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행 :::/::: 국내 여행 :::
지난 가을 폭발적인 호응을 받았던 단풍놀이 프로젝트에 이어 올 겨울은 대게 먹으러 가기 프로젝트를 해볼까 한다.

대게는 11월부터 5월말까지(무려 1년의 반이...)가 제철이라고 한다.

우리나라 대게는 영덕, 울진 등이 유명한데,
개인적으로는 강구에 아는 가게(나보다는 부모님이 아신다고 표현해야 더 맞을 듯)가 있어 일단 타겟은 그쪽으로 잡고 알아봐야겠다.

꼭 우리나라 대게만 맛있지는 않다.
때에 따라서 주인 아주머니가 이번 주는 러시아산이 값이 싸고 살이 좋다고 할 때가 있는데,
추천 해주는 걸로 먹으면 된다.

서울이나 수원에서와는 상상도 못할 가격으로 너무 많아서 살 발라내기도 귀찮아 버려버리는 만행을 저지르면서 먹고는 하는데, 또 한 번 가야겠다.

사실 이건 단풍놀이처럼 특정 주말을 맞추어야 될 필요는 없어서...
2월이 피크이긴 하다.

문제는 역시 멤번데...
호시탐탐 기회를 노리는 라틴도 있고, 놔람님도 있고...
사람이 많으니 경매를 붙여볼까 싶기도 하다(아무도 안 갈레나...).

그나저나 여기는 이제 여자친구 데리고 가고 싶은데... 흠...
그때까지는 생길레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