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각 :::
FUJIFILM | FinePix S5Pro | 1/57sec | F/4.5 | 40.0mm | ISO-100

나는 펜입니다.

얼마 전, 나는 나도 모르는 상처를 입었습니다.
나를 쓰는 사람이 입힌 건지, 내가 쓰는 종이에 입은 건지 무엇인지는 알 수 없었습니다.
어쩌면 둘 다 일 수도 있죠.

며칠 전만 해도 나는 하루 일과를 적었고,
쓰는 사람의 마음을 편지에 담아줬고,
종이에 많은 것을 그리고, 쓰고, 흔적을 남겼습니다.

하지만 아무것도 아닌 것 같은,
눈으로는 보이지도 않는
이 작은 상처로 인해
나는 더 이상 종이에 그림도 그릴 수 없고, 글을 쓸 수도 없습니다.

아직 종이에게 전해줄 잉크는 반 이상이나 남았는데...
종이에 무언가를 하려고 할 때마다
아무 것도 할 수 없고 종이에 상처만 남깁니다.

그래서 더 이상 종이에 무엇을 적을 수도 없고,
적으려 시도도 하지 않으려 하고,
적지도 말아야 합니다.

눈으로는 보이지도 않는
이 작은 상처로 인해
나는 이제 예전의 내가 아닙니다.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혼자 놀기  (8) 2009.08.26
전화기 고장  (2) 2009.08.23
작은 상처  (2) 2009.08.19
STOP.  (0) 2009.08.18
  (0) 2009.08.15
In 『Principia』  (0) 2009.08.12
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