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선

(2)
누가 국민을 욕하는가 그동안 정치 이야기를 쓰려고 근질근질하다가 드디어 선거가 끝나서 씁니다.투표율은 솔직히 제 예상치보다 좀 낮았지만(난 한 56%? -_-;), 결과는 제 예상과 비슷하게 나온 것 같네요.호불호를 떠나서 총선의 결과가 왜 이런지 분석을 좀 해봅시다. 1. 투표율이 낮은 이유 : 될 사람이 됨 - 총선이 인기가 없는 이유 중 제일 큰 이윤데, 총선은 웬만한 경합지역을 제외하고는 유력한 후보들이 항상 있습니다. 보통 이 사람들이 무난히 되죠. 그래서 자기가 투표를 하나 안하나 대세에 큰 영향이 없습니다. 2. 정권 심판론이 안 먹히는 이유 : 지역구 싸움 - 총선은 국회의원을 뽑는 행사이긴 하지만, 기본적으로 지역구 싸움입니다. 지역에 유리한 사람을 뽑으려고 하는게 유권자의 기본성향입니다. 여기서 당에 대한 ..
자신의 정치적 견해에 대해 ※ 먼저 나는 민주노동당의 지지자임을 밝힌다. 그렇다고 무턱대고 좋아하지는 않는다. 분명 민주노동당의 정책이나 사상 중에서도 나와 배치되는 면이 있음을 밝힌다. 덧붙여 아직 대선에서 찍을 후보도 정하지 못한 이른바 부동층인 것도 밝힌다. 이 글로 대선 후보 중 누군가를 지지할 생각도 상처줄 생각도 없음이다. 가끔 사람들이 자신이 원하는 바와 정치적으로 누구를(혹은 어떤 당을) 지지할지가 일치하지 않을 때가 있다. 그런 점들을 지적해보고자 한다. # 1. 며칠 전 어느 실업 상태인 청년이 나와서 이명박 후보를 지지하는 발언을 했다. 살려달라고 외치면서 경제를 살릴 한나라당 후보를 찍자고 외치는 모습이 전파를 타면서 인터넷에서 이런저런 이야기가 많이 있었다. 지금 이 글은 그런 가십적인 글을 쓰고자 하는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