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각 :::

아버지가 환갑을 맞이하셨다.

말 안 듣는 아들 둘을 길러내느라 애를 많이 쓰셨는데, 아직도 아들들은 말을 안 듣는다.

예전 할아버지 환갑잔치를 할 때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아부지가 환갑이라니 세월은 참 빠르다.


아직 할아버지도 정정하시니...

(어울리진 않지만) 건강하세요~ 아부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냐하  (0) 2012.04.14
생활의 감옥  (0) 2012.04.12
환갑  (0) 2012.04.12
일상  (0) 2012.04.02
내가 라면으로 보여  (0) 2012.04.02
맥북 에어의 트랙패드  (2) 2012.03.15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