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각 :::
오지랖 넓은 나는 오늘도 조금 걱정이 된다.

다시 오는 걸 바라지는 않아...
다만 난 아프지만 괜찮아 질꺼고...
그 사람은 괜찮지만 아플 거라...

그게 걱정이다...

잘 이겨내겠지.
성숙해지겠지.

나도 벌써 많이 괜찮아졌는걸...
이젠 돌아오는 걸 원하지도 않는 걸...

날 미워하든 말든 뭘하든 상관 없지만,
괴롭히려고 그런 것은 아니다...

그 사람이 걱정할 그런 때가 나도 오지 않았으면 하지만,
만약에 그런 때가 온다면 분명 뭔가를 깨달았을 거야.

그 땐 누군가에게 위로의 말보다 다른 누군가를 말리는 말을 할 수도 있겠지.
지금의 나처럼 그건 아니라고 단호히 말할 수 있겠지.
그것까진 이야기해주지 않았지만...
내가 그 사람을 믿는 것처럼 분명 이렇게 할 수 있을 거다.
이런 행동이 더 큰 위로가 될 거라고 생각한다.

나라고 원망하고 미워하는 마음이 없기야 하겠냐만...
이번 일로 그 사람이 어긋나지 않을 것을 믿고 또 바라는 마음이 더 크다.

모두들 아픈만큼 성숙하겠지.



걱정이죠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회사 이야기  (4) 2009.06.02
차를 사야겠다  (8) 2009.05.31
걱정  (2) 2009.05.29
이별  (6) 2009.05.26
2009년  (4) 2009.05.23
아무리 생각해봐도  (2) 2009.05.20
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