29
여권 만들기 실패  (2) 2006.06.29
성적의 양극화  (2) 2006.06.29

태그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6.06.30 15:38
    넌 차붐을 사랑하는구나...^^
    푸헤헷.

    차범근 아저씨가 훌륭한 선수이긴 하지...
    선수에서 지도자로 오면서 과도기를 좀 겪어대서 그렇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