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각 :::
새학기에 반이 바뀔 때의 기분이 든 하루...

3월의 시작이라 그런지...
학원도 혼자 듣던 수업이 여러명이 듣기도 하고,
못 보던 사람들도 보이고...

학원도 몸에 안 맞는 옷 같고...

회사도 어수선...
내 마음도 어수선...

밤에 와서 오래간만에 훌쩍도 한 판 하고...
괜히 속상해져서 심난하다.

겨울엔 보드 타느라 재미가 있어서 좀 심숭생숭 한 게 덜했는데,
딱 보드 시즌 끝나니까 심숭생숭 하네...

아... 울적하고
우울하고
봄탄다.


我不好。。。
你们好吗?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객은 자신이 무엇을 원하는지 모른다  (0) 2010.03.05
이상한 하루  (2) 2010.03.04
우울한 하루  (0) 2010.03.04
까칠까칠 아퀴씨  (2) 2010.03.03
귀차니즘  (0) 2010.02.27
고민 거리  (2) 2010.02.26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