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행기

(2)
大亡의 제주도. 2010.가을. 어지러운 마음을 정리하기 위해 그냥 무턱대고 아무 계획없이 제주도로 떠났다. 그리고... 이번 제주도 여행은 정말 그야말로 대망하고 만다. 말 그대로 대망. 흑흑. 요즘 정말로 하나도 되는 일이 없다. 토요일. 김포발 제주행 오후 4시 반 비행기를 예매했다. 집에서 여유있게 나가서 공항행 버스를 탑승... 하려고 했으나, 공사관계로 버스 정류장에 늦게 도착... ㅠㅠ 다시 버스를 타려고 시간표를 봤는데 도저히 시간을 맞출 수 있을 것 같지 않았다. 여기서부터 일정은 사정없이 꼬이기 시작한다. 비행기는 놓칠 수가 없기에... -ㅅ- 3일동안의 주차비를 감수하고 그냥 차를 끌고 공항까지 가기로 한다. 그리고... 4시에 난 도로 한가운데서 -ㅅ- 비행기 표를 취소했다. 다행히도 토요일 오후에 제주도를 가는 ..
번외 편 2 - 날아가는 비행기 오늘도 번외편으로 말레이시아에서 영국으로 가는 비행과정을 올린다. 앞서 밝혔듯이 늦잠을 자서 정신없이 공항에 도착했다. 해외에 나가면 자연스럽게 한국에서 보던 익숙한 것을 찾게 되는데, 맥도날드와 KFC, 버거킹(...이런 것들은 아닌가?) 이외에 한국 기업도 자주 찾게 된다. 저건 KLIA에 떡하니 붙어있는 삼성 전광판. 전철은 저 코스로 뚫려있다. 다시 저 전철을 타고 비행기를 타고 출발했다. 우리가 출발하는 사이에 우리도 모르는 큰 사건이 있었다는데 아무 것도 모르고 그냥 룰루랄라 화물 수속을 하러 갔더니만 로션 같은 걸 다 집어 넣으라고 했다. 무슨 영문인지도 모른 체 시키는 데로 하고 이제 비행기를 타러 갔는데 왠 영국인 아가씨(아줌마에 가까웠다)가 게이트 앞에 서 있다가 나랑 내 동생만 붙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