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란다에 꽃을 하나 키우고 있다.

이게 누렇고 긴 꽃이 달리는데, 향기가 꽤 진하게 난다.

(이름을 맨날 듣는데 까먹네...)


이게 퇴근을 하고 들어오면 향기가 은은하게 온 집안을 뒤덮는데, 냄새가 참 좋다.


1아니면 0인데 말이지...

아무 것도 모르면서~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활의 감옥  (0) 2012.04.12
환갑  (0) 2012.04.12
일상  (0) 2012.04.02
내가 라면으로 보여  (0) 2012.04.02
맥북 에어의 트랙패드  (2) 2012.03.15
감성이 이성을 먹어버리는 시간  (0) 2012.03.12
명절이나 혹은 친구들 모임이나 모임이 있을 때마다 모이면 회사 이야기가 자연스레 나온다.

보너스는 얼마냐, 돈 많이 번다면서 어쩌고 저쩌고...

또 어떤 사람들은 정말 열심히도 회사 욕을 해댄다.
그러다가 결국 나도 같은 도매급으로 넘어갈 때가 있다.

사실 이런 거 별 건 아니지만,
때때로 회사 뿐 아니라 다른 일로도 본의 아니게 상처를 주는 사람들 때문에
정말 가끔은 속상해서 울상이 지어질 때가 있다.

하지만, 난 그렇게 깊게 상처는 받지 않고,
또 할 수 없다고 생각해버리고는 하는데,
사람들이 사정을 잘 알면서 하는 말들도 아니고,
내가 상처받을 걸 알면서 하는 말들은 아니기 때문이다.

가끔은 정말 누군가가 내가 상처 받을 걸 알면서도
자신들의 마음을 풀고 싶거나,
나에 대한 불만을 표시하기 위해서 상처를 푹 줄 때가 있는데...
(이런게 잘못됐잖아! 라고 하는 것과는 좀 다르다)
이럴 때는 정말 정이 뚝 떨어져서 다시는 말을 섞지 않을 정도로 멀어져 버린다.

잘못된 걸 혼내는 거랑,
나를 비난하는 거랑은 완전히 마음이 느끼는게 다르니까.

몸과 정신이 엉망진창인데도 나에게 도움을 구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느라 진이 빠진다.
그래도 가끔 내 말을 듣는 사람들을 보면,
그 동안 죽어라 말을 안 듣는 사람들의 경우가 조금은 잊혀진다.

이 사람들은 내가 정상이든 비정상이든,
내가 얼마니 힘든지는 모르는 거니까,
내가 힘들다고 왜 상처를 주냐고 투정 부릴 필요가 없다.

몰랐으면 몰랐던 것 만으로도 난 용서가 되니까.
알고도 그런 건 몰랐던게 아니니까 용서는 안된다.
It's simple.


밝은 블로그))
깜둥이는 애교가 늘었다.
이제 슬리퍼 속으로 머리를 쳐박고 내가 신으려고 하면 발가락을 깨무는 신공을 펼친다.
말도 잘 알아듣고, 제법 똑똑해졌음.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재미로 보는 야구 팁  (4) 2009.10.06
사랑도 사람의 일이라 노력하면 될 줄 알았어요  (4) 2009.10.05
알고, 혹은 모르고  (4) 2009.10.03
중부내륙고속도로에서  (4) 2009.10.02
집에 가야되는데  (2) 2009.10.02
소개팅  (4) 2009.10.01
  1. Favicon of http://seunglee.us/wordpress BlogIcon 승은 2009.10.03 00:52

    "밝은 블로그))" -> 이거 재미있다. 매번 읽는 재미가 쏠쏠한 것이.. 아마 중독될 듯 ㅋㅋ

    • Favicon of http://aquie.net BlogIcon 아퀴 2009.10.04 00:08

      일종의 중화...랄까...
      밝은 포스팅에는 쓰지 않아. 후후...

  2. 승은2 2009.10.04 04:38

    나도 밝은 블로그가 좋아요. 왜냠.. 강아지 얘기여서? ㅎㅎㅎ카메라는 왜 두고 간거야!!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