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약속

(2)
속상한 주말 어제 오늘은 개인적으로 안 좋은 일이 많았습니다. 회사에 모두 출근했으며, 모두 퇴근했다 다시 잡혀 들어갔습니다. 그러다 차를 긁어 먹었고, 또, 약속을 못지킨 남자가 되어 버렸습니다. 그리고 속상한 마음에 사이다나 한 잔 하러 (음주 운전을 할 수는 없으니까요) 아는 형을 만나고 왔습니다. 어쩌다 오늘 속상한 이야기를 하다가 예전 여자친구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아마 후회하고 있을 거라는데, 그 이야기가 듣기 매끄럽지가 못합니다. 전 정말 그 사람이 행복하게 잘 살았으면 좋겠거든요. 누군가 해줬는지, 인터넷에서 지나가면서 봤는지 잘 모르겠지만, 기억속에 남아있던 말이 떠 올랐습니다. "헤어진 사람이 기뻐하거나 즐거워 하는 모습을 보면 눈에서 눈물이 나지만, 헤어진 사람이 슬퍼하거나 괴로워 하는 모습을 보..
바빴던 하루 오전 10시에 가스 검침을 받고, 차 수리를 하러 가려다가 눈이 오는 걸 보고 포기. 오후에 강남에서 약속이 있어, 오후 3시 강남역 도착. 약속을 여차저차 진행 후 8시 30분 쯤 귀가. 띵까띵까 놀다가 새벽에 갑자기 필 받아서 송파로 출동. 이동기와 맥도날드 가서 1시간 반 가량 인생을 논하는(...아닌가?) 수다. 다시 귀가. 조금만 더 자고 다시 출근. -ㅅ-; 바빴던 하루는 마무리하고, 다시 바쁠 하루가 다가온다. 차가 있어서 좋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