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각 :::

요즘 회사일로 무척 버닝 중이다.

요 근래들어 일이 부쩍부쩍 늘어서 그렇긴 한데...
사실 남들이 생각하는 것만큼 그렇게 힘들다거나 하진 않다.

내가 야근을 하거나 잔업을 할 때 짜증나는 것은 일도 없는데 남아있을 때고...
내 일을 한다거나,
남의 일을 도와준다거나 할 때는 별로 그런 생각이 안 든다.

약속이 잡혀 있고 취소를 해야하는 경우라면 참 곤란할 경우도 많은데,
그래서 근자에는 약속을 거의 잡고 있지 않고 있다.

이래서 인간관계가 단절되나? ㅠㅠ 흑흑...

안경은 아직 못해먹고 있고...
내일도 회사에서 버닝할 것 같고...

므흐흐... 이번달 돈 많이 번다. 슬퍼해야 할 일인가? 흑흑...

뭐 그래도 잔업 따위... 싫다.
싫은 것과 짜증나는게 같지는 않으니까...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독서  (6) 2008.03.27
퇴근 후  (4) 2008.03.18
불타는 3월  (6) 2008.03.16
안경  (2) 2008.03.08
3월 시작  (10) 2008.03.03
자빠링  (0) 2008.02.27
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