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듦'에 해당되는 글 5건

::: 생각 :::
어제 이야기다.

씐나게 일요일 근무를 하고,
호텔에서 편안하게 쉴까하고 있었는데...

인터넷이 안되기 시작.
7 일짜리 내 방으로~를 아무리 클릭해도 넘어가지 않고...
흑흑.

안그래도 즐겨보던 KBS World 님하도 안 나오고 있는데...
블로그 포스팅 거리도 하나 있었는데...

다 집어 치우고, CNN 과 함께 이라크 정세와 국제 정세를 알아봤다.
그것도 약 5회 보니 기사를 따라 말할 수 있는 수준...

슈퍼볼 하는지, 슈퍼볼 이야기가 중간중간 나오고...

아... 정말 최악은 잠을 제대로 못 잤다.
몇 달에 한 번씩은 이러는 것 같은데... 잠을 푹 못자고 선잠을 들었다 깼다 들었다 깼다...
서울에서 전화가 오기도 하고 (어딘지 기필고 알아내서 복수하리라)
어제따라 무슨 그렇게 대출을 많이 받으라고 하시는지 (저 아직 결혼 못해요... 털썩)

게다가 자면서 비몽사몽에 뭔가 약간 중요한 이야기를 구글톡인지 문자인지 카카오톡인지 미니 T월드 인지로 한 것 같은데...
자고 알어나니까 귀신같이 없어졌다. -ㅅ-;
뭘까... 휴우... 그냥 꿈꿨나... 싶기도 하다가...
내가 시계도 확인했는데... 흠...

여튼. 뭔가 참 안풀리던 하루였다.

오늘은 젭알 인터넷 님하만 되기를 빈다.
안되면 3G 물려서 테더링 해버릴 거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Romance  (0) 2011.02.10
Hand writing  (2) 2011.02.09
엉망인 하루  (4) 2011.02.08
운전도 중독  (6) 2011.02.06
극복  (0) 2011.02.04
폴란드의 설날  (0) 2011.02.03
4 0
::: 생각 :::
아무도 안 다쳤으니 됐다.

힘들었다.
잠깐 또 깨버렸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일 축하 합니다  (8) 2010.10.16
로맨티스트  (3) 2010.10.13
밤을 새고  (0) 2010.10.13
우울  (0) 2010.10.11
(나의) 가을 야구 시작  (2) 2010.10.08
피곤 하다  (0) 2010.10.07
0 0
::: 생각 :::
분명히 집에 11시 넘어서 들어간다 했고...
문자와 전화로 몇 번 확인해줬고...

가뜩이나 야근하기 싫은데,
나라고 놀고 싶지 않을까...

힘들게 집에 들어왔는데,
오자마자 쓴소리 들으면 상처 받지 말입니다.

11시 넘어서 온다 그랬는데도 그때까지 거기 있다는 건,
내가 거기 가서 놀아줘야만 개운한 기분이 들었을텐데,
난 요즘 정신적으로도 체력적으로도 그 때 놀 힘이 없사옵니다.

요즘은 주위 사람들이 힘이 돼 줬으면 하는데,
자꾸 상처들만 주십니다.

내가 안 놀고 싶어서 안 노는게 아닙니다.
못 노는 거지...

요근래 그래서 평일에 약속도 잘 안 잡는데... 쩝...

정말이지 속 마음을 까뒤집어 보여줄 수도 없고...
회사 땜에 이렇게 인간관계가 뒤틀리는 건 정말 마음이 괴로워 집니다.




진짜로 때려쳐야 되나...
되는게 하나도 없네.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My mother says...  (4) 2009.09.26
피곤  (0) 2009.09.25
답답  (4) 2009.09.25
야 이 업무들아  (2) 2009.09.24
세상에는 되돌릴 수 없는 일들이 있다  (2) 2009.09.23
아픔  (2) 2009.09.22
4 0
::: 생각 :::
뭐, 내가 힘들다고 아무리 발버둥 쳐봤자 아무도 신경쓰지 않고,
별 소용없는 건 애진작에 알고 있었고,
하지만 마찬가지 이유로 나도 그닥 신경쓰지는 못하겠다.

사실 난 이제 내 문제는 그닥 해결책을 찾는 것도 포기했는데,
그런 나에게 괜찮아져라, 해결책을 찾아봐라 해봤자 별 소용은 없다.
그냥 이제 이렇게 쭉 살 것 같으니까.


지금 나는 예전의 나랑 달라서,
사람들 사이의 일들에 굉장히 큰 스트레스를 받는 중이다.
만나면 트러블 밖에 안 일어나고,

그래서 별로 안 만나는 것 뿐이다.
쳇바퀴가 돌아도,
지금은 사람 만나는 것 자체가 스트레스고,
그 만나는 사람이 기분 나빠하는 건 더 스트레스다.
친한 사람이든 안 친한 사람이든 상관 없다.
나에게 기분나빠하는 건 나를 밀어내려는 거랑 똑같은 스트레스를 요즘 받는다.
그래서 전보다 훨씬 더 좀 심할 정도로 남의 눈치를 본다.

억지로라도 사람을 만날 별에 별 이유를 만들어 보는 건,
이렇게 사람만나기 싫어하는 나를 설득하는 것이니,
이유라도 만드는 건 정말 억지로 만나보려고 노력하는 거라는 것 쯤은 알아줬음 한다.



하지만 그래서 미안하다.
언젠가처럼 그렇게 굳세지 못해서...
내가 힘들고 지치고 화나는 것과는 별개로 미안한 건 미안한 거니까.

어쨌건 좀 억울한 건 있다.
아무리 생각해도 이번엔 내가 챙겨 먹을 차례 같은데...
타이밍은 더럽게도 안 맞고...

난 혼자 잘 해 볼 그런 운명인 듯.

아 몰라몰라. 잠이나 자야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퇴양난  (2) 2009.09.21
희한한 메시지를 받았다  (2) 2009.09.20
힘듦 - 2  (0) 2009.09.19
무릎  (6) 2009.09.18
나쁜 남자  (6) 2009.09.16
모기  (2) 2009.09.15
0 0
::: 생각 :::
길다 -> 긺
힘들다 -> 힘듦

이다. 

이건 그냥 들어가는 말이었고...

갑자기 들어가서, 갑자기 썰을 풀어본다.


개인적으로 나는 사람의 힘듦이 각자에게 가장 큰 힘듦이라는 생각이 있다.

3살 짜리가 넘어져서 무릎이 까진 일이
4살 짜리 꼬마가 보기엔 아무 것도 아닌 걸로 보여도
3살 짜리에게는 태어나서 가장 큰 힘든 일일 수 있으니까...

그래서 난 누가 힘들다 그럴 때,
그런 힘든 것은 아무 것도 아니니까 잘 할 수 있다는 말은 잘 못한다.

정확하게 알지는 못하지만,
그저 힘듦의 정도가 어느 정돈지만 짐작할 뿐이다.
각각 느끼는 감정의 종류와 크기가 다르니까...

난 해결책을 제시해줄 능력도 없고...
그래서 가장 많이하는 위로는 그냥 가만히 듣고 있다가
비슷한 상황에서의 내 예를 말해준다.

그 사람은 태어나서 가장 큰 아픔을 겪고 있을지도 모르니,
지나고보니 아무 것도 아니더란 말은 하지 않고, 또 못한다.
그냥 그럴 때 내가 했던 행동들, 생각들, 자세들만 이야기한다.

누군가는 나를 보고 비웃었다.
누군가는 나를 보고 자기 마음은 그게 아니라 더 큰 힘듦이라고,
내가 알아주지 않음을 원망했다.
누군가는 그것과 다른 것이라고 선을 긋는다.

모두 맞는 말이다.

비웃은 사람은 내 힘듦을 가볍게 보는 것처럼 자기 힘듦을 얼른 극복하길 바라고,
원망하는 사람은 내가 잘 몰랐다 사과한 후 같이 아파했다.
내가 그 힘듦을 겪지 않았음은 나를 참 작게 만들지만,
할 수 있는 최대한 뭔가를 해보려고 했다.

자기의 힘듦은 자기 밖에 얼마나 큰지 모르기 때문에,
역시 극복하는 것도 자기 밖에 하지 못한다.

시간이 필요한 사람, 위로가 필요한 사람, 다른 도움이 필요한 사람 등
많이들 있지만, 역시 극복은 자기가 해야하니...

난 시간, 위로, 다른 도움이나 많이 주려고 고민 한다.
내가 대신 힘들어 해 줄 수도 없고,
내가 용빼는 재주가 있어서 힘든 걸 안 힘들게 해 줄 수도 없으니까...


요즘 정신이 나간 나의 삶의 활력소가 무엇이냐 묻는다면,
재미, 연애질 등을 말하고 싶다.
(요즘 둘 다 별로 없어서 좀 스트레스지만)

난 갖고 싶은 것을 향해 노력하기보다기 보다는,
지금 옆에 있는 것을 지키는데 더 큰 힘을 쏟는데 익숙하다.
(때로는 그 방법이 잘못돼 완전 망하기도...)

누가 나에게 살면서 무엇이 가장 재미있었냐고 묻는다면,
주저없이 연애질이라 말할테다(그래, 난 로맨틱 가이. 푸하하하).

내게 정말 큰 상처를 줬다해도,
난 다시 그런 상처를 각오하고 또 할 수 있으니까,
얼마나 재미있으면 그렇게 할까...

그래서 사랑 받는 것도 물론 좋지만
이 넘치는 사랑을 베풀어 주고 싶은데,
요즘 여자친구님이 공석이라 짜증이 심하다.
그렇다고 역시 갖고 싶은 것을 향해 노력하는 건 잘 안해봐서 모르겠고...
앉아서 기다리긴 싫고...
( -ㅅ- 어흥! 요즘 부쩍까다로워진 아퀴씨...)

뭔가 삶에 재미가 없는 사람들은 애정을 듬뿍 쏟을 무엇인가를 구해보길 바란다.
사람이 될 수도, 강아지가 될 수도, 식물이 될 수도, 혹은 일이 될 수도, 공부가 될 수도...

지키고 싶은 것과, 애정을 쏟을 것만 있으면 난 세상 살아가는 힘 모두 갖췄다.
난 이런 건 깊게 생각 안하니까.


세줄요약))
1. 각자 힘들어 하는 걸 안 힘들게 해줄 수는 없다.
2. 그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 할 뿐.
3. 그래도 안 생겨요.


뱀다리))
난 운전 하는 걸 굉장히 좋아하는데,
물론 목적지 때문에 마음이 설렐 때도 많이 있지만,
대부분의 경우 운전 그 자체에서 재미를 찾는다.

내 앞 차는 왜 이렇게 브레이크를 밟으면서 갈까? 그 앞에 또 다른 차가 있는 걸까?
오른 쪽 뒤에 차는 조금 있다 내 앞으로 치고 들어오려고 하겠구나. 준비 해야지.
좌회전 해야하니 지금 쯤엔 차선을 바꿔야겠다.

이렇게, 목적으로 가는 도중의 수단에서도 재미를 찾으려면 미칠 듯이 재미있게 살 수 있을 거다.
(그래도 안 생겨요)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불면증이 다시 왔나...  (0) 2009.09.07
10년전의 음반들  (4) 2009.09.07
힘듦  (4) 2009.09.06
가을  (0) 2009.09.04
2009년  (0) 2009.09.02
최근의 관심사  (0) 2009.08.30
4 0
1
블로그 이미지

Comedy … --- … Tragedy.

아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