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주의

(4)
민주주의 한국 ※ 개인의 정치적 견해입니다. 따라서 많은 사람들이 다르게 생각할 수 있습니다. 진보성향이 짙고 한-미 FTA는 반대한다는 것도 밝혀둡니다. 2008/03/24 - [::: 아퀴와 사회 :::] - 독재와 철인정치 일찍이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했습니다. 민주주의는 우매한 집단들이 모여서 통치하는 중우정치다. 그의 스승 플라톤은 이성적인 철인이 통치하는 철인정치야 말로 완벽한 정치체제라고 주장하기도 하죠. 엊그제 FTA 가 통과된 것으로 말들이 참 많습니다. 사태를 좀 짚어봤으면 해서 글을 써봅니다. 한나라당이 강행처리, 기습처리 했다고 말이 많습니다. 최루탄을 터뜨린 민주노동당 의원도 있었구요. 이것이 무슨 민주주의냐고 성토의 말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협의가 안돼서 아쉬울 뿐이지 '법대로' 한다면 잘못된 ..
맙소사 이게 다 노무현 때문이다. 내가 이 말을 민주주의의 상징으로 여기며 글을 쓸 줄이야... 그러고보면 저 말을 아무 거리낌 없이 할 때는 정말 좋은 시절이었던 듯... ※ 이 글은 주어와 목적어가 없으며,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정부가 정책을 수행함에 방해를 끼칠 의도는 없습니다. 젠장, 내가 왜 이렇게 쓸데없이 한 줄을 더 적고 있는걸까...
학생들이 거리로 나서는 것 광우병 문제를 떠나서 생각해 보자. 지금 거리로 자기 목소리를 내기 위해 나서는 학생들... 도대체 누가 무슨 권리로 뭐라고 그러는 걸까? 개인적으로 학생들에게 조언을 해 줄 수 있는 사람들은 딱 아래 분들 뿐이라고 생각한다. 1. 학생들의 부모님 2. 학생들의 선생님 저분들은 정말 학생들을 걱정해서 조언을 해준다고 생각할 수 있다. 진짜 공부를 열심히 하지 않으면 안되니까. 뭐... 그건 그렇고... 이제 하고 싶은 말. 부모님이고 선생님이고 누구고 간에 학생들을 걱정해주는 마음은 알겠지만 가장 염려되는 목소리는 저거다. "이런 문제는 어른들에게 맡기고 학생들은 공부에 집중했으면 좋겠다." 가만 생각해보자. 사회참여보다 더 큰 공부를 찾기는 쉽지 않다. 잘못된 근거로 집회에 나선다고 생각하면 바른 근거..
독재와 철인정치 그리스의 철학자 플라톤(Platon)은 원래 꿈이 정치를 하는 것이었다. 그런데, 그의 스승이자 친구인 소크라테스(Socrates)가 모함을 받고 극형을 당하는 모습을 보자 정치에 신물을 느끼고 정치보다는 철학의 길에 더 관심을 두게 된다. 흔히들 생각하는 "독재정치"와 가까운 의미의 "철인정치"는 플라톤은 유명한 저서 "국가"에서 찾아볼 수 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독재'를 나쁜 의미로 받아들이고 있는데, 아까 언급한 데로 플라톤은 멍청한(?) 지도층의 모함에 그의 스승이 사형을 당하는 것을 보고는 "아... 정치는 저렇게 멍청한 애들이 해서는 안되겠구나... 이런 쓰읍..." 이라고 생각하게 된다. 민주주의는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바를 이룰 수 있게는 해 주지만, 많은 사람들이 덜떨어진 생각을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