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각 :::
내 돈 내고 가기엔 그렇고, 역시 아무리 생각해도 회식비로밖에는 갈 수 없는 본수원갈비를 다녀왔다.

인터넷에서 하도 맛이 별로고 서비스가 엉망이라는 말을 많이 들어서 가기전에 솔직히 걱정이 좀 됐었다.

뭐 실재로 먹어보니 괜찮았다.

양도 적당하고, 맛도 적당하고...(여기서 양이 적당하다는 말은 배가 부르다는 말)

뭐 그렇다고해서 내 돈 내고 다시 먹으러 가기엔 부담스럽다. 한 번이면 족하다(오해의 소지가 있을까봐... 고기는 정말 맛있다. 다만 오늘 많이 먹기도 했고, 가격대 성능비가 터무니 없기 때문에...).

한 6달 후에는 다시 가고 싶은 마음이 들지도...


마지막에 팁을 요구했었는데 팁을 줘도 상관없을 정도로 서비스가 괜찮긴 했지만 나는 돈도 없고...

결정적으로 결제권도 없기 때문에... 패스...


혹시 모르지 아웃백 같은 패밀리 레스토랑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했으면 또 마음이 흔들렸을지도...



결론 : 인터넷의 악평보다는 괜찮았다.


뱀다리)) 미국산도 쓰는 듯 하니 꺼림칙한 분들은 고이 접어 날리시길...
(다 먹고 알았다)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귀환  (2) 2008.09.16
추석  (0) 2008.09.14
회식  (10) 2008.08.29
근황  (0) 2008.08.13
본가 나들이  (2) 2008.08.02
Facebook  (6) 2008.07.24