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사회 :::

보수와 진보의 차이

오늘은 보수와 진보의 차이를 간단하게 살펴보기로 합시다.

흔히들 정치인들을 보수적과 진보적이라고 나누지만, 엄밀하게 현재 한국정치는 보수 정치인들만 주류를 이루고 있어요.

특히 새누리당은 보수고 민주당은 진보라는 의견이 많이 있는데 전 개인적으로 동의하지 않습니다.




여기 유서깊은 '극장'이 하나 있습니다.

극장이란게 다 그렇지만 무대는 정면에 하나 있고 자리가 계단식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이게 유서가 깊다보니, 자리가 그렇게 좋지 않아요. 앞사람 머리가 무대를 가리는 거죠.

자, 이 극장의 관객들은 항상 일정한데, 무대를 보는데 문제가 있고 모든 관객이 공평하지 않다는데는 동의를 합니다.


좋은 방법을 찾으려고 하는데, A가 말합니다.

"나한테 좋은 방법이 있다. 앞에 키 작은 사람이 앉고 뒤에 키 큰 사람이 앉자."


그래도 여러군데서 또 불만이 나옵니다.

항상 앞에 앉는 사람만 앞에 앉냐, 여전히 앞이 잘 안 보인다,


그러자 B가 말합니다.

"이건 공평한게 아닌 것 같다. 시력에 따라서 눈이 나쁜 사람부터 앞에 앉자."


C가 또 말합니다.

"가만 보니까 키와 시력이 가장 큰 이슈 같은데 두 개를 종합해 점수를 내서 나쁜 사람부터 앞에 앉히자."

D는 다르게 말합니다.

"어차피 모두가 다 잘 볼 수는 없다. 키도 크고 눈도 잘 보이는 사람들을 앞에 앉혀서 내용을 뒷 사람들에게 전해주도록 하자."

이런 가운데 X가 말합니다.

"야, 이거 극장이 문제잖아. 우리 극장을 뜯어 고쳐서 머리가 안 가려지게 하자."

Y가 또 말합니다.

"머리만 안 보인다고 될 일이 아니다. 자리도 바꾸고 개인 모니터를 하나씩 달자."




여기서 A, B, C, D 는 보수.

X, Y는 진보로 대체로 나눠볼 수 있습니다.


언뜻 보기엔 X, Y가 제일 좋죠.

그런데 이건 극단적인 예를 들어서 그렇지 현실에서 X, Y는 급진적이고, 실현불가능할 때가 더 많습니다.

모든 정책은 재원마련을 바탕에 두고 펼쳐져야 하는데 이상론에 가까울 경우가 많지요.

그래서 전 무조건적인 진보정책 주장도 좀 회의적으로 보는 입장입니다.
(물론 전 급진좌빨이라 극장 정도는 다 뜯어 고쳐야된다고 생각하지만요)


우리나라는 C랑 D 정도에서 정권을 놓고 다투고 있다고 보면 됩니다.


엄밀히 따지면 보수와 보수의 대결이죠.

'::: 사회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약자에 대한 배려와 이해  (0) 2014.12.14
보수와 진보의 차이  (0) 2012.12.23
TK  (0) 2012.12.21
새로운 정권을 바라보며  (0) 2012.12.19
메시아는 없다  (0) 2012.12.10
누가 국민을 욕하는가  (4) 2012.04.12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