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각 :::

어느새 고스톱 뻘글은 저 멀리로 날아가고...

어제 용재네 집에 있는 초코를 보기 위해 방문했다.
산만하기가 경지에 이른 초코는 여전히 정신이 없었지만,
새로운 손님이 와 있었으니...

이름은 죠스.
고양이다.

난 고양이털 알레르기가 있어서
고양이들과는 그다지 친하지 않은데,
이렇게 사람한테 관심없는 놈들인줄 처음 알았다.

전혀 사람에게는 관심이 없고...
오로지 낚시대에만 정신이 팔려서
잡으려고 난리를 친다.

아...
여튼.. 고양이는 먼가 날 괴롭힌다.
콧물이 아직 나는 느낌이다.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라면, 계란  (14) 2009.07.24
좋은 하루  (0) 2009.07.22
개와 고양이  (2) 2009.07.20
상처와 회복  (8) 2009.07.14
가만히 생각해 봤는데...  (0) 2009.07.14
트위터 연동 되는 줄 알았더니  (0) 2009.07.10
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