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밍'에 해당되는 글 3건

::: 생각 :::
http://podcastfile.imbc.com/cgi-bin/podcast.fcgi/podcast/bluenight/blue_20101216.mp3

iMBC 홈페이지에서 pod cast 로 제공하는 방송파일.
20mb가 넘는다. -ㅅ-;

2010. 12. 16. 방송으로...
기억에 남아 있어서 한 번에 찾아서 올린다.
-ㅅ-; 나 진짜 이 코너 완전 좋아하는 듯...


남자와 그의 친구
그들은 마지막 버스를 기다리는 중이었다.

버스 정류장에는 대여섯명의 사람들이 주머니에 손을 넣거나,
발을 구르면서, 또는 휴대전화를 만지작거리면서,
저마다의 모습으로 버스를 기다리고 있었는데,
어딘가 조금씩 지쳐보였다.

머플러를 있는 힘껏 끌어올린 남자는
아까부터 버스의 도착시간을 알려주는 전광판에 시선을 두고 있었다.

남자를 집앞까지 데려다 줄 버스는
지금 남자가 있는 곳으로부터 아홉정거장전
12분 후 도착예정이라고 했다.

두 사람의 대화는 드문드문 이어지고 있었는데
남자의 친구는 툭 던지듯 말했다.

"사랑 해봤어?"
"해봤지. 근데 갑자기 왜?"

남자가 내뱉은 한숨은 하얀입김이 되어서 뿜어져 나왔고,
'해봤지'라고 말할 때 남자의 눈동자는 아주 잠깐 흔들리기도 했다.

그러자 남자의 친구는 대답한다.

"옛날에 나는 버스를 기다리는 일이 꼭 누군가를 기다리는 일과
비슷하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어. 아주 예전에 말이야."

버스를 기다리는 일, 그리고 누군가를 기다리는 일.
그게 왜, 어째서, 비슷하다는 건지 남자가 묻기도 전에 그는 말한다.

요즈음은 버스가 언제 도착하는지 알려고만 하면
얼마든지 미리 알 수 있지만,
버스가 언제 도착하는지 알 수 없었던 때
그 때는 무작정 버스를 기다리면서
이렇게 기다리기만 하면 오긴 오는 건지,
언제쯤 와줄 건지 막막했을 때가 한두번이 아니었다고...

기다리던 버스가 와도 눈 앞에서 그냥 보내야 할 때도 있었고,
기다리던 버스를 탔지만 중간에 내려야 할 때도 있었고,
기다리던 버스인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던적도 있었다고...

남자를 집으로 데려다 줄 버스는
이제 두 정거장 전 삼분 후 도착예정이다.

때론 누군가를 하염없이 기다려야 하는 일...
하나의 사랑이 끝나도 다음 사랑을 꿈꿔야 하는 일...
사랑하고 헤어지고 상처받고 그래도 결국 다시 사랑하게 되는 일...

사랑이 그래...


그냥 나땡배러 양반이 보고 싶고 듣고 싶어서... 흑흑...
종점까지 갔다오는 버스라니... 좀 슬프구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뮬라크르, 시뮬라시옹  (2) 2011.02.19
떠나려는 그대를 하루가 눈물이죠  (0) 2011.02.18
사랑이 그래  (4) 2011.02.16
취미는 사랑  (4) 2011.02.16
현대자동차 슬로건 변경  (2) 2011.02.15
MWC 도 시작했고  (2) 2011.02.14
4 0
::: 생각 :::
이별로 힘들어하는 모든이들에게...

브레이크를 걸어서 그만두어야 하는 상황은 언제나 슬픈 일이야.
하지만, 세상에 얼마나 많이 이런 일이 일어나냐면,
내가 좋아하는 찌질한 노래들이 얼마나 많은지로 조금이나마 가늠할 수 있지.

오늘은 심경의 변화를 한번씩 쭉 짚어보면서 찌질한 노래의 향연을 펼쳐줄게.
얼마나 많은 노래들이 심경의 변화를 처음부터 끝까지 짚어주는지
잘 듣고 힘을 내렴.

내가 블로그를 타겟팅해서 쓰는 일이 별로 없는데,
울었대서 쪼끔이나마 도움될까봐 긁적여본다.

억지로 마음을 움직이지 말고, 천천히 자연스레 내버려두면 된단다.

그나저나 나도 내 앞가림 하기 바쁜데...


포맨, 다비치 -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아이유 - 느리게 하는 일


로우엔드 프로젝트 - 보고 싶어서, 안고 싶어서, 만지고 싶어서...


에피톤 프로젝트 - 눈을 뜨면


이문세 - 사랑이 지나가면


god - 보통날


하림 - 사랑이 다른 사랑으로 잊혀지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엉망인 하루  (4) 2011.02.08
운전도 중독  (6) 2011.02.06
극복  (0) 2011.02.04
폴란드의 설날  (0) 2011.02.03
반짝반짝 빛나는  (6) 2011.01.30
보너스 나온 날 퇵은~  (0) 2011.01.28
0 0
::: 생각 :::
통화 목록에 발신인은 찍혀 있는데,
MMS 내용은 볼 수 없는 희한한 문자 메시지가 왔다.

뭔가 사연이 있는 메시지 같은데,
볼 수 없으니 내용도 알 수 없고...

내일 쯤 발신자에게 이 이상한 메시지를 보여주고,
무슨 내용이었는지 물어보겠지만...
나도 생전 이런건 처음 받아봐서...
당췌 무슨 상황인지 모르겠다.

씻으러 가기 전에 전화를 받았어야 하는 건데 -ㅅ-

아놔 이놈의 타이밍은 정말 거지 같다.
올 한해 타이밍은 나를 비켜가는 듯.
내가 못난 건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픔  (2) 2009.09.22
진퇴양난  (2) 2009.09.21
희한한 메시지를 받았다  (2) 2009.09.20
힘듦 - 2  (0) 2009.09.19
무릎  (6) 2009.09.18
나쁜 남자  (6) 2009.09.16
2 0
1
블로그 이미지

Comedy … --- … Tragedy.

아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