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각 :::
얼마전 칭찬 사원으로 선발되어(뭐 이런 걸 다...)
회사에서 선인장을 하나 받았다.

쪼꼬만 화분에 선인장이 3개가 꼽혀 있었는데,
빨간 것 2개, 노란 것 1개로 이뤄져 있다.

머리가 3개라서 켈베로스라고 이름을 붙여줬는데...
(그리스, 로마 신화에서 지옥의 신 '하데스' 옆에서
지옥을 지키는 머리 3개 달린 똥강아지다)

선풍기를 켤 때나,
선풍기 밑에 깔아놓은 상자를 열려고 선풍기를 치울 때마다 나를 찌른다.

이름을 너무 험상궂을 걸 지어줬나...
선인장다운 이름을 찾아봐야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접촉 사고  (4) 2010.07.26
무거운 하루  (0) 2010.07.23
복수의 켈베로스  (2) 2010.07.22
슬픔에 대해...  (0) 2010.07.21
기다림 - 等待  (0) 2010.07.19
퓨전 글타래 - #1. 올스타전  (0) 2010.07.18
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