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각 :::
오늘은 무슨 글을 쓸까하다가 오래전에 한 번 쓰려던 걸 끄집어 냈다.
아마 한터에서는 한 번 썼던 것 같은데...

요즘은 어떤지 모르겠는데,
내가 공군에 입대할 때만 해도 후반기 교육은 특기교육으로 정보통신학교, 기술학교 뭐 이런 식으로 나누어서 받았다.

그 중 내가 특기교육 받았던 정보통신학교(도대체 왜 군대에서 학교인 건지...)는 공군 정신병원이라고 불렸다.
갖가지 온갖 이상한 일들이 많았는데 오늘은 그 중에 '사역'에 대한 이름을 맛 좀 보자.

'사역'이 뭐냐면...
군대는 남는게 인력이기 때문에 싼 맛에 부려먹는 각종 작업들을 말한다.
이게 골 때리는게 먼저 있던 선배병들(이래봤자 이병 나부랭이들)이 와서
무슨 일을 하는지 알려주지 않고 사람들을 뽑아간다.
무슨 인력시장마냥. 흑흑.

자, 그럼 아래 이름만 듣고 무엇을 하고 싶은지 골라보세요.
꼭 하나는 해야 함.
슈마, 아화, 활주로, 혼다, 깨비, 마당쇠, 불사

아 이거 다 쓰려니 귀찮네...
내일 계속.

또 다른 거 쓸 거리 있음 또 파묻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너스 나온 날 퇵은~  (0) 2011.01.28
호텔 변경  (0) 2011.01.26
공군 정신병원  (0) 2011.01.21
덤벼라 호텔아  (4) 2011.01.18
요즘  (2) 2011.01.14
  (0) 2011.01.12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