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름'에 해당되는 글 3건

::: 생각 :::
1. 춘천에 놀러가고 싶어졌다. 청평사 놀러갔다가 막국수 먹고 돌아오는 길에 닭갈비나 먹었음 싶네.

2. 아마존에서 프리 오더를 진행하던 '반지의 제왕' 블루레이 트릴로지를 안사고 버티다가, 인터파크에 뜬 것을 보고 카드 포인트로 다 질러버렸다.

3. 근데 물론 난 '반지의 제왕' 전편을 다 DVD로 소장 중... 내가 별로 안 좋아하는 중복투잔데...

4. 그건 그렇고 이 변태같은 놈들이 BD 에서마저 장 수를 2장씩으로 나눠놨다. 아우...

5.  결국 보다가 또 갈아 끼우고 보다가 또 갈아 끼우고 해야할지도...

6. 그런데 난 아직 '반지의 제왕' 부록을 모두 다 못 봤다. 이거 열라 많음.

7. 블로그에 변신 로봇 관련 글을 쓰다가 지겨워서 때려치고 있는 중. 조만간 곧 올릴 예정.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반지의 제왕 트릴로지 BD  (0) 2011.07.14
Awesome! 금도금 SATA!  (2) 2011.07.13
야밤에 안자고 놀다가  (6) 2011.07.06
1년의 반이 지나가고  (4) 2011.06.30
블로그에 무슨 글을 적어야 할까  (0) 2011.06.26
오랜만에 듣는 그 이름 - 써니힐  (0) 2011.06.25
6 0
::: 생각 :::
시계를 하나 살까 했었는데...
생각해보니 보드 장비도 질러야 된다. ㅠㅠ

몇 년을 미뤄왔다가 올해는 기필코 이월 시점에 마련하겠노라 다짐을 했기 때문에...
보드 장비를 질러야 될 것 같기는 한데...

돈이 없네.
PI 받은 걸로는 둘 다 지르기에는 무리고...

보드 장비를 다시 알아봐야겠다. ㅠㅠ
올 겨울을 위해. ㄱㄱ~ 5달 남았다. 하악...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퓨전 글타래 - #1. 올스타전  (0) 2010.07.18
상식만천하(相識滿天下)  (2) 2010.07.14
지름지름신  (2) 2010.07.13
후...  (2) 2010.07.09
뉴요커 곰돌이  (2) 2010.07.05
좋았던 하루  (3) 2010.07.05
2 0
::: 생각 :::
요 한달간 심경의 큰 변화가 있을 때,
내가 차를 지른다고 하니 다들 그다지 깊게 받아들이지 않았다.

뭐, 근데 아는 사람들은 알겠지만...
난 지른다고 하면 정말 질러 버린다.

그 지르기 전에 고민은 수십 번 하고,
생각은 꽤나 오래하지만,
(카메라는 약 2년 고민했다)

지를 때는 거침이 없다.


후회는 하나?
별로 사고 나서 후회는 안한다.
그럴 것 까지 다 생각해보고 지르니까.
(지름 뿐 아니라 결정들이 대부분 그렇다)

지름은 중고는 안한다.
오로지 새 것. 그것도 좀 좋은 것.

대신 오래쓴다.
예전 포스팅 에서 썼던 안경닦개와 필통, 키보드 아직 쓰고 있다.
감가상각은 나한테 그다지 의미가 없다.
가치가 0이 되든말든
-가 되더라도 난 내 물건은 집착이 심하고 잘 지키기 때문에 별 걱정을 안한다.

게다가 즐긴다.
난 이 안경 닦개를 세상에서 젤루 잘 닦인다고 생각하고,
이 키보드로 슷하 2,000 승을 넘겼다.
지금도 잘 하고 있다.


자, 그러니까...
내 돈 걱정 따위는 집어 치우고...
지를 때는 거침없이 지른 다음 즐기자.
돈이야 또 벌면 되지 뭐.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와 다른 세상  (2) 2009.06.26
오뉴월 감기  (4) 2009.06.20
지를 때는 거침없이  (2) 2009.06.20
차를 샀다  (6) 2009.06.18
Turning Point  (14) 2009.06.17
서른 즈음에  (2) 2009.06.12
2 0
1
블로그 이미지

Comedy … --- … Tragedy.

아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