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각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늠름한 개구리 마크

아직 군대를 안 갔다온 내 친구들이나...
여러 여자분들이 물어보는 질문이... "제대할 때 기분이 어떠냐..."는 것인데...

그럴 때 마다 내 대답은 항상 똑같다.






제대할 때 기분은 말이지...

알몸에 보급나온 삼각팬티 하나 걸치고 "축! 제대"라는 머리띠를 만든 후에 머리에 두르고...

태극기를 국기계양대같은 데서 하나 구한 후에 태극기를 휘두루면서...

"대한민국 만세~!!!"

를 외치면서 경부고속도로를 서울에서 부산까지 뛰어가고 싶은 그런 기분이지.

음... 그런 기분이다. 더도 덜도 말고... 딱 저런 기분?



뱀다리))
개구리 마크의 어원.

여러가지 썰이 있다.
1. 저 예비군 마크가 개구리가 업드린 모양 같다는 것...
이라는 썰이 있었지만, 그건 아닌 것 같고...

내가 알고 있는 개구리 마크의 어원은,
국군 군복이 현역은 단색이었던 시절이 있었다. 그때는 제대를 하면서 예비군복을 줄 때, 예비군 마크와 지금과 같은 얼룩무늬 군복을 주었다. 그래서 그 군복이 개구리 무늬라고 해서 개구리 마크라고 부르기 시작했다는 이야기가 있다.

믿거나~ 말거나~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웃기는 발표자료  (2) 2007.04.22
2차 주소로 완벽하게 세팅  (8) 2007.04.16
제대할 때의 기분  (6) 2007.04.16
제 이름 앞의 아이콘은  (2) 2007.04.13
이사했습니다  (4) 2007.04.11
이사갈 생각  (4) 2007.04.11
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